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양배추 줘도 될까?

양배추의 효능

양배추는 위 건강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항궤양성 효과가 있어 위궤양을 개선 시킨다. 또한, 항산화물질이 풍부해 각종 질병과 노화를 예방하기도 한다. 그 외, 비타민과 식물성 섬유소가 풍부하여 피부와 변비에도 탁월하다. 이같이 훌륭한 효능의 양배추는 강아지에게도 좋다. 단, 급여 시 유의사항을 꼭 지켜야 한다.

강아지 양배추

급여 시 유의사항

소량씩만 급여할 것

양배추의 다양한 효능은 강아지에게도 동일하다. 하지만 유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강아지에게 과도한 양을 급여하면 강아지의 속이 더부룩해지고 가스가 찬다. 양배추에 함유되어 있는 유황 성분은 장 내에서 발효 및 가스 배출을 야기하기 때문이다.

비마이펫배너광고

따라서, 강아지에게 양배추를 먹일 때는 소량만 급여해야 한다. 특히, 양배추를 처음 먹어보는 경우에는 소량을 먼저 줘보고, 배에서 일명 ‘꾸룩꾸룩’ 소리가 나지는 않는지 살펴보자. 더불어, 공복일 때 먹으면 가스가 더 심하게 찰 수 있으므로 식후 혹은 사료와 함께 급여하자.

강아지 가스

익혀서 급여할 것

사람의 경우에는 양배추를 생으로 먹는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다. 익히면 영양분 (무기질, 단백질, 탄수화물 등)이 손실되고 맛 또한 변질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강아지에게 급여할 때는 익혀서 주는 것이 권장된다. 양배추를 정기적으로 많은 양을 주면 양배추에 함유되어 있는 티오시안산염이 갑상선 기능 저하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양배추를 정기적으로 급여할 계획이 있다면 익혀서 주자. 익히는 경우 티오시안산염이 비활성화 된다.

물론, 정기적으로 급여한다고 하더라도 많은 양의 양배추를 지속적으로 복용하지 않는 한 갑상선 기능 저하가 발생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하지만, 정량을 알기가 어렵기 때문에 조심하는 것이 필요하다. 양배추를 익힐 때는 짧은 시간 동안 살짝 데친다면 영양소 파괴를 최대한 막을 수 있다.

강아지 양배추 주제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2개의 댓글

  1. 여러곳의 정보가 많이 상이합니다.
    전문가들 중에서도,의견차가 있습니다
    생으로 급여,또는 익혀서..,
    어느 말이 맛는지…
    삶으면 소화 장애를 일으키기에 잘게 토핑해서
    생으로 주라는 등…
    살작 데치라는건 어느 정도 인지요?

    1. 상황에 따라 생 vs 삶아서가 권장되기에 헷갈릴 수 있는 것 같은데요.
      본글에 나와있는 바와 같이 과도하게 생 양배추를 먹으면 갑상선 호르몬 생성을 억제하여 갑상선 기능 저하증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건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반대로, 생 양배추가 권장되는 경우도 있는데요. 바로 갑상선 기능 항진증(호르몬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경우)을 앓고 있는 경우이겠지요. 이때는 호르몬 생성이 억제되면 좋은 것이니까요.
      그런데 일반적으로는 강아지가 갑상선 기능 항진증을 앓고 있다고 가정하지는 않기 때문에 이 글에서는 일반적인 강아지의 경우라고 가정하고, 데치는 것을 권장하였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