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행동

고양이, 진심으로 집사에게 화났을 때 행동 6가지

평소에는 귀엽고 천사 같기만 한 우리 고양이들. 하지만 진심으로 고양이가 화났을 때에는 그 모습에서 호랑이나 사자와 같은 맹렬함이 보이기도 한다. 집에서 기르는 고양이는 기본적으로 공격성이 두드러지지는 않지만 정말 화났을 때는 다르니 주의하도록 하자.

 고양이, 진심으로 화났을 때 행동은?

1. 꼬리를 크게 휘두른다

고양이 화났을 때

고양이의 꼬리는 기분을 알려주는 표정과도 같다. 기분이 안 좋은 고양이는 꼬리로 바닥을 치듯이 강하게 흔들고. 흔드는 움직임도 크다.

평소보다 꼬리 움직임이 강하고 크다면 불쾌 지수가 높아지고 있다는 의미이니 주의하자. 그대로 고양이가 싫어하는 일을 반복하면 정말 화를 낼지도 모른다!

2. 귀가 뒤로 젖혀진다

고양이 화났을 때

고양이 귀가 뒤로 젖혀지는 것은 가장 알기 쉬운 분노 표현이다. 고양이가 몹시 기분이 좋지 않거나, 화가 났을 때 보이는 행동으로 귀가 뒤로 젖혀지는 것과 동시에 눈초리가 날카로워진다.

사냥을 하기 전이나, 공격 행동을 하기 전 전조 행동이기도 하니 주의하자.

3. 공격적으로 위협한다

고양이 화났을 때

송곳니를 드러내고 화를 낼 뿐만 아니라, ‘하악’하는 소리를 낸다면 고양이가 굉장히 화가 났다는 의미다. 이 때는 정말 공격을 할 수 있으니 잠시 자리를 피하거나, 고양이를 안정시키도록 하자.

달래 주려고 쓰다듬으려 할 경우 바로 공격할 수 있으니 스킨십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4. 털이 바싹 곤두선다

고양이 화났을 때

고양이 털이 바싹 곤두서고, 꼬리가 펑 하고 부푸는 것 역시 고양이가 화를 낼 때의 행동이다. 아깽이들에게서도 자주 볼 수 있는데, 아깽이의 경우에는 공격보다 놀람의 표현일 때가 많다.

하지만 성묘일 경우 경계, 공격적인 흥분, 분노 상태를 나타낸다.

5. 발톱을 세우고 냥펀치

고양이 화났을 때

고양이가 냥냥펀치를 할 때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발톱을 세우고 공격적으로 펀치를 날리는 것은 정말 화가 났다는 의미이니 주의하자.

무리하게 스킨십을 시도하거나, 고양이가 싫어하는 행동(빗질, 양치질)은 잠시 중단하는 것이 좋다.

6. 세게 문다

고양이 화났을 때

장난으로 깨무는 게 아니라 피가 날 정도로 고양이가 물었다면 상당히 화가 났다는 의미이니 조심하도록 하자.

입양한지 얼마 되지 않은 고양이는 경계심에 공격 행동을 보일 수 있다. 하지만 함께 지내던 아이가 이 정도로 화가 났다면 빨리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태그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한개의 댓글

  1. 얼마 전 목욕시키다가 엄청 세게 물렸더랬죠..
    비듬이 생겨서 어쩔 수 없이 1년 반만에 했던 건데… 훌쩍..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