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죽기 전 행동, 증상 및 대처법

가족처럼 지낸 반려동물이 떠나는 순간은 슬프고, 생각하기 싫다. 하지만 그 순간을 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 강아지 죽기 전 보이는 행동과 증상을 알아보자.

강아지 죽기 전 행동 및 대처법

1. 음식과 물을 거부한다

강아지가 음식과 물을 거부하는 것. 가장 흔한 행동적 변화 중 하나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식욕이 있다면 살고자 하는 의지가 있다는 의미다. 호전의 가능성도 있는 상태로 여겨진다. 하지만 음식과 물을 모두 거부한다면? 죽음에 가까워졌다는 의미일 수 있다.

이때는 병원에서 수액 처치를 받고 주사기를 통해 처방식을 강급하게 될 수 있다. 하지만 죽음에 가까워진 상태라면? 강급하는 물조차도 제대로 삼키지 못하며 거부할 수 있다.

2. 주변 사람, 물건에 무관심하다

강아지가 죽기 전에는 주변에 무관심할 수 있다. 평소 좋아하던 가족이나 물건이라도 말이다. 죽음에 가까워질수록 뇌의 활동이 둔화되면서 주변의 자극을 인지하지 못 할 수 있다.

강아지가 나에게 무관심해진 것이 아니니 서운해하지 말자. 강아지와 행복했던 시간을 생각하며 마지막을 준비할 시간이다.

3. 활동량이 없고 피곤함을 느낀다

또한, 강아지는 활동량이 줄고 피곤해 할 수 있다. 평소 자신이 쉬던 곳에 가서 미동도 없이 누워있기도 한다. 이때, 주변에 자극이 있어도 그것에 반응할 힘이 없거나 자극을 알아채지 못한다.

이때는 피곤해하는 강아지를 좀 더 편하게 해줄 방법을 생각해보자. 화장실 가는 것을 힘들어한다면 내가 데려다주거나 기저귀를 채우자. 침대 오르기를 힘들어한다면? 침구류를 바꿔주는 것 등이 필요하다.

만약, 활동량이 없고 피곤함을 느끼지만 식욕이 있는 상태라면? 죽음에 가까워져서가 아니라 질병적 요인일 수 있다. 이때는 정확한 진단을 받고 원인을 찾아보자.

4.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

강아지 죽음

평소에 대소변을 잘 가리던 강아지여도 죽음이 다가오면 그렇지 않을 수 있다. 화장실을 갈 힘이 없기 때문이다. 혹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누워있다가 대소변을 보기도 한다.

반려인에게는 슬픔이 밀려오는 순간이다. 그리고 그 기간이 길어지면 몸도 힘들어진다. 그래도 강아지가 마지막까지 깨끗하고 편하게 쉬다 갈 수 있도록 마음을 다잡자.

대소변으로 더러워진 강아지의 자리를 깨끗하게 치워주자. 그리고 기저귀를 채웠다면 자주 갈아주면서 통풍을 시켜주자.

강아지 죽기 전 증상 및 대처법

1. 호흡이 평소와 다르다

강아지가 죽기 전 나타나는 대표적인 증상은 호흡이 평소와 달라진다는 것이다. 호흡이 얕아지고, 불규칙해지며 강아지 스스로가 숨 쉬는 것을 힘들어한다는 것이 느껴진다.

강아지의 마지막이 정말로 다가오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강아지의 곁을 지켜주도록 하자.

만약 어린 강아지가 다른 증상 없이 호흡이 불규칙해지고 얕아졌다면? 죽음 전 증상이 아니라 다른 질병이 이유일 수 있다. 동물병원에 내원해서 진단을 받아보자.

2. 불안해하고 고통스러워한다

죽음에 가까워지면 신체기관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뇌의 활동도 멈추기 시작한다. 그렇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혼란스러울 수 있다. 게다가, 앓고 있는 지병 때문에 고통을 느낄 수도 있다.

강아지 죽기 전

이때는 강아지의 고통을 줄여주기 위해서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서 실행해보자. 동물병원의 처방 하에 진통제를 쓰거나, 호흡 문제로 고통스러워하는 강아지를 위해 산소방 혹은 산소통을 사용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그 외에도, 강아지가 정신적으로 불안해할 때 안아주면 조금 안정된 상태로 회복되기도 한다.  

3. 체중이 급격히 빠진다

죽음에 가까워지면 체중이 급격히 빠지게 된다.

