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색맹, 정말일까? 그래도 괜찮은 이유는?

강아지 색맹, 많은 분들이 들어본 말일 거예요. 이렇듯 강아지가 흑백으로만 세상을 본다고 생각해 안타까워하시는 분들도 많은 텐데요. 사실 강아지의 시력이 좋지 않다고 해도 크게 슬퍼할 필요는 없어요. 그 이유에 대해서 함께 알아보도록 해요.

강아지 색맹

강아지 색맹? 사실은 적록 색약😎

사실, 강아지는 완전히 색맹은 아니예요. 강아지는 초록색, 노란색, 파란색은 볼 수 있답니다.

그래서 2020년 9월에는 국립현대미술관에서는 노란색, 파란색을 사용해 강아지를 위한 전시회를 열기도 했죠.

또한, 빨간색과 초록색을 구분하지 못하는 적록 색약이에요. 따라서, 풀밭에서 놀며 빨간색 장난감을 던져준다면 구분하지 못해 혼란스러워할 수 있어요. 그러니 가능하면 파란색 혹은 노란색 장난감을 사주는 게 가장 좋습니다.

강아지 시력의 특징👓

강아지 색맹

야간 시력이 좋아요🌃

강아지는 사람보다 야간 시력이 훨씬 좋아요. 아주 약한 불빛도 볼 수 있어서 어두운 밤에도 주변을 더 밝게 볼 수 있는데요. 대신, 선명도가 떨어져 더 흐릿하게 보인다고 해요.

시야각이 넓어요📐

사람은 시야각이 약 180도~190도이지만, 강아지는 약 250도 정도로 아주 넓게 볼 수 있어요. 특히, 코가 길수록 시야각이 넓은데요. 그러니 말티즈보다는 보더콜리의 시야각이 넓겠죠.

이렇게 시야각이 넓은 대신, 강아지는 아주 가까이에 있는 물체는 잘 보지 못해요.

시야각이 넓은 대신 가까이에 있는 물체에 초점이 잘 맞추지 못하기 때문이에요. 동시에 근시이기 때문에, 너무 먼 것 역시 잘 보지 못한답니다 ㅠㅠ 

그러니, 강아지에게 간식이나 장난감을 줄 때는 너무 멀거나 가깝지 않은 적당한 거리로 던져주는 게 좋겠죠.

동체시력이 좋아요💨

강아지는 사람보다 동체시력이 좋기 때문에, 움직이는 물체를 더 잘 봐요. 눈에 움직임을 감지하는 간상세포가 더 많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시력은 떨어지지만, 움직이는 장난감이나 작은 벌레를 잘 볼 수 있기도 합니다.

이 외에도, 강아지는 회색의 음영 및 밝기 차이를 구분하는 능력이 사람보다 떨어지기도 한답니다.

강아지 색맹

시력 대신 발달한 후각👃

이렇듯, 강아지는 볼 수 있는 색이 적어요. 아주 가까이 있거나 멀리 있는 물체도 잘 보지 못하죠. 하지만, 이를 안타깝다고 생각하지 않아도 돼요.

이는 강아지가 사람보다 약 1000~10000배 발달한 후각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에요.

강아지는 산책을 할 때도, 장난감을 가지고 놀 때도 시각 대신 후각을 열심히 사용하며 우리가 모르는 걸 느껴요. 단지 강아지의 세상을 바라보는 방법이 사람과 조금 다르다고 생각하면 된답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몽이언니

스피츠 몽이와 함께 살고 있는 몽이 언니입니다! 1일 3산책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eunjinjang@bemypet.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