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데일리케어

고양이 털갈이 시기와 대책법 알아보기

고양이 털갈이 시기에는 곧 털과의 전쟁이 시작된다고 생각해도 좋을 만큼 고양이 털이 어마어마하게 빠진다. 가방이며 옷에 묻은 털 때문에 길에서 만나도 ‘나는 집사입니다’를 알아볼 수 있을 정도다. 평소에도 빠지지만 유난히 많이 빠지는 털갈이 시기의 대책법을 알아보자.

고양이 털갈이

고양이 털갈이 이유

고양이마다 개체 차이는 조금씩 있지만 기본적으로 털 빠짐은 항상 있는 일이다. 하지만 평균 이상으로 털이 엄청 빠지는 특정 시기가 있다. 이것이 바로 털갈이다.

털갈이는 땀을 흘리지 않는 고양이에게 매우 중요한 체온 조절 장치다. 따라서 고양이가 살고 있는 환경에 따라 털갈이 시기가 조금씩 다르다. 기온과 일조시간, 날씨와 기후 등에 따라 털갈이 시기는 달라질 수 있다.

고양이 털갈이 시기

고양이의 털갈이는 지역의 기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데, 한국에서는 기본적으로 봄과 가을에 주로 이뤄진다.

하지만 주로 실내에서 생활하는 집고양이들은 온도 차이가 심하지 않아 야생 고양이보다 털갈이 시기가 명확하지 않을 수 있다.

봄 털갈이 기간

겨울의 추위가 점점 물러나는 봄은 고양이가 더운 시기를 준비하는 기간이다. 여름용 얇은 피모를 위해 털갈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겨울철 보온성이 높은 털들이 따뜻해진 날씨에 필요 없어지기 때문이다.

가을 털갈이 기간

가을은 일년동안 사용했던 털들을 벗겨내고 새로운 털이 자라는 시즌이기 때문에 오래된 털이 많이 빠진다.

또한 추운 계절을 맞이하기 위해 보온성 높은 언더 코트(속 털)이 많이 자라난다. 이 시기가 지나면 일명 <털 찐 고양이>처럼 폭신폭신한 털을 갖게 된다.

고양이 털갈이

고양이 털갈이 대책

고양이는 스스로 그루밍을 하지만 털갈이 시기가 되면 그루밍만으로는 털을 관리하기 어려워진다. 따라서 집사의 빗질이 매우 중요하다.

일상적으로도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빗질을 하는 것이 좋지만 털갈이 시기에는 거의 매일 해주는 편이 좋다.

빗질을 싫어하는 고양이라면 장갑(글러브)형태의 브러쉬도 효과적이다. 최근에는 다양한 브러쉬와 도구들이 있으니 고양이 취향에 맞게 잘 선택하도록 하자.

집 청소를 자주 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고양이의 털은 먼지와 함께 잘 뭉쳐지고, 다시 고양이에게 붙어버릴 수 있으며, 방치할 경우 벼룩과 진드기 등이 생기기 쉬운 환경이 될 우려가 있다.

올바른 빗질의 주의점

  • 약 2~3분 안에 끝낼 수 있도록 한다
  • 털의 방향에 따라 빗질을 한다
  • 정전기가 잘 일어나지 않는 브러쉬를 사용한다
  • 너무 세게 빗질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 뭉친 털은 살살 풀어준 후 빗질을 한다
  • 빗질을 하다가 엉켰을 때 무리해서 잡아당기지 않는다
태그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