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무 먹어도 되나요?

무, 영양 풍부한 채소

간식으로써의 강아지 무 급여는 이점이 많다. 무는 단백질, 섬유질, 비타민 C 및 칼륨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한 채소이면서, 강아지가 무를 갉아먹으면서 이빨이 자연스럽게 닦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다만, 강아지에 따라 기호성은 달라질 수 있다. 아삭아삭한 생무를 좋아하는 강아지가 있는 반면, 특유의 쓴맛때문에 싫어하는 강아지도 있다.

강아지 무

강아지 무 급여 시 유의사항은?

소량만 급여해야

무에는 특유의 쓰고 매운맛이 난다. 이때문에 위장이 예민한 강아지의 경우 배탈이 날 수 있다. 따라서, 소량씩만 급여하고 잘 소화시키는지 살펴보자.

무꽃, 씨 절대 급여하지 마세요

간혹 텃밭에 있는 무를 직접 따서 주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이때는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무꽃이나 씨는 구토, 설사, 경련 등의 중독증세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강아지가 무꽃이나 씨를 먹었다면 동물병원에 가도록 하자.

삶은 무, 양념되지 않은 상태로 급여 가능해

삶은 무도 강아지에게 급여할 수 있다. 하지만 사람이 먹는 국이나 조림 형태의 무는 양념이 되어있기 때문에 강아지에게 염분중독 위험이 있다. 따라서, 삶은 무를 급여하고자 한다면 양념없이 삶아서 급여하자.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관련 지식정보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