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질병사전

고양이 심장사상충 증상, 치료 및 예방법

고양이 심장사상충, 걱정해야 하나요?

고양이 심장사상충, 감염 가능성은 낮지만

고양이 심장사상충은 강아지에 비해 감염 가능성이 낮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감염이 되더라도 유충이 고양이 체내에서 성장하기 힘들어 성충까지 자라는 경우도 2~10마리 정도이다. 따라서, 고양이 보호자들은 강아지 보호자에 비해 덜 걱정하게 된다.

진단 어렵고 예후 좋지 않아

하지만 완전히 안심해도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고양이가 강아지에 비해 심장사상충에 걸릴 확률은 낮지만 걸리면 예후가 강아지보다 좋지 않기 때문이다. 

나아가, 고양이의 심장사상충은 진단이 어렵다. 일반적으로, 감염되는 성충(다 자란 기생충)의 수가 적기 때문이다. 따라서, 흔하게 진행하는 심장사상충 키트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잘못된 결과가 나올 수 있다.

심장사상충

또한, 성충까지 자라지 않은 단계에서는 양성 반응 없이 호흡기 질환으로 나타날 수도 있다.

고양이 심장사상충의 증상은?

고양이 심장사상충은 급성 심장사상충과 만성 심장사상충 증상으로 나뉜다.

급성 심장사상충의 증상

급성 심장사상충인 경우 가장 위험한 증상은 급사다. 갑작스럽게 심한 호흡기 부전이나 급사가 나타나는 경우 손을 쓸 수 없다는 것이 문제이다. 이런 경우 부검에서 심장사상충이 원인으로 발견되기도 한다.

만성 심장사상충의 증상

만성 심장사상충 증상은 아래와 같다.

  • 기침, 빈호흡(호흡수가 증가하고 호흡이 얕아진 상태)
  • 체중감소
  • 구토
  • 식욕부진, 활력저하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것은 갑작스러운 기침과 빈호흡이다. 또한, 기침은 천식이나 알러지성 기관지염이라고 진단될 가능성이 높다. 기침 증세는 폐혈관과 폐의 염증 반응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이다.

고양이 심장사상충

음성이라고 안심하지 말아야

증상이 있어 병원에 가서 키트검사를 한 경우, 음성이 나왔다고 안심해서는 안 된다. 동물병원에서 일반적으로 진행하는 항원 키트검사로는 양성이지만 음성으로 잘못된 결과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심장사상충 학회(AHS)에서는 아래와 같은 경우 항원키트 검사 결과가 위음성으로 나올 수 있다고 밝히며 미세사상충 검사도 함께 실시할 것을 권한다. 위음성이란 실제로는 양성이지만 결과가 음성으로 잘못 나오는 것을 의미한다.

  • 적은 수의 사상충에 감염된 경우
  • 암컷 사상충이 미성숙했거나 수컷 사상충에만 감염된 경우
  • 검사 시행의 오류 (잘못된 방법으로 검사를 한 경우)
  • 항원-항체 복합체를 형성하였을 때

결과적으로 고양이의 심장사상충은 다른 일반적인 질병에 비해 진단이 매우 어렵다. 

심장사상충

고양이 심장사상충 치료법

고양이 심장사상충은 강아지 심장사상충에 비해 감염 가능성이 낮다. 하지만 그 치료가 상당히 힘들어 예방이 강조된다.

고양이 민감하게 반응하며 승인받은 약 없어

고양이 심장사상충의 치료는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아닌 증상을 치료하는 것이 최선이다.

먼저, 심장사상충 확진이 어려운 와중에 고양이는 적은 수의 성충 감염에도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 또한, 강아지의 경우 부작용을 감수하더라도 효과가 어느 정도 입증된 치료제가 있지만 고양이는 치료에 승인된 약이 없다. 그렇다고 강아지용 치료제를 쓰게 되면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나게 된다.

따라서, 직접적으로 성충을 죽이는 치료가 아닌 대증 치료를 통해 심장사상충이 체내에서 죽을 때까지 관리를 해주는 수 밖에 없다. 대증 치료란 질병의 원인을 찾아 없애는 것이 곤란한 상황에서 병의 증상을 처치하는 것을 의미한다.

고양이 심장사상충 예방법

고양이 심장사상충은 증상이 뚜렷하지 않고,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예방이 최선이다.

고양이 심장사상충 예방약으로는 먹이는 것과 바르는 것이 있다. 그리고 고양이의 특성상 대부분 바르는 제품인 레볼루션, 애드보킷, 브로드라인 등을 사용한다. 고양이의 연령과 임신여부 등에 따라 사용하는 제품이 다르기 때문에 투약 전 수의사와 상담하도록 하자.

고양이 심장사상충 예방약 부작용은?

많은 보호자들이 심장사상충 예방약에 대한 부작용을 걱정한다. 특히, 매달 약을 바르다보니 체내에 누적되는 독성이 있지는 않는지를 걱정할 수 있다.

실제로 희박한 확률이지만 예방약을 목덜미에 바른 후 피부가 빨갛게 붓거나 살짝 기운이 없어지는 고양이도 있다. 또한, 구토나 침흘림(유연),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 일시적이며 하루 이틀 정도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진다.

다행히도 심장사상충 예방약은 안전 범위가 매우 넓다고 알려져 있다. 생후 2개월령의 아기 고양이들에게도 쓸 수 있도록 연구 및 실험이 이루어 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람도 특정 약에 심한 알러지 반응이 있듯이 고양이에 따라 부작용이 100% 없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 따라서, 예방을 시작할 때는 고양이의 연령, 건강상태 등을 고려하여 수의사와 충분한 상담을 한 후 처방 및 지시대로 예방을 하는 것이 좋다.

많은 보호자들이 반려동물을 기르면서 심장사상충 예방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한다. 하지만 도심에서는 대부분의 보호자들이 예방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감염된 반려동물의 수가 적어 감염이 일어날 확률이 적고, 실제로 고양이는 심장사상충 판정을 받기 어려워 더욱 확률이 적다고 느끼는 것이다. 

심장사상충은 감염되어 치료하는 비용도 적지 않을 뿐더러 반려동물과 보호자가 힘든 시간을 보내야 하는 질병이다.  특히 고양이는 치료법이 없어 더욱 위험하다. 매달 예방을 하는 것이 안전하고 기회 비용도 적게 들기 때문에 다른 것 보다도 심장사상충 예방을 꾸준히 하는 것을 추천한다.


본 글은 비마이펫이 발행하는 건강 콘텐츠에 대한 자문을 맡고 있는 김수민 수의사의 감수를 받은 콘텐츠입니다.

태그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동물 관련 사연은 비마이펫 톡톡(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