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꿀 먹어도 되나요?

강아지 꿀 먹어도 되지만

꿀은 천연 상태의 당분으로 여러 음식에 쓰인다. 미네랄, 비타민, 항산화 물질이 함유되어 있어 건강한 감미료로 여겨진다. 강아지에게도 일반적으로는 안전하다. 다만, 아래와 같은 질병을 앓고 있는 강아지에게는 꿀을 급여하지 않아야 한다.

강아지 꿀 급여 시 이점은?

사람에 대해서 꿀은 염증이나 알레르기, 기침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강아지에 있어서도 동일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실제로, 각종 간식에 함유되기도 한다.

하지만 강아지의 꿀 섭취 시 기대할 수 있는 영양학적 효과에 대한 명확한 연구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먹였을 때 해가 되지 않고 사람에게 나타나는 효과가 같다고 추정할 뿐이다.

강아지 꿀

강아지 꿀 급여 시 유의사항 알기

치료제로 급여한다면 수의사와 상담해야

만약 강아지의 염증, 알레르기, 기침 등의 경미한 증세 때문에 꿀을 급여하고자 한다면? 급여 전 수의사와 상담하자. 치료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면서 보조적으로 첨가한다면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강아지의 건강 상태를 고려하여 더 나은 대안을 제시해줄 수도 있을 것이다.

참고로, 당뇨병이 있는 강아지에 대한 꿀 급여는 찬반이 갈린다. 소량의 꿀이 인슐린 수치를 높이므로 급여해도 괜찮다는 의견과 위험하다는 의견이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한 명확한 연구결과가 없기 때문에 수의사에게 꼭 상담하도록 하자.

새끼 강아지에게는 급여하지 말아야

1년 미만의 새끼 강아지는 소화기가 발달하는 중이기 때문에 꿀을 잘 소화하지 못할 수 있다. 따라서, 급여하지 않도록 하자.

급여 후 양치질 필수

강아지가 치주 질환을 앓거나 치석이 많다면 꿀은 급여하지 않는 것이 나을 것이다. 건강한 이빨을 지닌 경우에도 당분이 치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양치질을 잊지 말자.

서울대학교 동물병원에서 말하는 반려동물 구강관리법

비만 강아지라면 다른 간식 찾아야

강아지가 비만이라면 당분 그 자체인 꿀을 먹이기보다는 다른 간식을 찾는 것이 나을 것이다. 저칼로리이면서 비타민과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블루베리, 고 섬유질의 귀리나 차전자피, 각종 채소 등이 해당된다.

강아지 고양이 비만 관리에 좋은 간식 총정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