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양배추 줘도 될까?

양배추의 효능

양배추는 위 건강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항궤양성 효과가 있어 위궤양을 개선 시킨다. 또한, 항산화물질이 풍부해 각종 질병과 노화를 예방하기도 한다. 그 외, 비타민과 식물성 섬유소가 풍부하여 피부와 변비에도 탁월하다. 이같이 훌륭한 효능의 양배추는 강아지에게도 좋다. 단, 급여 시 유의사항을 꼭 지켜야 한다.

강아지 양배추

급여 시 유의사항

소량씩만 급여할 것

양배추의 다양한 효능은 강아지에게도 동일하다. 하지만 유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강아지에게 과도한 양을 급여하면 강아지의 속이 더부룩해지고 가스가 찬다. 양배추에 함유되어 있는 유황 성분은 장 내에서 발효 및 가스 배출을 야기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강아지에게 양배추를 먹일 때는 소량만 급여해야 한다. 특히, 양배추를 처음 먹어보는 경우에는 소량을 먼저 줘보고, 배에서 일명 ‘꾸룩꾸룩’ 소리가 나지는 않는지 살펴보자. 더불어, 공복일 때 먹으면 가스가 더 심하게 찰 수 있으므로 식후 혹은 사료와 함께 급여하자.

강아지 가스

익혀서 급여할 것

사람의 경우에는 양배추를 생으로 먹는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다. 익히면 영양분 (무기질, 단백질, 탄수화물 등)이 손실되고 맛 또한 변질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강아지에게 급여할 때는 익혀서 주는 것이 권장된다. 양배추를 정기적으로 많은 양을 주면 양배추에 함유되어 있는 티오시안산염이 갑상선 기능 저하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양배추를 정기적으로 급여할 계획이 있다면 익혀서 주자. 익히는 경우 티오시안산염이 비활성화 된다.

물론, 정기적으로 급여한다고 하더라도 많은 양의 양배추를 지속적으로 복용하지 않는 한 갑상선 기능 저하가 발생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하지만, 정량을 알기가 어렵기 때문에 조심하는 것이 필요하다. 양배추를 익힐 때는 짧은 시간 동안 살짝 데친다면 영양소 파괴를 최대한 막을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동물 미아방지 등록

잃기 전, 잊지 마세요 

'비마이펫 컴백홈'에 무료로 등록 후

반려동물 실종 사고 대비하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