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서울시 노원구, 오는 설연휴 반려견 쉼터 운영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올해 설 연휴 기간 장기간 집을 비워야 하는 반려견 보유 가구를 위하여 ‘반려견 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반려견 쉼터는 구청 2층 대강당에 마련되며 2월 4일 오전 9시부터 6일 저녁 6시까지 24시간 운영한다.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는 펫시터 2개조(3인 1조)가 6시간씩 교대로 돌봐주며, 밤 9시 이후에는 호텔장에 들여보내 쉬게 한다. 대신 CCTV를 통해 당직자가 상황을 살피고 반려견의 질병·부상 등 비상 상황 시 관내 협력 동물병원으로 즉시 이송 후 응급조치를 실시한다.

노원구 반려견

구는 애완견이 편히 뛰어 놀 수 있는 전용 운동장 및 울타리, 매트, 배변패드 등을 준비하였으며, 운동장 이용 시에는 성별을 구분하여 혹시 있을 반려견들의 싸움을 예방한다. 펫시터는 반려견에 대한 지식과 돌봄 경험이 풍부한 자원봉사자로 구성한다. 또한 반려견의 생활이 궁금한 견주에게는 반려견 사진을 문자메세지로 전송한다.

쉼터 이용대상은 관내 반려견 보호 20가구(가구당 1마리)다. 유기동물 입양가구가 우선 대상이며 빈자리 발생 시 저소득층 및 반려견 보호로 오랫동안 고향을 방문하지 못한 가구로 채운다.

1월 30일까지 구청 보건위생과 및 동주민센터에서 접수를 받으며 돌봄 대상은 말티즈, 푸들, 요크셔테리어, 포메라니안 등 소형견이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출생 후 4개월 이상으로 동물 등록 및 광견병 예방접종을 완료하여야 하고, 낯선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평소 먹던 사료, 장난감 및 침구 등을 지참하도록 권장한다. 돌봄 이용료는 5,000원이며, 문의처는 노원구 보건위생과(☎02-2116-4269)이다.

이번 서비스는 명절 때면 늘어나는 유기견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는 목적도 있다. 작년 9월 추석 명절 기간 중 농림축산검역본부의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는 유기된 반려동물 684마리가 등록되었으며, 유기동물 통계사이트 ‘포인핸드’에도 유기동물이 작년 한 달 평균 9,900여마리로 나타나고 있어, 이를 관리하기 위해 많은 사회적 비용이 소요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구청을 중심으로 명절만이라도 반려견 돌봄 서비스가 확대된다면 그만큼 사회적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구는 동물복지에 대한 인식 개선 및 건전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 작년 10월에는 반려동물 문화 축제를 개최한 바 있으며, 현재 영축산에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설을 맞이하여 반려견 때문에 고향 가기를 꺼려하시는 분들이 반려견을 맡기고 마음 편히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루피 엄마

사람과 동물의 교감, 공존을 꿈꾸는 포메라니안 “루피”의 엄마입니다.가장 좋아하는 문구 “동물의 눈은 그 어떤 언어보다 많은 것을 말한다”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이메일: hoyneggu@hanmail.net

글쓴이의 다른 글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들을 위한 미디어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해드릴 수 있답니다.

함께 해주세요 :)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