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로스 증후군 극복 방법 (사람 편)

반려동물과 삶을 마무리하면 온가족이 펫로스 증후군을 겪게 된다. 이러한 감정은 가족의 제일 어른이든, 막내이든 느끼게 된다. 자연스러운 감정이기 때문에 충분히 슬픔의 시간을 가지고 서로에게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다른 동물이 남아 있는 경우와 집안에 어린이가 있는 경우 각별히 신경을 써주어야 한다.

펫로스 증후군이란?

펫로스 증후군이란 사랑하는 가족이었던 반려동물이 내 곁을 영영 떠나가게 되면서 느끼게 되는 자연스러운 우울감, 상실감이다. 감정적, 행동적으로 나도 모르게 반응을 하게 되는데, 주요 증상은 아래와 같다.

  • 감정적 반응: 현실부정(혹은 회피), 눈물, 정신 혼미, 불면증, 식음전폐, 분노, 죄책감, 고립감, 우울감, 숨을 거두던 몇 시간동안을 계속 곱씹어보기, 그 전에는 느껴보지 못 했던 미칠 것 같은 감정을 느낌
  • 행동적 반응: 반려동물의 장난감이나 담요를 옆에 놓고 취침, 침대에서 함께 잤던 경우 다른 공간에서 취침, 생전에 쓰던 물건을 버리지 못 함, 반려동물이 살아있었을 때와 같은 하루일과 (산책, 밥 주기) 보내기 등

이 외에, 나도 반려동물의 뒤를 따라가고 싶다는 생각이 지속적으로 든다면 우울증의 증세로 전문가와의 상담이 즉시 필요하다.

펫로스

여러 감정적, 행동적 반응 중에서 가장 흔하고 극복이 어려운 감정으로는 ‘죄책감’이다. 이 감정에 휩싸이게 되면, 반려동물과 함께 보냈던 행복한 순간, 나의 희생 등은 까마득하게 잊어버리고 자아비판에 빠지게 된다. 오직 생각나는 것은 ‘우리 가족이 제주도 여행을 갔는데 반려동물은 못 데려 갔던 것, 내가 병원을 잘못 데려가서 반려동물의 상태가 악화된 것 혹은 금전적인 문제로 병원에 가지 못 하여 병이 심화된 순간’ 등이다.

특히, 죄책감은 ‘안락사’를 한 경우 가장 심하게 나타난다. 의학적으로 고칠 방법이 없어 당시의 최선의 방법이라고 판단을 했다고 하더라도 안락사라는 행위를 통해 죽음에 이르던 그 순간을 곱씹으면서 죄책감에 휩싸인다. 또한, ‘그 때 안락사를 안 했더라면’, ‘다른 치료법을 시도해보았다면’ 등의 가정을 하면서 끊임없이 상상하고 자책하게 된다.

펫로스 감정을 다스리는 방법

충분한 애도의 시간 가지기

성인의 경우 우는 것에 대해서 부끄러워 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났다는 것에 대해 이정도로 슬퍼하는 것을 이상하게 보지는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혼자 끙끙 앓게 될 수 있다.

전혀 그럴 필요가 없다. 반려동물은 나와 함께 삶을 공유했던 사랑하는 존재였다. 슬픔, 분노, 죄책감 등을 느끼는 나의 모습을 부정하려고 하지 말자. 나를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의 경우 반려동물이 나에게 어떤 의미인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나의 감정을 이야기하고, 공유하면서 충분한 애도의 시간을 가지자.

펫로스를 이해하지 못 하는 사람을 당분간 피하자

내가 힘든 시간을 보내는 것을 보고, ‘무슨 동물때문에 계속 울고 있니? 그만 좀 해’, ‘최소한 동물이었잖아, 아이를 잃은 사람도 많아’ 등의 상처가 되는 말을 하는 사람이 주변에 있다면 당분간 소통을 최소화 하자.

상대방의 경우 나를 위로하려고 던지는 말이지만 ‘반려동물의 의미’에 대한 이해를 하지 못 하는 경우 펫로스로 겪는 감정을 의미없는 것으로 규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나에게 큰 상처가 되고, ‘내가 이상한가?’라는 생각으로 자존감이 떨어지며 우울감이 심화될 수 있다.

펫로스

기념비적인 것을 만들자

나무 심기, 반려동물의 이름으로 기부하기, 생전 반려동물의 모습을 기억할 수 있는 시 쓰기 등 세상을 떠난 반려동물을 기억할만한 기념비적인 것을 만들어 보자. 반려동물이 떠난 직후에는 아프고 힘들어했던 모습만 떠오르지만 기념비적인 것을 만드는 행위를 하면 차분하게 생각해보면 행복했던 추억도 떠오른다. 이 과정을 통해 반려동물과 내가 얼마나 행복한 삶을 살았는지 되짚어볼 수 있다.

펫로스를 겪는 아이를 대하는 방법

나이가 어린 아이들에게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난다는 일은 아마 처음 겪는 ‘가족이 떠나는 경험’일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어른보다 훨씬 더 충격이 클 수 있다. 따라서, 애도의 기간 동안 아이 옆을 지켜주는 것이 중요하다.

사실 말하기

아이가 충격받을 것이 두려워 ‘두부가 집을 나갔다’, ‘초코는 긴 여행을 갔다’ 등의 거짓말을 하지말자. 아이는 반려동물이 자신의 곁에 없다는 사실에 힘들어하고 있다. 따라서, 거짓말을 친다고 해서 슬픔이 해소되지 않는다. 도리어, 나중에 진실을 말해주었을 때 부모에게 배신감을 느끼게 된다.

아이가 반려동물의 죽음에 대해 묻는다면, 평소에 생각해왔던 죽음에 대한 가치관 (종교를 믿는다면, 종교에서 이야기하는 죽음)에 근거하여 솔직하게 쉽게 설명해주자.

펫로스

슬픔 공유

어른에 비하여 아이의 경우 ‘외로움’을 더 심하게 느낄 수 있다. 또한, 안락사를 시킨 경우라면 부모님에 대한 분노 혹은 좌절감을 표할 수 있다. 아이가 겪는 감정에 대하여 ‘그런 감정을 느끼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며, 엄마아빠도 똑같이 슬프다’는 사실을 말해주자. 아이가 말을 하고싶지 않아한다면 다그치지 말고 기다리자.

또한, 아이를 도와주어야 한다는 생각에 부모 본인의 슬픔을 억누르지 않아야 한다. 아이 앞에서 부모님도 슬퍼하고 눈물을 보인다면 아이는 슬퍼하는 사람이 자신 뿐만이 아니라는 것을 느끼면서 위안을 삼을 수 있다. 자신이 어린 시절 반려동물을 떠나보낸 적이 있다면 그 경험을 아이와 공유해보자.

반려동물을 기억할 수 있는 방안 마련

아이가 좋아하는 방식으로 반려동물을 기억할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해보자. 이를 통해 행복한 순간을 떠올리고, 반려동물과의 삶을 추억으로 간직할 수 있는 마음의 준비를 하게 된다. 특히, 이 단계에서는 일상적으로 반려동물과의 삶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행복했던 순간은 우리 가족들의 맘 속에 간직된다’는 점을 말해주자.

  • 나무 심기
  • 반려동물과 함께했던 행복한 순간을 담은 사진들로 스크랩북/동영상 만들기
  • 그림 그리기
  • 함께 만들었던 추억에 대해 일기 쓰기

펫로스

비마이펫배너광고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궁금한 주제가 있다면 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