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행동/정보

고양이 상처 입히는 집사의 말과 행동 5가지

사람의 말을 알아들을 수 없다고 생각하지만 고양이 역시 말의 뉘앙스나 높낮이, 그리고 행동 언어로 집사의 언어를 파악한다.

때문에 무심코 한 말과 행동에서 고양이 마음에 상처를 입힐 수 있고, 지속되면 신뢰를 잃게 될 수 있다. 고양이 상처 입히는 집사의 말과 행동을 알아보고 주의하도록 하자.

고양이 상처

고양이 상처 주는 집사의 태도

순간적인 감정으로, 또는 장난으로 한 집사의 행동이 고양이에게는 상처가 되어 최악의 경우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다. 고양이도 감정을 느끼는 동물이라는 것을 잊지 말자.

1. 큰 목소리를 낸다

고양이가 문제 행동을 했을 때 무심코 큰 목소리를 내어 혼낸 적이 있는가? 앞으로는 주의하도록 하자. 고양이는 청각이 매우 민감하기 때문에 작은 소리에도 예민하게 반응한다.

집사의 큰 목소리는 고양이가 두려움을 느끼게 만들고, 집사에 대한 공포를 남긴다. 이로 인해 고양이가 근처만 다가가도 도망가거나, 몸을 숨겨버릴 수 있다.

2. 무시한다

고양이가 귀찮게 하거나, 일을 방해한다고 계속해서 무시하지 않는가? 이 역시 고양이 마음에 상처를 입힐 수 있다.

독립적인 성격의 고양이지만, 고양에도 응석을 부리거나 관심 받고 싶어할 때가 있다. 그런데 믿고 의지하는 집사에게서 계속해서 무시당한다면 고양이 역시 매우 슬플 것이다.

귀여운 방해꾼, 고양이! 잠깐이라도 시간을 내어 함께 놀아주거나, 쓰다듬어 주도록 하자. 부드러운 목소리로 ‘나중에 놀자~’하고 말하자.

고양이 상처

3. 체벌

고양이에게 절대 해서는 안될 행동, 바로 체벌이다. 체벌은 고양이 마음 뿐만 아니라 신체에도 상처를 준다. 교육이나 훈육을 할 때에도 체벌을 사용해선 안된다.

고양이는 체벌을 통해 자신의 잘못이나 문제 행동을 반성하지 않는다. 단지 집사를 무섭고 두려운 존재로 인식해버린다.

집사는 고양이와 함께 평생을 살아가는 반려자다. 고양이가 두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주의하자.

4. 부정적인 말

정확한 단어의 뜻을 고양이가 알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분위기와 집사의 표정, 말투로 짐작할 수 있다.

물론 고양이를 사랑하는 집사라면 그럴 리 없겠지만 ‘싫어, 귀찮아, 이제 그만 가’ 같은 부정적인 말을 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최대한 부드럽고 상냥하게 말을 걸고, 긍정적이고 예쁜 언어를 사용한다면 고양이에게도 집사가 얼마나 사랑하는지가 분명 전해질 것이다.

5. 편애

고양이를 여러 마리 기르고 있거나, 다른 반려동물, 아이와 함께 살고 있다면 모두에게 애정과 관심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자.

집사를 많이 따르고 좋아하는 고양이라면 집사의 관심이 다른 곳에 가는 것에 질투를 느낄 수 있다.

고양이는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곧바로 신체 컨디션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주의하도록 한다.

고양이 상처

고양이, 상처 입히지 않도록 주의

집사의 행동이나 말에 깊이 상처 입은 고양이가 어쩌면 다시는 마음을 열지 않을지도 모른다. 고양이는 경계심이 높은 동물이기 때문에 처음 마음을 열기까지 제법 걸린다. 한번 트라우마처럼 기억된 상처는 쉽게 나아지지 않으니 조심하도록 하자.

비마이펫유튜트배너
태그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2개의 댓글

  1. 이 글에 저는 …
    제가 등을 돌린 계기라..할까요…그래도 사람이고 보호자이기에
    아직은 참고 있지만 저도 정이 안가네요
    저의 반려묘는 렉돌인데 샵에서 분양받았습니다
    2/25생 이고 5/4분양
    31평 아파트에서 남편.글쓴이(아내).아들.이렇케 구성원인 집입니다
    애교?글쎄요… 제가 3교대 근무인지라 근무마치고 오면
    발라당정도…그러면 츄르.간식.종류데로 영양재…챙겨줍니다
    그러고 나면 배고플때나 옆에 오고
    그외에 빗질하고나 양치질 귀청소…뭐 냥이의 위샹상태를
    체크하려는 행동만하면 물고 하악질…
    전..점점 제가 애정이 아닌 책임감정도로만…
    전 양이 입양후 제 개인사생활 다 포기하고
    잔짜 막내키우는 심정으로 키웁니다
    1년이 지나면 적어도 5번이상은 쓰담해줘야
    같이 사는 엄마.아니 집사.아니그래요…밥주는 아줌마인데
    너무한거 아닌가요?
    근데 윗글은

  2. 우리집 냥이는 너무 따라다녀 힘들어요 특히 화장실 볼일보는데 무릎위에 올라와 볼일 끝날때까지 안내려 갑니다
    뭐든 적당한게 좋은거 같아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