강아지 탄산수 먹어도 되나요?

사람이든 동물이든 물 섭취는 굉장히 중요하다. 그렇다면 최근 많은 사람들이 즐겨마시는 탄산수는 어떨까? 탄산수가 강아지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는 아직 부족한 편이다. 하지만, 많이 먹었을 때에는 배에 가스가 찰 수 있다. 따라서, 피치 못할 사정이 있지 않는 한 주지 않는 것이 권장된다.

물의 역할과 적정 음수량

물은 소화증진, 체내 노폐물 제거, 체온 조절 및 피부개선 등 다양한 역할을 한다. 이 때문에, 사람이든 동물이든 적절한 양의 물을 섭취하는 것은 중요하다.

강아지 탄산수

성견의 경우 신체의 약 70%가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적절한 수분 섭취가 이뤄지지 못 하면 신체장기에 대한 영양소 공급이 원활하지 못 하게 된다. 이 때문에 각종 질병 (요로결석, 신장질환 등)이 발병하기도 한다. 강아지의 일일 적정 음수량은 1kg당 약 63ml이다.

강아지, 탄산수 줘도 될까?

탄산수는 소화가 안 될 때 마시면 도움이 된다는 점으로 인해 사람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그렇다면 강아지에게는 어떨까?

강아지 탄산수

다량섭취 시 가스 찰 수 있어

강아지가 탄산수를 소량 섭취하는 경우 큰 문제는 없다. 하지만, 다량의 탄산수를 마시게 된다면 체내 가스가 찰 수 있다.

따라서, 배탈이 났거나 소화가 안 되는 상태의 강아지에게 탄산수를 주는 것은 특히나 피해야 한다. 장내 가스를 유발하여 소화기능이 더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형견, 특히 유의해야

더불어, 장내 가스가 많이 차게 되면 위가 팽창하는 고창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 질병은 특히 대형견이 취약하기 때문에 대형견 견주라면 더 조심해야 한다.

어느정도의 탄산수를 먹어야 고창증을 야기할 정도인지 등에 대한 자세한 연구는 이뤄진 바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혹시 모를 위험사항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탄산수를 강아지에게 급여하는 것은 권장되지 않는다.

비마이펫배너광고

관련 지식정보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