죽음 직전 체중은 너무 빠르게, 많이 빠져서 놀랐던 기억이 있다. 나의 첫 반려견의 경우, 평소 체중이 3kg였는데 죽기 전 약 한 달 동안은 1.6~1.8kg였다.

사실 이때는 해줄 수 있는 것이 많이 없다. 당시를 떠올려보면, 병원에서 수혈을 받으면 체중이 조금 늘었지만 퇴원 후 다시 체중이 빠졌다. 그래도 조금이라도 생명을 연장하고 싶어서 지속적인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는데, 나중에는 동물병원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집으로 데려가라고 하셨다.

지속적인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면 자연스럽게 강아지도 심신이 지치게 된다. 따라서, 담당 수의사와 상의하여 치료의 가능성과 방향성에 대해 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4. 잇몸 색, 체온 변화

그 외에도 잇몸 색과 체온 변화가 찾아온다. 건강할 때의 잇몸 색깔은 분홍색이다. 하지만 죽음에 가까워지면 잇몸이 창백해진다. 또한, 체온도 내려간다.

특히, 털이 별로 없는 다리와 같은 부분을 만졌을 때 내가 느껴질 정도로 체온이 내려가고 있다면? 마지막이 곧 다가올 수 있으니 마음의 준비를 하고 가족들과 함께 곁을 지켜주도록 하자.

강아지 죽음, 그 후…

가족처럼 함께 한 강아지가 떠나면 온 가족이 펫로스로 힘들어하는 시기가 찾아온다. 그뿐만 아니라 다른 동물이 남아있다면 그 동물 또한 펫로스 증후군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기억하자. 우리 아이는 가족이 되어준 나에게 ‘고마워, 너무 슬퍼하지 마!’라며 씩씩하게 자신의 별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비마이펫배너광고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궁금한 주제가 있다면 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13개의 댓글

  1. 지난 겨울, 스무살로 강아지가 무지개다리를 건넜어요. 우리 강아지는 눈 감기 바로 전에 계속 안아달라고 하다가 갔대요. 하필 그 날 출장이라 마지막을 부모님을 통해 들었어요. 이 글을 찾아보시는 분들도 많은 마음의 준비를 하고 계실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마지막을 지키지 못한 죄책감과 슬픔에 자다가도 깨어요. 하지만 괜찮아지겠지요. 이 글을 보신 모든 분들께서 아프지 않은 이별을 하실 수 있기를 기도할게요.

    1. 20살.. 충분한 삶을 살았네요…^^::::
      저희집 댕댕이는 8살에 머나먼 무지개 다리를 건너 갔어요.
      오늘로 3일째 되어갑니다.
      너무 많이 그립고 집안의 머물렀던 장소에서 맴돌곤 합니다.
      갑자기 준비도 못한 상태에서 이별을 당하니까 너무 슬프고 안타깝습니다.
      편안하고 좋은 하늘나라로 가길 빌고 있어요.

      1. 오늘 우리애기도 새벽3시에
        무지개다리 건너갔어요
        너무 슬프고 충격적이라
        말이 일나오네요ㅠ
        병명은 췌장염입니다
        10시에 장례식장 가려고해요
        지금 집에 잠시 누워있는데
        금방이라도 일어날것같은 느낌입니다 가슴이 너무 아프고
        가족들 다 슬퍼하고 있어요

  2. 작년에 친구 강아지가 죽었는데. ..
    친구 강아지가 너무 갑자기 죽어서 죄책감 때문에 너무 슬퍼했어요.
    이거 강아지 입양할때 참고하면 좋겠네요

  3. 얼마전 아파서 축 늘어진 저희집 개를 보며 다음날 병원에 데려가기 전 까지 숨이라도 안 쉬면 어떡하나 밤을 꼬박 샜어요.. 이제 열두살인데 시간이 흐르면 죽는다는게 너무너무 슬퍼요 ㅠㅠ

  4. 4번…. 때문에 너무 힘들어요… 15살 요크셔를 키우는데 나보다 아이가 힘든건 알지만 새벽에 대변냄새에 깨서 치우는걸 20분씩 3~4번 이니… 잠도 부족하고 퇴근하고 오면 매일 바닥청소는 기본입니다. 안쓰럽고 미안하다가도 잠이 부족하니 힘드네요…

  5. 마음의 준비중입니다… 제가 많이 챙겨주지 못한점과 바보같은 실수를 한것에 대해 후회중입니다.. 꼭 무지개다리 건너서는 행복하길 빕니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