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식생활

성장기 강아지 고양이에게 퍼피, 키튼 사료 급여해야 하는 이유

성장기 강아지나 고양이에게는 전용 사료인 퍼피, 키튼 사료를 먹인다. 그런데 왜 제품이 따로 있는 것일까? 우리 집에 다른 성견, 성묘가 있는데 그냥 같은 제품을 먹이면 안 될까? 우리 옆집 깨발랄 아기 강아지한테 물어보았다.

난 에너지가 많~이 필요해요!

나는 에너지가 정말 많이 필요해! 자고 일어나서 울 형아랑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게 제일 재밌어!

게다가 나는 엄청 쑥쑥 자란다고 해. 엄마는 저녁마다 ‘우리 똥강아지~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네~’라면서 놀라기도 해.

사실 이건 수의사 선생님한테 예방접종을 맞으면서 우리 엄마랑 하는 얘기를 들었는데 나 같은 성장기 동물들은 새로운 조직이 매일 생성되기 때문에 에너지가 아주 많이 필요하다고 해. 섭취하는 열량의 50%를 신체를 유지하는 데에 쓰고, 나머지 50%를 새로운 조직이 만들어지는 데에 쓴다고.

어쩐지… 저번에 엄마가 샘플이라고 어덜트 사료를 줬는데 금방 배고프더라고.…

퍼피 사료

영양균형 맞춰야 해요

우리 집에는 사람 누나가 있어. 근데 반찬을 골고루 안 먹으면 키 안 큰다고 엄마한테 매일 혼나. 사실 나도 마찬가지야.

특히, 내가 잘 자라려면 칼슘, 인, 철, 지방산 등의 비율이 잘 맞아야 한다고 해. 거기에 골격이 튼튼해지려면 근육도 필수적이고.

그래서 나처럼 아가들이 먹는 사료는 영양비도 좀 다르고, 고열량/고단백질이라고 해. 사실, 엄마가 가끔 주는 고기가 있거든? 나는 그걸 먹을 때 가장 신나고 힘이 나..

과다 칼슘 위험해요

형아 누나가 먹는 사료는 성분비가 좀 다르대, 특히나, 칼슘을 많이 섭취하면 나한테 안 좋대. 뼈가 너무 빨리 자라나서 고관절이형성증 같은 질병에 걸린다고 해. 힝 동물병원은 싫은데 말이야.

그런데 어른용 사료에는 나한테 필요한 칼슘보다 많을 수 있다고 해. 형아한테 들어보니까 어른이 되면 칼슘을 필요한 만큼만 흡수할 수 있다고 하던데… 아직 내 몸은 그걸 못 하나 봐.

엄마한테 하는 말

이건 우리 엄마한테 꼭 하고싶은 말이야. 밥을 여러번에 주어야 한다는 사실을 까먹지 않았으면 좋겠어! 나처럼 어린 동물은 몸 안에 영양소를 많이 저장하지 않거든. 저번에는 엄마가 까먹고 나한테 밥을 한 번만 줬어. 그때는 정말… 가끔 엄마가 중얼거리는 ‘당 떨어진다’가 무슨 말인지 몸소 느꼈어.

키튼 사료

아주 심한 경우에는 몸이 떨리거나 경련이 일어나기도 한다고 하니 절대 까먹으면 안 돼~!

아, 그런데 퍼피 사료를 언제까지 먹여야 하는지 궁금하다고? 그건 여기 가서 살펴봐!

성장기 고양이라면 더 자주 밥을 주세요

아! 고양이 친구들은 우리보다 더 자주 먹어야 하나 봐. 저번에 건너편 집 새끼 고양이랑 얘기했는데 하루에 5번 이렇게 먹는다고 해. 난 3번이면 괜찮던데.

냐옹이는 아직 6개월 정도 되었는데 매일 대문 앞에서 잠만 자. 엄청 귀여워!

키튼 사료

 

 

태그

루피 엄마

사람과 동물의 교감, 공존을 꿈꾸는 포메라니안 “루피”의 엄마입니다.가장 좋아하는 문구 “동물의 눈은 그 어떤 언어보다 많은 것을 말한다”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이메일: hoyneggu@hanmail.net

글쓴이의 다른 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들을 위한 미디어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해드릴 수 있답니다.

함께 해주세요 :)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