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울음소리? 냥이가 직접 알려주는 고양이 채터링

고양이들은 단순히 야옹~하는 울음소리만 내는 건 아니야. 고양이 울음소리는 정말 다양한데, 그중에서도 집사들이 잘 이해 못 하는 울음소리가 있더라고. ‘캭캭’, ‘캬갸옥’ 하는 울음소리인데 고양이 채터링이라고 불러. 고양이 채터링, 왜 내는지 지금부터 직접 알려줄게! 🐱

고양이들이 채터링을 왜 하냐고? 나, 고양이님이 직접 설명해줄게!

*고양이가 채터링하는 이유는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어요! 다만, 동물 행동 학자들의 추측은 아래와 같아요.

비마이펫배너광고
고양이 채터링

이상한 울음소리? 냥이가 직접 알려주는 고양이 채터링

채터링은 어떻게 내냐고?

채터링은 입을 살짝 벌렸다가 빠르게 닫는 과정에서 생기는 소리야. 턱, 이빨, 입술의 소리가 합쳐져서 이런 소리가 나게 돼. 참고로 채터링 소리는 고양이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대부분 이가 부딪히는 소리, 끼긱 거리는 소리를 내.

고양이 채터링, 왜 이런 소리를 내는지 알려줄게

고양이 채터링 소리가 궁금하다면 들어봐!

1. 먹잇감을 속이는 중

우리가 채터링을 하는 소리를 잘 들어보면 ‘찍찍’, ‘짹짹’하는 새나 다람쥐, 쥐 소리랑 비슷하게 들린다는 걸 알 수 있을 거야. 이건 먹잇감 소리를 따라해 먹잇감을 유인하고 사냥하려는 일종의 속임수랄까? (월척이다냥!)

이 사실은 남아메리카에서 얼룩무늬 타마린 원숭이를 연구하던 연구원 파비오 로에(Fabio Rohe)에 의해 발견되었다고 해.

2. 사냥 본능으로 흥분

알다시피, 고양이들은 야생 본능이 강하게 남아있는 만큼 사냥 본능도 아주 강해💪. 그래서 눈앞에 사냥감이 보이면 자연스럽게 흥분할 때가 많아. 이렇게 흥분했을 때 고양이들은 채터링을 하기도 해.

적당히 흥분한 건 괜찮지만, 너무 격해지면 스트레스를 받는 애들도 있으니까 집사들이 잘 관리해야 해!

고양이 채터링

3. 좌절감 때문에

눈 앞에 새가 있는데… 왜 잡질 못하는 거냥!

사냥하고 싶다는 본능은 들끓는데 사실 우리 같은 집냥이들은 진짜 사냥을 할 순 없잖아. 창문 밖에 사냥감이 보이면 너무 답답하다구. 그래서 이런 답답한 마음 때문에 채터링을 하기도 해. 인간들이 답답할 때 한숨을 푹푹 내쉬는 거랑 비슷하다고 보면 돼.

4. 사냥 준비, 턱 운동 중

우리 고양이들은 먹잇감을 잡을 때 입과 턱으로 목을 무는 ‘킬 바이트(kill bite)’ 방법으로 사냥을 해. 채터링 하는 걸 보면 턱을 빠르게 움직이잖아? 맞아, 채터링은 사냥을 하기 전 몸풀기 동작이랑 비슷하다고 볼 수 있어. 턱을 빠르게 움직이면서 준비 운동을 하는 거지!

5. 치과 질환

눈앞에 먹잇감이 없는데도 채터링을 하는 고양이들이 있어. 이런 고양이들은 한 번 병원에 데려가보는 게 좋을 거야. 잇몸이나 치아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거든.

문제가 있다면 잇몸에서 피가 나거나 침을 많이 흘리고 입 냄새가 나는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으니까 체크해둬!

고양이 채터링

채터링 안 하는 고양이도 있어

채터링? 그게 뭔데? 난 처음 들어보는데?

채터링은 고양이가 어릴 때 엄마 고양이가 내는 소리를 들으며 배우게 돼. 그래서 너무 어릴 때 엄마와 떨어진 고양이 라면 채터링을 배우지 못했을 수 있어. 그래서 새끼 때부터 집사와 산 고양이들은 채터링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

몽이언니

스피츠 몽이와 함께 살고 있는 몽이 언니입니다! 1일 3산책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eunjinjang@bemypet.kr

2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