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구강종양 증상 및 진단

강아지 구강종양

구강종양 이란 입안(입술, 혀, 잇몸, 구강 내 림프조직 등)에 생기는 종양을 의미한다. 특히, 노견에게 자주 발생한다. 모든 강아지 구강종양 경우가 악성(암)인 것은 아니지만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악성이 되어 다른 신체기관으로 전이되어 치명적이다. 구강종양은 흑색종, 유두종 (사마귀),  뼈에 발생하는 골육종, 섬유육종, 편평세포상피암종이 있다. 이 중 흑색종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

치명도
매우 높음
일상적 관리필요도
매우 높음

증상

  • 체중 감소, 식욕감퇴
  • 치아 흔들림, 부정교합, 치아변위 (치아의 위치가 잇몸뼈 내부에서 변화)
  • 먹을 때 잘 씹지 못 함, 부드러운 것만 삼킴, 한 쪽으로만 씹기
  • 입을 열고 다무는 것을 못 함
  • 잇몸이 붓거나 피가 남
  • 과도한 침 흘림, 구내 악취

종양이 있어도 아무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함

원인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수의학계에서 위험요인으로 꼽히는 요소는 아래와 같음

  • 간접흡연
  • 치아 혹은 치주질환 (염증)
  • 진드기 목걸이 착용
  •  면역반응이 취약한 경우 구강 유두종바이러스 (양성 종양) 에 취약함

치료법

  •  양성종양의 경우, 수술과 방사선 치료법이 높은 성공률을 보임
  • 악성종양(암)의 경우 수술을 통해 제거
  • 후기단계의 악성종양(암)의 경우 수술, 항암화학요법, 방사선 치료법을 병행. 치료율은 종양의 종류, 위치, 전이 여부에 따라 상이 

관리법

  •  진통완화를 위한 진통제 투약
  •  수술 후에는 죽 형태의 식단, 증상에 따라 주사기로 밥을 급여해야 함
  • 종양이 다른 기관으로 전이되지 않는지 수시로 체크 (림프조직, 턱, 코, 눈 등)

예방법

  • 정기적인 구강검사 및 염증 치료

  • 간접흡연 금지
  • 진드기목걸이 사용 금지

질병에 취약한 견종/성별

  • 골든리트리버
  • 바이마라너
  • 세인트 버나드
  • 저먼 숏헤어 포인터
  •  코카스파니엘
  • 악성 흑색종: 수컷이 더 취약
  • 섬유육종: 노령의 대형견이 더 취약
  •  골육종: 암컷이 더 취약

진단 방법 & 가격

조직검사
13만원
X-ray 검사
5만원
  • 검사가격은 서울 내의 한정된 사례를 기준으로 하여 병원마다 상이할 수 있음

비마이펫배너광고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궁금한 주제가 있다면 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