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행동

강아지, 낑낑 소리내는 이유 7가지

강아지, 언제 낑낑 소리 낼까?

강아지가 ‘낑낑’거리는 것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내가 집에 왔을 때 만지면 좋다고 낑낑, 인형을 잃어버렸을 때 꺼내달라고 낑낑거리는 것이 대표적이다. 대부분 그 이유는 명확해 보이는데, 간혹 스트레스를 받을 정도이거나 아파서 그런 경우도 있다. 강아지가 낑낑 소리를 내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강아지, ‘낑낑’ 소리내며 의사표현해

나 저것 좀 주세요

가장 흔하게 강아지가 낑낑거리는 이유는 아마 무엇인가 원할 때가 있는 상황이다. 장난감을 가지고 놀다가 소파 밑에 들어갔거나 물그릇이 비어있는 경우 등이다. 이 경우, 그 문제를 해결해주면 낑낑거리는 것을 멈추게 된다.

간혹, ‘습관성’으로 음식을 달라고 식탁 옆에서 낑낑거리며 조르는 경우도 있다. 이때 낑낑거리는 소리를 참지 못하고 음식을 준다면? 강아지의 습관은 더 나빠질 것이다.

강아지 낑낑

나 좀 보세요

아무도 강아지에게 신경 쓰지 않을 때도 강아지는 낑낑거릴 수 있다. 이때는 낑낑거리면서 짖기도 한다. 이때의 강아지는 에너지를 제대로 소비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산책이나 노즈워크 놀이 등을 통해 함께 놀아주는 것이 필요하다. 만약, 제대로 에너지 소비를 하지 못한다면 집안을 어지럽힐 수 있다.

엄마 어디 다녀왔어요?! – 반가움

오랜만에 보는 가족이 집에 오는 등 반가운 사람을 만났을 때도 강아지는 낑낑거릴 수 있다. 이때는 너무 좋아서 열심히 꼬리를 흔들면서 낑낑거리고, 바닥에 발라당 눕기도 한다.

좋은 상황에서의 흥분이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소변을 흘리거나 너무 힘들어 보인다면 잠깐 관심을 끄고 강아지가 흥분을 가라앉히도록 하자.

강아지 낑낑

미안해요 – 복종의 의미

강아지는 복종의 의미로 낑낑거리기도 한다. 예를 들어, 강아지가 쓰레기통을 뒤지거나 휴지를 뜯어놔서 혼냈다고 하자. 그럴 때 강아지는 복종의 의미로 낑낑거릴 수 있다.

이럴 때 강아지의 신호를 받아들여주었다고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과도하게 만지거나, 더 많은 말을 하며 꾸짖지 말자. 잘 했다고 한 마디 하고 간식으로 보상하자.

이 같은 복종의 낑낑거림은 강아지들이 많은 애견운동장에서도 자주 볼 수 있다. 다른 강아지에게 위압감을 느낀 강아지가 낑낑거리기 시작하는 것이다. 이때는 꼬리를 뒷다리 사이에 두고 눈을 피하는 바디랭귀지 또한 보일 것이다.

강아지, 불안하거나 아플 때 ‘낑낑’ 소리내

여기 무서워요 – 불안함

강아지는 무서운 상황에서도 낑낑거릴 수 있다. 이때는 몸을 떨거나 혀를 내밀고 헥헥거리면서 자리를 못 잡고 서성거릴 수 있다. 낯선 공간 혹은 낯선 사람 때문에 겁을 먹을 때가 대표적이다.

주인이랑 떨어지기 싫어요 – 분리불안

또한, 단순히 주인과 떨어질 때도 분리불안으로 인해 낑낑거릴 수 있다. 이 경우, 혼자 집에 놔두면 집안을 어질러놓을 수 있다.

만약 분리불안으로 인해 강아지가 과도하게 낑낑거린다면 대처법에 대해 알고 교정하도록 하자.

강아지, 몸 아플 때 낑낑 소리낸다

의사 표현이나 스트레스 등 정신적인 이유가 아닌 신체적인 고통 때문에 강아지가 낑낑거릴 수도 있다.

  • 나이가 들어 관절이 약해져 계단이나 소파를 올라갈 때 낑낑거림
  • 실외 배변을 하는 경우, 방광염이나 소화기 문제로 자꾸 소변을 보러 나가자고 낑낑거림

만약 낑낑거림이 지속되는데 이유를 알지 못 하겠다면? 동물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이유를 찾아보자.

태그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동물 관련 사연은 비마이펫 톡톡(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9개의 댓글

  1. 우리 강아지 이름은 별이구요.다름아닌 어릴적 다섯 형재중 제일 약했다고해요.먼저 사로를 잘 안먹어 입이 너무 짧다고 해야되나요..이제11개월 조금 못되 너무 사람한테 의지 할려해요.좋은 의견 부탁합니다.

