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와 산책 나가기 전, 기본상식

오늘은 강아지와 즐거운 산책을 하기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알아보겠습니다!

가슴줄(리드줄) 착용

가슴줄을 하지않은 채 산책을 시키다 발생하는 여러가지 사고들이 끊임없이 일어나고있습니다.  ‘우리 강아지는 착해서 안 물어요~’하며 가슴줄을 착용하지않고 산책하는 견주들이 있습니다.

내 눈에는 정말 귀엽고 순한 강아지가 누구에게나 그렇게 보인다고 생각하면 안 돼요. 다른 사람이 느끼기에는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내며 으르렁 거리는 무서운 강아지로 보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아주 잠깐이라도, 요 앞에만 나가더라도, 사람 없는 곳에 가더라도. 집을 나갈 때에는 가슴줄을 무조건! 필수로! 착용해야합니다.

목줄과 가슴줄의 차이점은? 

목줄
목줄
가슴줄
가슴줄

목줄은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강아지의 목만 감싸는 줄이고, 가슴줄은 강아지의 앞 양발을 줄에 넣어 가슴을 감싸는 줄입니다.

먼저, 위의 목줄을 착용한 멍멍이 사진을 보며 산책중에 줄을 팽팽하게 당겼다고 생각을 해봅시다. 강아지는 목줄에 의해 목이 졸리다시피 켁켁대며 고통스러울겁니다.

반대로, 가슴줄을 착용한 사진을 볼까요? 가슴줄을 하고 줄을 팽팽하게 당기면 목줄처럼 목이 직접적으로 졸리는 것은 전혀 없습니다. 겨드랑이 부분이 간혹 쓸릴 수 있으니 너무 강하게 당기는 것을 조심하는 것이 좋겠죠?

강아지들에게는 가슴줄이 목줄보다 훨씬 더 안전하고 편안하기 때문에 멍멍이들에게 목줄이 아닌 가슴줄을 착용해주세요. 

배변봉투

애견 산책시 지켜야할 기본 에티켓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가슴줄과 배변봉투인데요, 가슴줄과 배변봉투는 실과 바늘처럼 생각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요즘은 배변봉투에 고리가 있어, 가슴줄에 연결하고 따로 챙기지 않도록 제품이 잘 나오고있습니다.

배변봉투는 어떻게 사용하면 될까요?

우리 애기가 보도 한 가운데에 응가를 했을 때, 챙겨온 배변봉투에 넣어 깔끔하게 처리하는 것이 올바른 산책 에티켓입니다.

이 배변봉투를 꼭 구입하지 않고 산책을 나가기 전, 집에서 사용하는 비닐과 휴지를 챙겨가는 방법도 있습니다.

뜨거운 태양은 싫어요!

한 여름에 그것도 1시 2시에 산책하는 강아지들을 보면 속상합니다. 우리 사람들은 밖에 나가기 전에 신발을 무조건 신어요. 하지만 강아지는 신발을 신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습니다.

그렇다면, 한 여름에 해가 가장 뜨거운 시간에 아스팔트를 밟으며 산책하는 것이 강아지에게 행복한 산책일까요? 아니요!

햇볓이 강할 때의 아스팔트 온도는 강아지 발바닥에 화상을 입힐 정도로 아주 뜨겁습니다. 한 여름의 낮에만 조심해야하는 것이 아닌 모든 계절의 햇빛이 강한 시간대는 조심해야합니다. (햇빛을 아예 피하는 것이 아닌 아주 뜨거운 시간에만 산책을 절대 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의미입니다)

산책은 언제 하는 것이 좋을까요? 햇빛이 강해지기 전인 오전이나 해가 지고 아스팔트가 어느 정도 식은 오후 시간대가 좋습니다.

물과 간식 

산책 도중에 수분을 섭취하는 것은 아주 중요합니다.  특히, 여름에는 강아지들도 체온 유지를 위해 수분이 많이 빠져나가기 때문에 물은 필수입니다. 애견 전용 휴대용 물병도 있지만, 간단하게 종이컵만 있다면 산책 중 강아지도 쉽게 물을 마실 수 있답니다.

산책 중에 걷기 싫어해서 간식으로 유혹하거나, 배고파할 때 등의 경우로 간식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산책 중에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크기의 간식을 챙기는 것도 좋습니다.

강아지도 행복하고 나도 행복할 수 있는 완벽한 산책은?

가슴줄에 배변봉투를 묶고, 햇빛이 강하지 않은 시간에, 물과 간식을 챙겨서 산책을 하면 되겠습니다.

우리 멍멍이와 나 그리고 다른 사람들까지 행복할 수 있는 산책 에티켓을 꼭 지켜주세요.

비마이펫배너광고

비마이펫

도가(Dog+Yoga)하는 똑순이언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