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데일리케어

강아지 예방접종에 대한 모든 것

사람도 태어나면 주기적으로 예방접종을 맞듯이, 강아지에게도 정해진 예방접종 스케줄이 있다. 강아지에게 필수로 맞춰야 하는 예방접종과 접종주기에 대해 알아보자. 또한, 한국과 미국의 권장 접종기간을 비교하고, 그 배경을 알아보도록 하자.

강아지 예방접종의 종류

  • 종합백신 (필수)
  • 코로나 장염 (필수/선택)
  • 켄넬코프 (필수)
  • 광견병 (필수)
  • 인플루엔자 (선택)

강아지 예방접종

1) 종합백신(필수)

12주 이전의 강아지에게는 4종백신(DHPPI), 12주가 지난 사냥견에 한해서는 5종백신(DHPPL) 접종이 권장된다.

  • DHPPi: 홍역, 파보장염, 전염성 간염, 파라인플루엔자 4종 예방
  • DHPPL: 홍역, 파보장염, 전염성 간염, 파라인플루엔자 및 렙토스피라 5종 예방
렙토스피라는?
  • 전염경로: 주로 가을철에 들쥐나 야생동물의 분비물/배설물이 사람이나 동물의 상처에 옮겨 전염
  • 증상: 발열, 두통, 몸살, 기침 등
  • 백신의 지속효과: 3~12개월에 불과하여 가을철 접종 권장
  • 백신부작용: 쇼크, 발진, 호흡곤란 등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높아 어린 강아지에게 접종하는 것에 대해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
  • 따라서, 사냥견이나 산행을 많이 하는 견종에 한해 접종이 권장

2) 코로나 장염 (필수/비권장)

  • 전염경로: 닭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다른 동물의 분비물/배설물을 통해 전염
  • 증상: 혈변, 구토, 발열, 식욕부진 등

한국의 경우 필수 접종으로, 미국에서는 비권장 (Not Recommended)으로 분류된다.

3) 켄넬코프 (필수)

  • 전염경로: 주로 강아지들이 많이 있는 공간에서 공기를 통해 쉽게 감염
  • 증상: 심한 마른기침을 하며 폐렴으로 진행되기도 함

4) 광견병 (필수)

  • 전염경로: 광견병 바이러스를 갖고있는 동물에게 물릴 때 타액으로부터 감염
  • 증상: 발열, 두통, 식욕 저하, 구토 등을 동반한 급성 뇌척수염 발병

5) 인플루엔자 (선택)

  • 전염경로: 바이러스를 지닌 다른 강아지의 분비물 (기침, 재채기 혹은 짖을 때) 로부터 감염
  • 증상: 기침, 구역질, 무기력, 식욕감퇴, 콧물, 발열 등

한국/미국 모두에서 필수 백신은 아니다. 치사율은 낮지만 감염률이 높기 때문에 보호소나 애견 미용실 등 일상생활에서 다른 강아지와의 접촉이 많은 환경에서 생활하는 경우 접종이 권유되고 있다.

2. 예방접종의 주기 및 횟수

한국과 미국의 백신 접종 주기와 횟수에 대해 비교해 보자.

종합백신 (필수)코로나 장염 (필수/비권장)켄넬코프 (필수)광견병 (필수)인플루엔자 (선택)
한국미국한국미국한국미국한국미국한국미국
6주1차1차1차X
8주2차1’차2차X1차1차
10주3차2차1차2차

‘1차

12주4차‘2차2차‘2차1차2차
14주5차3차1차
16주‘3차1차2차
1년2차
추가1년3년1년1년1년1년1년

~3년

1년1년

참고로, 미국의 경우 동물병원협회(American Animal Hospital Association, AAHA)에서 백신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있다.

차이점 1. 접종주기

미국 동물병원협회 (AAHA)는 가장 최신 (2011년) 가이드라인에서 3회의 종합백신 접종 후 추가 접종주기를 1년에서 3년으로 변경하였다. 홍역 및 파보는 그 항체가 최소 5년, 전염성 간염은 최소 7년간 지속된다는 이유에서였다.

차이점 2. 코로나 장염 접종 여부

미국에서 코로나 장염 백신은 필수가 아니다. 필수(Core) 백신과 선택(Non-core) 백신에 포함되지 않을 뿐더러 권장하지 않음(Not recommended) 카테고리로 분류된다. 그 이유는 아래와 같다.

  • 종합백신으로 예방 가능
  • 주로 생후 6주 이전에 발병
  • 치사율이 높지 않으며 자가회복 가능

미국과 한국 예방접종 주기에 차이가 나는 이유

왜 이런 차이가 나는지에 대한 의견은 아래 정도로 좁혀진다.

