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아침에 집사를 깨우는 이유는?

아침마다 알람이 울리지 않아도 깨는 이유, 바로 우리집 고양이 덕분(?)이다. 무시하려 할수록 깨우는 방법이 격해져, 요즘은 입에 손을 넣기까지 한다. 주말마저 강제 기상을 당하니 울고싶을 때가 있다.  그렇다면 대체 고양이는 왜 아침에 집사를 깨우는 걸까?

고양이가 집사를 깨우는 이유

1. 배가고프다옹~

배가 고픈 고양이가 아침 일찍 집사를 깨워 식사를 요구한다. 길게 울음소리를 내거나, 다리를 물거나, 배 위로 다이빙하기도 한다. 끈질긴 아이들은 얼굴을 밟고 지나가거나, 발로 톡톡 두드리기도 한다.

여름에는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기 때문에 깨우는 시간도 빨라진다. 전날 밤에 여분의 사료를 미리 두거나 자동 급식기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2. 일어날 시간이다옹~

집사가 일어나는 시간을 기억해 깨우는 고양이도 있다. 고양이는 시간 인지 능력이 있어 시간 흐름을 구분할 수 있다.

따라서 집사가 늘 같은 시간에 일어난다면, 고양이가 그것을 기억해 같은 시간에 깨우는 것이다. 주말에도 평일과 비슷한 시간에 깨운다면 이 때문이라 할 수 있다.

3. 화장실 청소해라옹!

고양이는 화장실 청결에 굉장히 민감하다. 때문에 화장실이 더러우면, 화장실 앞에서 계속 울거나 참다가 다른 곳에 실수를 해버리는 경우도 있다.

고양이가 화장실을 참게 되면 신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있기 때문에 화장실은 늘 청결하게 청소해주도록 하자. 

만약 아침에 청소하는 것이 너무 힘들다면 아예 화장실을 하나 더 늘리는 것도 좋다.

4. 놀아달라옹, 심심하다옹~

집사와 놀고 싶은 고양이가 놀아 달라는 의미로 깨우는 경우도 있다. 일어났더니 밥도 있고, 물도 충분하고, 화장실도 깨끗하다면 놀아 달라는 의미다.

이때 한번 놀아 준다면 고양이가 ‘이렇게 하면 집사가 일어나는구나!’하고 생각해 매일 깨우게 될 수도 있다. 때로는 무시하는 것도 필요하다.

5. 시간 개념이 사라져

고양이가 나이가 들면  조금씩 시간 감각을 잃게 된다. 특히 치매 증상이 오기 시작하면 밤낮의 구분도 없어진다.

이때에는 사실 명확한 대처법이 있는 것은 아니다. 고양이 자신도 시간 개념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여력이 된다면 2조로 나눠 고양이를 케어해 주는 것이 가장 좋을 것이다.

집사 깨우는 고양이

자기 전 충분한 준비해 두기

가능하다면 고양이가 깨울 때 일어나서 원인을 파악하여 해결해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이 생활이 계속된다면 집사의 생활도 힘들어질 것이다.

때문에 자기 전에 충분한 준비를 해 두는 것이 좋다. 사냥놀이와 스킨십을 충분히 해주고, 식사와 물을 넉넉히 준비하고, 화장실을 깨끗이 청소해 두자.

비마이펫배너광고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한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