    1. 우선 기호성에 맞는 사료로 바꿔보는 게 어떨까요? 아이마다 사료에 대한 선호도가 다르더라구요~ 아이가 잘 먹는 사료를 찾아보는 것이 중요할 것 같아요. 11개월이면 아직 어린 아이이니만큼 많은 사랑 주시면 성견 되면서 의젓해질 거에요^^

  2. 저희 강아지는 저녁에 잘때 강아지 집주변에 철장쳐서 강아지의 혼자만의 공간을 줍니다 자꾸 가족들이 방에 들어가고 나면 낑낑대는데 어떻게 같이 자야되나요? 아니면 지금 처럼 해두면 나중에 괜찮아 질까요?

    1. 강아지한테 울타리나 철장을 치는 경우 많이 낑낑거리는데요
      강아지 울타리 장단점 알아보기 – https://mypetlife.co.kr/65144/
      위에 글 한 번 참조해보시고, 철장 대신에 켄넬을 사용하시는게 어떨까요?
      켄넬을 잘 사용하면 강아지도 안정감을 느끼고 가족들도 낑낑거리는 소리때문에 더이상 힘들지 않으실 수 있을 거에요!!

  3. 저의 강아지만 이런가요? 저의 강아지는 아직 사람나이로 5살? 정도 인데 산책만 나가면 사람만 보면 낑낑 되고 사람을 보면 너무 좋아서 막 달려가고…그래서 산책을 못시키겟어요..ㅜㅜ저의 강아지가 피부병으로 아파서 산책을 잘못가고 엄마가 배변을 못가리면 혼내고 그러거든요??
    저의 언니도 공부 하느라 바쁘고 아빠,엄마,저 산책을 해요…근데 그게 문제죠..ㅜㅜ산책나가면 사람보고 너무 좋아서 달려가고 저는 막고..정말 힘들어요ㅡㅡㅜㅜ그거 때문에 어떤 할머니가 있었는데 강아지를 싫어하셨나봐요..갑자기 콩이가 그 할머니한테 가서 목줄 잡아 당기는데..거기에 꼬인 줄이 있었는데! 거기에 손이걸려서 손 쓸리고 콩이는 그 할머니 한테 살작 다가갔는데 저한테 화내시면서 강아지 관리 잘하라고 했어요..이유를 알고싶은데 검색을 해봐도 그런 증상도 안나오는데…혹시 제가 많이 안놀아줘서 관종이 된걸까요?…ㅜㅜ답변좀 해주세요..ㅜㅜ{아! 그리고 강아지 종류는 말티즈 에요}

    1. 콩이 작은 언니(?)가 걱정이 많겠어요ㅠㅠ 콩이는 관종이라기보다 발랄하고 성격 좋은 아이같아요~
      원래 말티즈가 사람을 엄청 좋아하고 활동량도 많다고 알려져있거든요. 오죽하면 말티즈 견종백과에 보면 다른 견종들은 나이가 들면 활발한게 줄어들지만 말티즈는 그렇지 않다고 할 정도에요~ㅎㅎ
      말티즈 견종백과 – https://mypetlife.co.kr/wiki/말티즈/

      그래서 산책을 나가서 사람을 보면 콩이가 신나고 흥분하는 것 같네요
      이때 보호자가 콩이가 가는 방향으로, 콩이의 속도로 따라간다면 콩이는 계속 여기저기 달려들거에요.
      그래서 콩이가 너무 흥분했으면 멈춰서 진정시킨 후에 다시 산책을 하고, 또한, 콩이가 보호자를 앞서가는 것이 아니라 옆에서 산책할 수 있도록 가르치는 게 가장 중요할 것 같아요.

      간식을 가지고 보호자 옆에서 산책할 수 있게 하는 훈련법이 아래 글에 정리되어 있으니 한 번 읽어보고 산책 나가서 실천해보세요!
      강아지 산책, 이렇게 해보세요 – https://mypetlife.co.kr/196/

      그리고 산책 나가면 강아지를 분명 싫어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셔서.. 산책 줄을 올바르게 잡는 것도 중요할 것 같아요.
      꼬이지 않게 짧게 두 손으로 잡는게 핵심이에요. 아래 글에 2번째 문단을 보면 산책 줄 올바르게 잡는 방법 사진이 나와있어서 이것도 참고해보세요!
      https://mypetlife.co.kr/46474/

      마지막으로, 이건 딴소린데 자동줄을 쓰신다면 너무 길게 잡으시면 위험할 수 있어요. (자동줄이 아니어도 길게 잡으면 위험하지만요)
      저는 손은 아니고 종아리를 자동줄에 쓸렸었는데, 정말 아팠었어요 종아리가 뜨거워지면서 상처가…ㅠ_ㅠ
      물론 길게 잡았던 제 탓도 있지만, 그 뒤론 그냥 일반줄만 씁니다 ㅎㅎ

  4. 저희강아지는 소형견장모치와와 입니다. 갑자기 개껍을 먹고 놀다 침대에서 내려온 후로 계속 힘들어하네요 뒤쪽다리가 붙으면서 걷는것도 힘들어하구 오른 아래 뱃쪽을 만지려고 하면 낑낑대며 아파해요 침대에서 내려올때 특별히 부딪히거나 그런건 없었어요 답변부탁드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