성장 환경의 차이

우리나라의 경우 깨끗한 환경/어미개의 보살핌이 있는 가정이나 검증된 켄넬에서 태어난 강아지가 많지 않다. 공장/경매장에서 태어나 펫샵으로 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면역력이 약한 경우가 많다. 이에 따라, 타이트한 예방접종 주기를 필수로 하고 있는 것일 수 있다.

경제적인 이유

미국의 유명 수의사이자 뉴욕타임즈가 뽑은 베스트셀러 작가인 Dr. Mercola는 ‘예방접종 가이드라인 변경에도 불구하고 1년 주기를 고수하여 병원에 자주 방문하도록 한다. 그게 아니면 예방접종을 통한 수익을 포기하기 싫은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의사가 계속해서 불필요한 백신 (예를 들어 코로나 장염)을 자꾸 권유한다면, 해당 질병이 걸렸을 때의 위험성에 대해 질문하고, 주인으로써 필요성에 대하여 제대로 조사를 해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이야기 했다.

3. 예방접종 시 유의사항

1) 임의적인 약 추가 금지 / 기간 엄수

추가적으로 접종을 실시하는 이유는 평생동안 면역이 유지되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백신끼리 충돌하면서 치명적인 질병이 발생할 수 있으니 접종기간에 임의적으로 약을 추가하거나 기간을 어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최근에는, 접종 후에 항체 생성이 잘 이루어졌는지 항체검사를 실시하기도 한다.

접종을 한 후에는 컨디션이 떨어지기 때문에, 강아지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한다. 자신의 공간에서 편안히 쉴 수 있도록 하고 큰 소리를 내거나 깜짝 놀라지 않도록 해야한다. 또한, 목욕이나 산책은 최소 3일간 피하고 미용은 최소 5일이 지난 후에 하는 것이 좋다.

2) 예방접종은 수의사에게

전문가가 아니라면 예방접종은 수의사에게 맞는 것이 좋다. 기존에 복용하고 있는 약이나 다른 질병으로 주사를 맞은 적이 있는 등 강아지의 상태에 따라 예방접종 시 주의해야 할 사항을 수의사가 판단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4. 그 외 예방이 필요한 질병 – 심장사상충 & 내,외부 기생충

심장사상충

높은 치명도에 따라, 실내견, 실외견 상관없이 심장사상충 예방이 필수로 권장된다.

  • 전염경로: 모기가 강아지를 물 때, 모기 안에 있는 3기 유충들이 피부를 뚫고 들어와 폐동맥에 기생하며 심장사상충 말기가 되면 평균 25cm, 최대 30cm의 크기로 성장하여 심장에서 발견됨
  • 증상: 갑자기 심장이 멎거나, 단순한 기침으로 시작하여 나중에는 심한 호흡곤란으로 발전
  • 치명도: 호흡계, 순환계 등 신체 전반에 아주 치명적인 장애를 줌
  • 예방약 종류: 30~45일 간격으로 먹이는 약 (하트가드 등), 피부에 직접 바르는 약 (애드보켓 등), 1년 간 유지되는 주사제
  • 주의사항: 이미 기생충이 생긴 후 예방약을 투여할 경우 쇼크사할 수 있어 심장사상충 증상을 보일 땐 감염검사를 꼭 받도록 해야함
  • 투여기간: 모기가 활동하는 시기보다 한 달 전부터 예방할 것이 권장 됨 (5~6월부터 10~11월까지)
  • 투여주기: 1개월 주기가 권장되나 예방약은 유충을 죽이는 것이고, 유충은 2개월 이후 성충이 되기 때문에 2개월 주기로 먹여도 무방하다는 의견도 있음

내부기생충

체내에 기생하며 어미개가 기생충을 지닌 상태에서 임신할 시 자견에게도 옮겨진다. 회충이 많을 경우 영양결핍이나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따라서, 어린 강아지를 입양 받을 때는 어미개의 기생충 투여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기생충약 투여 시 동물병원에서 변검사를 해보는 것도 좋다.

외부기생충

벼룩이나 이, 옴, 진드기 등 피부나 귀에 기생하는 기생충이다. 환경을 청결하게 해야하며, 잔디밭에 대한 노출이 많다면 외부기생충 방지 스프레이 또는 목걸이로 예방해야 한다.

실외에서 생활하거나, 잔디밭이나 산에 노출이 많은 강아지에게는 필수이다. 반면에, 집안 환경이 깨끗하고, 잔디에 많은 노출이 없는 실내견에게 필수는 아니다.

강아지 예방접종

스피 댇

재패니스 스피츠 '스피'랑 함께 살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