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데일리케어

고양이 발톱깎기 – A 부터 Z 까지

안녕하세요. 오늘은 고양이 발톱깎기에 대해 소개하려합니다. 

고양이 발톱을 깎는 이유

고양이에게 발톱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죠. 영역표시, 오르고 내리기, 몸의 지탱 등 다양한 역할을 합니다. 하지만 발톱이 너무 길거나 날카롭다면 그건 집사에게도 고양이에게도 좋지 않아요. 고양이 스스로를 긁으며 상처가 날 수도 있고 너무 길면 고양이 발을 파고들 수도 있어요.

사실 발톱깎기의 가장 큰 이유는 사람과의 공존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병원 가기 전 에티켓으로, 목욕 혹은 미용 전, 집사가 다치지 않기 위해 깎기도 합니다.

굳이 할퀴지 않는 고양이라 하더라도 걸을 때 발톱이 바닥에 닿는 소리가 나거나, 확인 차 봤을 때 길면 깎는 것이 좋아요. 주기는 2-3주에 한 번 정도 깎아주면 될 듯 싶습니다.

고양이 발톱 깎는 방법

혈관 피해 자르는 것 중요해

고양이 앞발
평소 고양이는 발톱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위와 같이 고양이는 평상시에 발톱을 드러내고 있지 않아요. 그래서 발톱을 깎을 땐 발가락을 살짝 눌러 발톱을 보면서 깎으면 돼요. 이 때, 분홍빛 혈관을 피해 투명한 부분만 잘라주는 것이 중요해요.

고양이 발톱깎기
발톱 내부에 혈관이 있다 (저작권 문제로 들통나 버린 그림 실력)

피가 날 때는 지혈제 뿌려주세요

혈관을 건드려서 피가 날 경우엔 지혈제를 뿌려주면 돼요. 

출혈이 심하지 않고 지혈제가 없는 경우엔 지혈이 될 때까지 모래나 물이 닿지 않게 하며, 감염되지 않도록 꾸준히 지켜봐주어야 해요. 출혈 부위를 볼 때도 발톱 부근을 너무 세게 누르지 않도록 주의하며 살펴주어야 하겠죠.

사실 피도 피지만 이런 일이 생기면 고양이가 다신 발톱을 깎지 않으려 할 수 있어요. 그러니 당시에 조심히 깎는 게 가장 중요해요.

발톱을 깎을 때, 능숙하다면 어떻게 깎든 상관 없지만, 아직 어렵다면 발톱깎이가 발톱 밑에 위치하는 것이 좋아요. 위에서 깎는다면 발톱깎이가 시야를 방해하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으니까요.

그라인더 도움 받을 수 있지만

발톱을 다듬는 그라인더라는 기계도 있어요. 하지만 고양이는 스스로 스크레칭을 하며 발톱을 다듬어요. 무엇보다 고양이가 그라인더를 좋아하지 않을 확률이 높아요. 소음도 있고 사람에게 잡혀있는 시간도 길어지니까요.

물론 잡혀있는 것과 그라인더 사용을 개의치 않아 하는 고양이라면 상관없습니다. 다만, 그라인더 사용에 스트레스를 꽤 받는 고양이라면 굳이 사용할 이유가 없어요.

발톱깎이 선택은?

크게 펜치형과 가위형으로 나뉩니다. 묘주님이 사용하시기 수월한 걸로 선택하시면 돼요.

오버 컷이 겁나는 분들은 오버컷 방지 보호가드가 있는 펜치형 발톱깎이도 있으니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발톱깎이를 고양이 전용으로 사용하는 이유는 사람과 고양이는 발톱 결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만일 고양이에게 사람 손톱깎이를 사용하시는 분들은 고양이 전용 발톱깎이를 구매하시는 것이 고양이에게 더 좋을 것 같네요.

훈련과 팁

어릴 때부터 훈련하면 좋아

양치나 발톱깎기 등 대부분의 훈련은 고양이가 어릴 때부터 해주는 것이 좋아요. 저항도 덜 하고 훨씬 수월하니까요. 물론 성묘가 된 고양이라도 차근차근 한다면 훈련이 가능하답니다.

고양이 발톱깎기
어릴 때부터 훈련하는 것이 더 수월하다

붙잡기 등 훈련 조금씩 시간 늘리기

붙잡혀 있는 것부터 어려운 고양이들은 안아서 앉혀놓는 자세. (집사님이 발톱을 깎아주실 때의 자세에요. 사람 혹은 고양이마다 다르니 본인에게 편한 자세를 취하도록 해요.)

붙들어 놓는 것만 하루하루 5초, 10초,20초 등 시간을 조금씩 늘리는 게 좋아요. 품에 잡고 있는 것이 조금 익숙해졌다 싶으면 발바닥을 눌러 발톱을 하나씩 보는 것. 이것도 차근차근 시간을 늘려요. (사실 이건 극단적인 예에요. 보통 웬만하면 하나씩 깎는 것부터 시작해요. 그래도 고양이마다 성격이 다르니 고양이에 맞춰 훈련해주세요.)

발 만지기 훈련 시 간식 이용하자

이 외에도 평상시에 고양이 발을 만지는 훈련을 하면서 고양이가 낯설어하지 않게 해주면 좋아요. 훈련 후 간식을 준다면 훨씬 수월해질 수 있어요. 고양이에게 채찍 후엔 당근이 온다는 사실을 인식시켜주면 채찍을 감내할 수 있게 되니까요.

하나의 예로, 제가 키우는 고양이의 경우엔 매번 발톱을 깎지만 매번 가만히 있진 않아요. 간식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여주거나 칭찬으로 정신을 쏙 빼놓으면 가만히 있는 시간이 길어지더라구요.

하루에 모든 발톱 깎을 필요 없어

그 다음에 발톱을 하나씩 깎는 거에요. 굳이 하루에 모든 발톱을 깎으려 하지 마세요. 힘들다면 하루에 하나씩. 아이가 버텨주는 대로 개수를 늘리면 돼요. 모든 훈련은 인내가 필요해요. 고양이 훈련에 있어 대부분의 훈련이 이렇게 진행돼요. 천천히 낯설음을 적응시켜주는 것이 중요하죠.

제가 고양이에 서툴었을 때, 고양이가 잘 때 발톱을 깎으라는 조언도 있었어요. 저희 고양이는 건드리는 걸 싫어해서 잘 때 깎으면 아예 발을 숨기거나 다른 곳에 들어가 잤어요. 그래서 전 모든 것을 고양이가 깨어있을 때 해결해요.

각자 상황에 맞추는 것이 중요해

모든 훈련은 고양이에 따라, 집사님에 따라 맞춰하는 게 제일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발톱을 깎는 것도, 양치를 하는 것도, 사실상 고양이를 위한 일이에요. 예방만큼 확실한 것은 없어요. 함께 산다는 것은 쉽진 않지만 그만큼 가치있는 일이죠. 모두 올바른 가치를 찾아 건강하고 균형있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비마이펫유튜트배너
태그

yul earl

고먐미최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