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행동/정보

고양이, 집사에게만 보이는 행동 5가지

집단 생활을 하는 강아지와 달리 혼자서 생활하는 고양이에게는 서열이라는 개념이 희미하다. 때문에 아무리 집사라고 하더라도 복종하거나 따르지 않는다.

하지만 그런 고양이도 마음을 허락한 사람에게만 하는 행동이 있다. 고양이 집사에게만 보이는 행동 5가지를 알아보자.

고양이 집사에게만

고양이, 집사에게만 보이는 행동

경계심이 강해 좀처럼 마음을 열지 않는 고양이지만 정말 신뢰하는 사람 앞에서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1. 배와 엉덩이를 보여준다

야생에서 배와 엉덩이는 치명상을 입을 수 있는 약점이다. 때문에 고양이는 마음을 허락한, 믿을 수 있는 집사에게만 배와 엉덩이를 보여준다.

집사 쪽으로 엉덩이를 향하고 있다면 혹시 모를 위험한 상황에서 자신을 지켜 달라는 의미도 함께 가지고 있다.

2. 영역 표시를 한다

고양이가 뺨이나 엉덩이를 집사에게 비비는 것은 영역 표시의 일종이다. 집사를 내 사람, 자신의 소유라고 표시하기 위해서이다. 특히 외출 후 돌아왔을 때 바깥 냄새를 묻히고 돌아온 집사에게 자주 보이는 행동이다.

3. 목에서 진동소리를 낸다

고양이가 목에서 진동소리를 내는 것을 골골송이라 부른다. 기본적으로 응석을 부리고 싶거나 기분이 좋은 상태에서 보이는 행동이기 때문에, 골골송을 불러준다는 것은 집사를 믿고 안심하고 있다는 뜻이다.

4. 집사 몸 위로 올라온다

고양이가 집사 몸 위로 올라와 쉬거나 잠을 자는 경우가 있다. 집사에게 몸을 온전히 맡기는 행동이기 때문에 이 역시 신뢰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절대 보이지 않는다. 특히 잠을 자는 것은 완전한 무방비 상태를 의미하기 때문에 높은 신뢰를 보여주는 행동이다.

5. 손가락이나 얼굴을 핥아준다

고양이끼리 자주 보이는 그루밍 행동이지만 때때로 고양이가 집사에게도 그루밍을 해줄 때가 있다. 이 또한 신뢰와 애정의 표현이라 할 수 있다. 집사에 대한 애정도가 높은 고양이만 보여주는 행동이기 때문이다.


고양이 집사에게만

고양이, 집사에게만 보이는 애정

고양이가 집사에게만 보이는 행동은 집사에 대한 애정과 신뢰에서 나온다. 고양이의 마음을 열기 위해서는 시간과 인내, 그리고 적당한 관심과 애정이 필요하다.

무리해서 다가가려고 하면 오히려 고양이가 도망쳐버리려 할 수 있다. 신뢰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짧게는 몇 달, 길게는 몇 년이 걸릴 수도 있다. 천천히, 그리고 적당한 거리감을 유지하면서 다가가도록 하자.

비마이펫유튜트배너
태그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