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피츠

폼피츠는 ‘스피츠‘와 ‘포메라니안‘의 합성어로 두 견종이 섞인 견종을 의미한다. 정식 견종이 아님으로 폼피츠에 대한 AKC나 기타 협회의 견종표준은 존재하지 않는다.

폼피츠의 외모 특징

스피츠 보다는 둥근, 포메라니안보다는 뾰족한

폼피츠의 경우 스피츠 대비 머즐(주둥이) 부분이 덜 뾰족하며 포메라니안 대비해서는 더 뽀죡하다. 머즐이 뾰족한 스피츠와 머즐이 둥근 포메라니안의 유전이 섞인 결과다.

크기는 천차만별

폼피츠의 크기의 경우 천차만별이다. 스피츠와 유사한 6~8kg까지 크기로 커지는 폼피츠도 있는 경우, 포메라니안과 유사한 3~5kg대의 폼피츠도 존재한다.

스피츠의 경우 크키가 너무 커서 실내에서 키우기 부담스러운 반려인들이 주로 폼피츠를 택하고는 한다.

폼피츠도 털빠짐 장난 아니야!

폼피츠가 스피츠보다 작다고 털빠짐이 적다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털갈이 시기때면 온 집안이 흰색 혹은 갈색 털로 뒤덥히는 상황을 겪을 것이다.

폼피츠에 관한 슬픈 이야기

우리나라에는 작고 귀여운 강아지를 선호하다보니 많은 폼피츠들이 유기되는 사태가 일어난다.

포메라니안인줄 알고 키웠는데 알고보니 폼피츠여서 유기를 택하는 것이다. 말도 안되는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는 한다.

폼피츠는 폼피츠대로 매력이 ‘만땅’인 견종인 만큼 나의 강아지가 ‘포메라니안’이 아니라고해서 유기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폼피츠 입양은?

폼피츠의 경우 정식 견종이 아니어서 브리더가 없다보니 주로 가정분양 혹은 보호소를 통한 입양이 이루어진다.

펫샵에서도 폼피츠의 경우 잘 분양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한국에서 특히 유명한 폼피츠

폼피츠의 경우 외국에서보다 우리나라에서 더욱 잘 알려진 견종이다. 실제로 외국에서는 폼피츠라고하면 못 알아 듣는 경우도 많다.

아무래도 우리나라에서는 ‘포메라니안’과 ‘스피츠’를 키우는 반려인의 비중이 외국 대비 많다보니 폼피츠가 자연스럽게 대중에 소개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폼피츠가 아파트에서 키우기 알맞은 크기이기도 해서, 국내 거주환경상 선호도가 높은 탓에 우리나라에서 더 잘 알려진 것으로 추정되기도 한다.

마지막 업데이트:스피 댇스피 댇
이 글을 어땠나요?0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