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행동/정보

고양이, 집사를 아이라고 생각할 때의 행동 7가지

무리 생활을 하던 강아지와 달리 고양이는 단독 생활을 했기 때문에, 주종 관계의 개념이 없다. ‘따라야 하는’ 주인이 아닌 ‘함께 사는’ 동료, 또는 형제 정도로 생각한다는 것.

이것도 고양이 성격마다 달라서 집사를 마치 엄마 고양이처럼 따르는 고양이도 있는 반면 고양이가 집사를 어린 아이라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다.

고양이, 집사를 아이라고 생각할 때 행동

집사가 ‘어린 아기 고양이’라고 생각하는 고양이는 어떤 행동을 보여줄까?

1. 매일 그루밍을 해준다

집사를 아이라고 생각

어미 고양이는 아기 고양이의 청결이나 배설 활동을 돕기 위해 매일 그루밍을 해준다. 때문에 매일 고양이에게 그루밍을 받고 있다면? 어린 아이라고 생각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오늘도 이상한 냄새나 묻혀오고~ 어쩔 수 없지’, ‘이 칠칠치 못한 아이 같으니’ 같은 느낌일 수도? 고양이의 세계에서는 서열이 높은 쪽이 낮은 고양이에게 그루밍을 해주기 때문이다. 

2. 화장실에 같이 따라 들어온다

화장실은 고양이에게 위험한 물이 있는 공간이다. 특히 욕조에 몸을 반신욕을 할 때에는 물에 빠진 것은 아닌지 안절부절한다. 

애타게 울며 걱정하거나 화장실을 갈 때 따라 들어오는 등의 행동을 보이기도 한다.

3. 몸을 따뜻하게 데워준다

아기 고양이의 경우 아직 몸이 완전히 발달되지 않아 체온 조절이 서툴다. 때문에 체온이 낮아지지 않도록 엄마 고양이가 옆에 붙어 몸을 데워줄 수 필요가 있다.

마찬가지로 계속해서 집사 옆에 붙어 있는 것은 고양이가 집사의 체온을 올려 주기 위해서일 수 있다.

4. 항상 집사 옆에 붙어 있는다

집사를 아이라고 생각

원래 성격적으로 애교가 많아 집사를 졸졸 쫓아다니는 고양이가 있는가 하면, 그 중에는 집사를 지켜주려는 고양이도 있다. 집사가 다치거나 위험한 일이라도 생길까 걱정이 된 고양이가, 항상 집사 옆을 지키는 것. 

5. 잔소리를 한다

고양이가 진짜 말을 해서 잔소리를 한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평소보다 늦게 집에 들어왔을 때, 또는 일어나야 할 시간에 일어나지 않을 때 등. 고양이 마음에 들지 않는 행동을 했을 때 잔소리하듯 계속 따라다니며 울곤 한다.

고양이는 시간 개념이 있기 때문에 평소보다 늦은 집사의 귀가 시간이나, 기상 시간을 인지할 수 있다.

6. 먹이를 잡아 준다

고양이 세계에서는 사냥을 하는 것으로 성묘와 아기 고양이가 나눠진다. 때문에 집사가 아직 사냥을 못하는 어린 아이라 생각해, 먹이를 잡아 주며 사냥 방법을 가르쳐 주는 것이다.

종종 길고양이 밥을 챙겨 줬더니, 집 앞에 벌레나 작은 동물들을 사냥해 놨다는 이야기가 있다. 이것은 사냥 방법을 가르쳐주는 것 보다는, 밥을 챙겨준 것에 대한 보답의 의미라 할 수 있다.

7. 자는 척을 한다

집사를 아이라고 생각

고양이도 자는 척을 한다. 이불에 들어와 같이 자는 척을 하다가, 집사가 잠이 드는 것을 확인하고 다시 이불 밖으로 나가는 것이다.

아직 자신은 졸리지 않지만 잠들 때까지 지켜봐 주면서 안전하게 잘 자는 지 확인하는 행동이라 할 수 있다.

태그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동물 미아방지 등록

잃기 전, 잊지 마세요 

'비마이펫 컴백홈'에 무료로 등록 후

반려동물 실종 사고 대비하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