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사료 적정 급여량과 빈도

고양이를 새로 가족으로 맞는다면 이 질문이 먼저 떠오를 것이다. “얼마나 많이, 자주 고양이 밥을 주어야 하지? ” 초보 집사뿐만 아니라 노련한 집사도 마찬가지이다. 몇 년이나 고양이를 키워도 아직 적절한 고양이 사료 급여량 및 빈도에 대해 확신이 없을 수 있다. 이 글에는 고양이 배식에 대한 궁금한 점을 해결할 답이 담겨있다.

적절한 고양이 사료 급여량 알기!

‘적절한 양’을 결정하는 요인은 매우 다양하다. 고양이의 몸무게에서부터 고양이의 나이, 건식사료인지 습식사료인지, 고양이의 활동량, 임신 여부, 중성화 여부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서 결정된다.

심지어 고양이에게 먹이는 사료의 브랜드에 따라서 답이 달라진다. 영양이 풍부한 고급 건식 사료는 같은 양이라도 저렴한 사료보다 영양분이 많다. 따라서 고급 사료의 적정량이 더 적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적정한 사료 양은 고양이가 자람에 따라, 또한 건강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 고양이의 신진대사와 필요한 영양분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간단하게 고양이의 척추나 갈비뼈가 보인다면 너무 말랐다는 신호이다. 하지만 아무리 만져도 살에 파묻혀 척추나 갈비뼈가 보이지 않는다면 과체중이라는 신호이다.

이미 과체중인 고양이의 식단을 조절하는 것은 어렵다. 애초에 고양이의 건강을 위해 적절한 고양이 밥 양을 잘 알도록 하자.

고양이가 새로운 가족이 되었다면

새로운 고양이를 입양했다면 기존의 식사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처음에는 기존에 먹던 양과 시간에 배식한다. 변화는 점진적인 것이 좋다. 고양이는 변화에 민감하기 때문이다. 특히나 고양이의 생활 환경이 바뀌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음식이나 식사 시간까지 갑자기 변하게 되면 탈이 날 수 있다.

고양이가 새로운 환경에 적응했다면, 원하는 사료와 시간을 정할 수 있다. 건식 사료, 습식 사료뿐만 아니라 날 음식 혹은 사료와 날음식을 섞어서 먹일 수 있다. 새로운 음식을 먹이기 전에 칼로리를 계산하여 얼마나 먹일지 정해야 한다.

고양이 사료, 어떤 것이 좋을까?

건식사료 혹은 습식사료 중 무엇을 선택하는지 역시 적절한 고양이 밥 양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이다. 고양이 식단은 육류, 어류 혹은 가금류와 같은 동물성 단백질로 구성되어야 한다. 고양이가 소화하기 힘든 식물성 단백질은 제한적인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탄수화물은 반드시 필요하지만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비만을 유발한다. 수분을 제외한 DM기준으로 30%를 넘지 않아야 한다고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는 건식사료를 자유롭게 배식하고, 하루에 1~2회 캔사료를 급여하기도 한다. 영양이 풍부한 건식사료의 경우 따로 캔사료를 급여할 필요가 없을 수 있다. 그러나 건사료에는 수분량이 적기 때문에 더 많은 물을 마실 수 있도록 해야한다. 

고양이 사료 급여량 계산법

  1. 기초대사량 구하기
  • 기초대사량 = 30 × 체중(kg) + 70

가령 4.5kg인 고양이라면, 30 × 4.5kg + 70 = 205kcal이다.

     2. 하루에 필요한 열량 구하기

  • 필요한 열량 = (기초대사량)  × 가중치

위의 예시에서 고양이가 일반 성묘라면 205kcal × 1.4 = 287kcal

가중치는 다음의 표를 참고하자.

4개월 미만 3.0
4~6 개월 2.5
7~12 개월 2.0
중성화한 성묘 1.2
일반 성묘 1.4
운동량이 많은 성묘 1.6
노묘 0.7
비만묘 0.8

출처: Merch Manual Veterinary Manual 

  3. 하루 급여량

  • 하루 급여량 (g) = 필요한 열량 × 1000 / 사료 칼로리 (1kg)

일반적으로 건식사료는 1kg에 5,000kcal이다. 마지막 계산만 남았다. 위의 예시를 적용한 하루 급여량은 287kcal × 1000 / 5000kcal = 57.4g이 될 것이다.

한 컵(60g)에 300kcal이므로, 하루 적정 급여량은 한 컵에 약간 못 미치는 양이다.

1kg에 5,000kcal인 경우 위와 같다. 그러나 사료별 열량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자율 배식은 고양이 비만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불가피하게 건식 사료를 자율 배식 할 예정이라면? 고양이가 섭취하는 사료의 양을 체크하자. 이를 통해 고양이가 남겨서 버려야 하는 사료의 양을 줄일 수 있다. 또한, 동물병원을 방문하여 상담할 때 필요한 정보이기도 하다.

고양이 사료 급여량 주제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7개의 댓글

  1. 길고양이한테는 어떻게 줘야하나요..제가 고양이 키운적도 없어서 잘 모르는데..종이컵 기준으로 알려주실수 있는분?

    1. 길냥아는 규칙적, 신선한 급여가 어렵고 면역력을 위해 고영양 사료를 줍니다. 키튼 건사료를 많이주고 습식은 만나는 아이만 줍니다. 사기그릇이 해충피해를 좀 덜어주는듯 합니다.

  2. 습식사료의 기준은 어떻게 되나요? 구조했는데 제가 기르던 아이보다 너무 작고 부정교합으로 습식만 먹어야해서요 ㅜㅠ

  3. 저는 계산이어려워서 여기에 여쭈어봅니다
    중성화 성묘이구요 5.4 킬로 인데요 습식ㆍ건식
    하루두번 주는데요 적정 칼로리랑 습식건식 합하여 몇 그람을 줘야하나요? 약간 비만인것같아서
    다이어트 사료를 주고있어요
    도움부탁드립니다

  4. 7,3키로 중성화한 여아인데요.. 6.5키로 정도로 빼고 싶은데 사료량을 줄이면서 다이어트를 하면 요요가 오고,, 실제 섭취하는 양이 결코 많지 않은데 점점 줄이다보면 거의 굶겨야하는 상태라서 다이어트가 너무 힘듭니다..
    건강을 해치지 않고 천천히 줄여가는 방법을 알고싶은데 지금 현재 건사료를36g정도 먹고 습식캔 1캔 정도 먹고있는데 어떻게 더 줄여나갈 수 있을지요… 그리고 다이어트를 사료량을 줄여나가면서 하게 되면 애가 무기력해지고 정말 더 움직이질 않아서 꼼짝을 안하는데.. 조금 먹으면 기분이 좋은지 발랄해지고 잘놀거든요. 심장 건강을 위해서 다이어트하고 싶은데 현명한 방법을 좀 전수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