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강아지가 함께 지내면 좋은 이유

아이와 강아지가 함께하면 좋은 점

1. 면역력 강화

전문가들은 강아지와 자란 아이들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더 건강하고, 감염에 덜 노출된다고 말한다. 이유는 무엇일까?

비마이펫배너광고

강아지를 키움으로써 세균, 먼지, 박테리아에 좀더 노출되는데 이는 아이들의 면역 시스템이 더욱 강화되도록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면역력이 5였던 아이는 6이라는 바이러스에 노출되어 감염이 되고, 감기에 걸려야한다. 하지만 강아지를 키우면서 면역력이 7로 상승하여, 6의 바이러스에도 괜찮은 상태가 되는 것이다.

2. 아이의 성격이 활발해진다

매일 쇼파에 앉아서 티비를 보거나, 컴퓨터 게임을 하는 아이가 야외활동을 하도록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아이가 강아지를 직접 데리고 산책하는 것이다.

강아지와 서로 의지하고 소통하며 자란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더 활동적인 생활패턴을 가진다. 아이는 강아지와 함께 지내며, 서로에게 형제가 되고 가장 친한 친구가 되기 때문이다.

3. 강아지는 좋은 대화 상대

강아지에게 직접 대화를 하는 것이 우스워보일 수 있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테라피견이 성공적으로 활동하는 것을 보면, 단순히 강아지에게 말만 하는 것이 아닌 것을 알 수 있다. 강아지에게 자신의 의견을 말하며, 아이는 옳고 틀리는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고 잘 들어주는 강아지를 보며 자신감을 키운다.

누군가에게 말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 강아지에게 말하는 것부터 시작하면 틀리는 것에 대한 압박에 벗어나고 말하는 것이 재밌다고 느낄 것이다.

4. 스트레스 감소에 효과

듀크 대학교의 ‘개 인지 센터’에 따르면, 강아지를 쓰다듬을 때 사람과 강아지 모두에게 옥시토신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된다고 한다.

이 호르몬은 유대감과 애정과 관련된 호르몬이다.이 화학반응은 스트레스 지수를 감소시키고, 호흡을 조절하여 혈압을 낮추는 데에 효과가 있다.

5. 인내심 증가

강아지에게 ‘앉아’, ‘기다려’, ‘손’ 등의 훈련을 해본 반려인이라면 알 것이다. 강아지에게 무언가를 알려주고 이해시키는 것은 꾸준한 반복학습이 필요하고, 시간도 많이 걸린다는 것을.

아이에게 이 것을 알려주고, 아이가 직접 강아지를 훈련하며 경험할 수 있도록 해보자. 처음에는 강아지가 답답하고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에 대해 속상해하기도 할 것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이해하고 기다리며, 인내심이 필요하다는 것을 굳이 안 가르쳐도 스스로 깨달을 것이다.

아이와 강아지가 주제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비마이펫

도가(Dog+Yoga)하는 똑순이언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