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행동/정보

강아지가 쓰레기통을 자꾸 뒤지는 이유

강아지를 산책하다가 쓰레기통을 마주치는 경우? 나는 당장 자리를 피하고 싶은데 우리집 강아지는 한걸음에 달려가 냄새를 맡는다. 그 어떤 잔디밭을 맡을 때보다도 열정적으로, 시큼시큼한 쓰레기 냄새를 맡고있으니 당황스럽다. 집에서도 마찬가지다. 쓰레기통이 열려있다면 단숨에 달려가서 쓰레기통을 파헤친다. 사람으로서는 이해하기 어렵다. 대체 왜 그러는 것일까?

강아지는 시큼하고 지독한 냄새를 좋아해?

강아지의 후각은 사람보다 최대 10,000배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다. 이 숫자가 어느 정도의 차이를 의미하는지 부연설명하자면, 강아지는 후각을 이용하여 사람의 스트레스, 배란기, 암세포 등을 구분할 수 있다고 한다. (강아지 후각에 대한 몰랐던 사실 참조) 그만큼 강아지는 냄새를 통해 이 세상에 일어나는 일들을 파악하는 것이다.

그런 강아지들이 수많은 종류의 냄새 중 특히 시큼한 쓰레기 냄새에 반응하는데, 과연 강아지들이 수많은 냄새 중 이 시큼하고 지독한 냄새가 ‘향기로워서’, ‘좋아서’ 반응을 하는 것일까?

사실은 생존본능에 의한 것

동물학자에 따르면, 이러한 행동은 자기자신의 고유의 냄새를 숨기고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본능에 의한 것이라고 한다. 야생에서 생활하던 시절 개들은 상위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해야 했다. 그 방법 중 하나가 시큼하고 지독한 냄새가 풍기는 부패되고 있는 짐승의 시체 속에 파고 들어가 자신의 몸을 피하고 먹이 또한 숨기는 것이었다.

강아지 쓰레기통

물론, 이 행위는 사람의 관점으로 보면 말도 안 된다. 섬뜩하기도 하다. 하지만 야생의 세계에서 살아가는 모든 동물은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것이 삶의 미션이며, 모든 행동의 판단 근거이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충분히 말이 된다.

그렇다고 해도 강아지가 시큼하고 지독한 냄새를 ‘향기롭다’, ‘좋다’고 생각하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최소한 자신을 지켜줄 수 있는 냄새이기 때문에 ‘반갑다’, ‘흥미롭다’고 여기는 것으로 추측된다.

쓰레기통을 뒤지지 않게 하는 훈련법

본능에 의한 것이라고 하니 충분히 이해가 된다. 하지만, 집에 사람이 없을 때 자꾸 쓰레기통을 뒤진다면 상당히 힘들다. 따라서, 최소한 집에서는 쓰레기통을 뒤지지 않도록 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

강아지가 쓰레기통

뚜껑이 고정되는 형태의 쓰레기통 설치

뚜껑이 고정되어 위아래로 열고 닫아야 하는 쓰레기통은 강아지가 열기 어렵다. 또한, 뚜껑이 쓰레기통을 확실히 차단하여 냄새가 밖으로 새지 않는다. 이 때문에 강아지 후각을 덜 자극하게 된다.

‘안 돼’ 훈련

강아지가 ‘안 돼’ 지시어를 알아듣는다면 쓰레기통을 뒤지려고 할 때 ‘안 돼’ 지시어를 말하고, 쓰레기통을 무시한다면 간식으로 보상하자.

쓰레기통에 빈 캔 달아놓기

‘안 돼’ 훈련이 되어있지 않을 때 시도할 수 있는 방법이다. 쓰레기통 뚜껑 한 쪽에 빈 캔을 걸어놓고, 뚜껑을 건드렸을 때 빈 캔이 떨어질 수 있도록 하자. 이 경우, 쓰레기통을 건드리면 빈 캔이 떨어진다는 ‘부정적인 결과’가 일어난다는 것을 인지하게 된다.

태그

똑순이언니

도가(Dog+Yoga)하는 똑순이언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