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여드름 왜 나는 걸까? 원인과 치료 방법

고양이도 사람처럼 종종 여드름이 납니다. 고양이 여드름, 처음엔 블랙헤드(면포, comedone) 정도로 시작되어 심각한 일은 아니에요. 하지만 이를 관리하지 않고 방치하면 블랙헤드가 박테리아에 감염되어 여드름으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잘 관리해 주어야 합니다.

고양이 여드름 왜 나는 걸까? 원인과 치료 방법

고양이 여드름의 원인은?

고양이 여드름이 나는 이유는 정말 다양한데요. 고양이 젖꼭지나 발에서도 여드름이 생길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여드름은 고양이의 나이나 성별, 품종에 상관없이 나타나고, 재발률이 75% 이상이기 때문에 평소 관리에 신경 써야 합니다. 대표적인 원인으로 어떤 게 있는지 알아볼까요?

bemypet-landscape

1. 그루밍 부족

고양이가 그루밍을 하지 않은 경우 여드름이 생길 수 있어요. 고양이가 나이가 들어 관절염이 있거나 움직이기 힘든 경우 그루밍하는 횟수가 떨어지게 됩니다.

2. 플라스틱 식기

집사야, 플라스틱 밥그릇은 안좋다는데?!

당.장. 바꿔달라옹!

플라스틱 식기는 쉽게 흠집이 생기거나 금이 갈 수 있어요. 흠집 사이로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쉬운데, 이 박테리아가 고양이 여드름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플라스틱 속 화학물질에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에도 여드름이 생길 수 있어요. 그러니 유리나 도자기 등으로 만들어진 식기를 사용하는 게 여드름 예방에 좋겠죠.

3. 피지 분비 과다

고양이 피부에서 피지나 각질이 분비되어 모공이 막히면 여드름이 생겨요. 그래서 피지나 각질 분비가 많은 고양이의 경우 여드름이 자주 생겨 평소 관리를 잘 해주어야 합니다.

또한, 피지 분비 과다는 스트레스나 호르몬 불균형 등이 원인일 수 있으니 스트레스 및 건강 관리를 잘 해주는 것도 중요하겠죠.

최근 이사를 하거나 사료나 간식, 장난감을 바꿨을 때도 턱드름이 생길 수 있어요. 이 외에도 식기나 화장실, 집안 용품 중 바뀌거나 위생적으로 관리했는지 확인하는 게 좋습니다.

4. 알레르기

으 턱드름, 아파~!ㅠㅠ

새로 바꾼 사료가 문제인 것 같은데… 집사야 확인하라옹!

다양한 노력을 하는 데도 고양이 여드름이 계속 난다면 알레르기가 원인일 수 있어요. 고양이 알레르기에는 다양한 종류가 있습니다.

식이 알레르기로 의심되는 경우 사료나 간식을 바꿔보고 진드기나 꽃가루 알레르기 등으로 의심된다면 주변 환경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등 관리에 신경 써야 합니다.

고양이 여드름 증상

고양이 블랙헤드에 염증이 생겨 여드름으로 악화된 경우에는 아래와 같은 증상이 생길 수 있어요.

  • 털이 빠진다 (탈모)
  • 여드름 부위가 빨갛게 붓는다
  • 피, 고름이 나온다
  • 딱딱한 혹이 잡힌다
  • 딱지가 생긴다
고양이 여드름
턱 그루밍은 친구한테 부탁한다오옹

왜 턱에 많이 날까?

고양이 여드름은 나이, 성별 그리고 묘종에 상관없이 신체 모든 부위에 나타날 수 있어요. 그중에서도 턱 여드름은 턱드름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여드름이 많이 나는 부위입니다.

이는 턱에 피지선이 많이 모여있는 부위이기 때문인데요. 피지선이 많이 보여있는 신체 부위로는 턱과 입술, 꼬리, 눈꺼풀 등이 있습니다.

또한 턱은 고양이가 스스로 그루밍은 하기 어려운 부위이기 때문에 여드름이 쉽게 생길 수 있답니다.

고양이 여드름 대처법은?

고양이 턱드름 관리에 가장 중요한 건, 고양이 턱이 축축하지 않고 깨끗해야 해요.

그리고 고양이 여드름은 집에서 절대 짜려고 해선 안 돼요. 감염의 위험이 있으며 피부 자극으로 인해 상태가 더 안 좋아질 수 있어요.

1. 따뜻한 물수건으로 찜질하기

증상이 가볍거나 아직 피지 상태인 경우 따뜻한 물수건으로 찜질하는 걸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어요.

우선 물기를 꼭 짜낸 따뜻한 물수건을 고양이 여드름 부위에 대서 모공을 열어줍니다. 그리고 피부가 다치지 않도록 물수건으로 턱을 살살 닦아주면서 피지를 제거해 주면 되는데요. 최근엔 고양이 여드름 관리 전용 제품도 많이 판매하고 있으니 이를 활용해도 좋아요.

2. 소독약으로 피부 소독해 주기

매일 찜질하는 게 힘들다면, 소독약으로 소독하는 것만 해도 좋다고 해요. 이때, 소독약은 동물 병원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분홍색 약으로, 클로르헥시딘(알파헥시딘) 5% 원액을 정제수와 희석한 용액을 말합니다.

  • 치료용(2%) : 클로르헥시딘 40mL + 정제수 60mL
  • 소독용(1%) : 클로르헥시딘 20mL + 정제수 80mL

하루에 한 번 솜이나 거즈에 묻혀 고양이 여드름이 난 부위를 소독하면 되는데요. 약을 만들 땐 100mL 약병에 정제수를 먼저 넣고, 클로르 헥시딘을 넣어주면 됩니다.

희석액은 상온에서 보관할 경우 일주일 이내,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 1달 이내에 사용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고양이가 턱 만지는 걸 극도로 싫어한다면 주변 털을 미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합니다.

3. 동물 병원 방문

염증이 심한 경우 동물 병원에 방문해 치료받는 게 좋아요. 필요한 경우 동물 병원에서 약용 샴푸나 연고를 처방받을 수 있어요. 심한 경우 항생제를 사용해 치료할 수 있습니다.

만약 고양이 턱드름 치료를 받았는데도 차도가 없다면, 다른 동물 병원에 방문해 치료받는 것도 좋아요. 이 땐, 기존에 사용했던 턱드름 치료제나 약물, 검사 기록, 처방 등을 챙겨 가는 걸 추천합니다.

4. 일상 생활 속 여드름 예방법

여드름을 예방하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집사의 노력도 필요해요. 플라스틱 식기를 사용한다면 스테인리스, 유리 등의 소재로 바꾸도록 합시다.

또한, 고양이가 밥을 먹은 후 입 주변의 음식물과 기름기를 닦아주는 것도 여드름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어요.

고양이 여드름 주제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몽이언니

스피츠 몽이와 함께 살고 있는 몽이 언니입니다! 1일 3산책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eunjinjang@bemypet.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