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데일리케어

강아지 배탈 났을 때 대처법

강아지에게 제일 흔하게 발병하는 질환은 무엇일까? 바로 ‘배탈 (위장질환)’이라고 한다. 강아지는 장이 예민한 동물인만큼 종종 배탈이 난다. 그럴 때는 배에 가스가 차서 나는 꾸룽꾸룽 소리가 나거나 구토, 설사 등의 증세를 보인다.

지병 없이 건강하게 지내는 아이라면 집에서 하루이틀 홈케어 하는 것만으로도 나아진다. 보통 과식이나 먹지 않아야할 음식을 주워먹는 경우가 제일 많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강아지가 속이 안 좋을 때 어떻게 도와줄 수 있을까?

강아지 배탈 증세

사람은 ‘배가 아프다’고 말할 수 있지만 강아지는 그렇지 못 하다. 보통 속이 안 좋거나, 배탈이 나면 배에서 소리가 나거나, 역류액을 꿀꺽꿀꺽 삼킨다. 또한, 입술을 낼름거리거나 바닥을 계속 핥으며 구토를 유발한다. 그 외에도 메스꺼움을 진정시키기 위해 풀을 먹으며 구토를 유발 시키기도 한다.

강아지 핥기

많은 이유가 있지만, 평소에 먹지 않는 것을 먹거나 특정 재료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우가 가장 흔하다. 그 외에도 분리불안증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장내세균 불균형이 야기되어 장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대처방식

12~24시간정도 금식

배에서 소리가 나거나 설사, 구토증세 (종류별 대처방식 참고)를 보일 때는 12~24시간정도는 공복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장의 상태가 좋지 않을 때 또다시 소화시킬 음식을 급여하게 되면 무리가 되기 때문이다. 참고로, 강아지가 하루 정도 금식하는 것은 건강에 무리가 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금식에 대해서 걱정할 필요는 없다.

얼음으로 수분보충

속이 좋지 않을 때 강아지는 계속 속을 비워내려고 한다. 구토나 설사증세가 있을수록 수분보충이 잘 되어야 하는데, 많은 양의 물을 먹이면 더 메스꺼움을 느낄 수 있다. 대신 2~3시간마다 얼음과 약간의 물을 주자. 소량씩 물을 섭취하면서 수분을 보충할 수 있다.

강아지 얼음

골탕 (일명 곰탕)

생식하는 강아지에게 필수적으로 먹이는 골탕은 수분을 보충해주면서 탈이 난 장을 안정화 시켜준다. 집에서 사골 우릴 때처럼 똑같이 뼈를 우리는데, 이 때 사과식초를 넣는다. 그리고 하루정도 뼈를 우리면 국물에 미네랄과 골수가 모두 빠져나오고, 식초로 인해서 점성이 있는 탕이 만들어진다. 오래 걸리는 작업이기 때문에 많은 양을 만들어놓고 냉동보관하여도 좋다.

찐 호박

속이 안 좋을 때 많은 홀리스틱 수의사들은 찐 호박을 권한다. 호박은 GI지수 (음식 섭취 후 혈당치가 올라가는 속도를 수치화한 것)가 낮고, 흡수가 느려서 장을 안정화시키고 소화를 도와준다. 이 때, 너무 많은 양을 주면 안 된다. 2kg 기준으로 1/2 티스푼 정도만 먹여야 하며 30kg 이상의 대형견이라면 1 테이블스푼정도 먹이면 된다.

강아지 호박

식욕, 기력이 없다면 진단 받아보아야

설사, 구토 외에도 식욕과 기력이 없는 상태라면 수의사의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단순히 속이 안 좋은 경우라면 구토를 해도 기본적인 식욕을 보이기 때문이다. 특히나, 구토, 설사 등과 함께 발열증상이 있다면 신장결석과 같은 질병이 원인일 수 있다.


비마이펫유튜브
태그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동물 관련 사연은 비마이펫 톡톡(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