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갑자기 물거나 공격하는 이유는?

평소와 다름없이 잘 놀다가 갑자기 공격해오는 고양이! 집사는 당황스럽기도 하고 억울하기까지 하다. 알다가도 모르겠는 우리 고양이의 행동. 고양이가 갑자기 공격 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고양이 공격

고양이, 왜 갑자기 공격하는 걸까?

1. 이가 가렵기 때문에

아기 고양이의 젖니는 생후 2주 정도에서 나기 시작해. 생후 3~7개월부터 영구치가 자라기 시작하고 젖니가 빠진다. 이때 고양이는 이와 잇몸이 가렵다. 때문에 뭐든지 깨물고 씹어버린다. 공격이 아닌 이 갈이의 증상인 것.

비마이펫배너광고

때문에 꾸짖기 보다는 씹고 뜯을 수 있는 장난감을 준비해주자. 너무 딱딱한 것 보다 부드럽고 이를 손상시키지 않는 것이 좋다.

2. 놀이라고 생각해서

어렸을 적 손으로 자주 놀아줬다면 그 기억이 커서도 이어진다. 갑자기 물거나 할퀴는 행동 역시 공격이 아닌 놀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 아무리 고양이가 어리더라도. 손으로 놀아주지 않도록 하자. 한 번 습관이 되면 고치기 힘들다.

3. 이제 귀찮다는 의사 표현

기분 좋은 듯 손길을 즐기다가 갑자기 공격하는 고양이. 이것은 이제 만족했으니 그만 만지라는 의미다. 제멋대로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고양이의 기분은 날마다 다르기 때문에 집사가 맞추는 수밖에 없다.

4. 이 정도는 괜찮겠지?

고양이는 부모와 형제와 함께 놀면서 씹거나 물리기도 하며. ‘물리면 아프다’ ‘너무 세게 물면 안 된다’라는 것을 학습한다. 하지만 사회성을 배우기도 전에 부모와 형제와 떨어지게 되면. 힘 조절을 하는 법을 배우지 못한다.

때문에 ‘이 정도는 괜찮겠지.’ 라며 갑자기 물어버릴 수도 있다. 

5. 갑자기 튀어나온 사냥 본능

작은 곤충이나 동물, 조류를 사냥했던 야생 고양이. 집고양이가 된 후에도 사냥 본능은 남아있다. 

우리집 고양이의 경우 내가 설거지를 하고 있을 때면. 뒤에서 뛰어올라 공격을 하곤 했다. 왜 그럴까 생각을 했더니 앞치마의 끈이 원인이었다.

이처럼 집사도 모르는 무엇인가가 고양이의 사냥 본능을 자극했을 수도 있다.

6 . 통증 성 공격 행동

만약 평소와 달리 고양이가 유난히 공격적인 행동을 보인다면. 질병이나 부상으로 통증이 있을지도 모른다. 

고양이는 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 사람의 눈을 피해 숨으려고 한다. 때문에 갑자기 고양이가 피하거나 다가가면 하악질을 보일 때는. 다른 증상은 없는지 확인하도록 하자.

7. 두려움과 스트레스

길고양이나 입양한지 얼마 되지 않은 고양이일 경우 낯가림이 원인일 수 있다. 이 때는 무리하게 다가가거나 손을 대려고 하지 않도록 하자. 익숙해질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신뢰를 구축하는 데 필요한 시간은 고양이마다 다르다. 조금씩 천천히. 고양이가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배려하도록 하자.

8. 발정기 기간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은 고양이라면. 발정기때 공격적인 성향을 보일 수 있다. 자신도 모르는 새 흥분하여 집사를 물거나 공격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큰 소리로 울거나. 바깥으로 도망가려 할 수 있다. 중성화 수술을 하는 것이 집사와 고양이 모두에게 좋다.

9. 갑작스러운 흥분 상태

사냥 놀이를 하거나 우다다를 하던 고양이가 갑자기 공격해올 때가 있다. 때로는 캣닢에 취한 고양이가 집사를 물거나 씹으려 한다. 급격한 흥분을 표출하는 것으로 이 때는 꾸짖어도 소용없다. 사람으로 치면 술에 취한 상태와 비슷하기 때문이다.고양이 공격

고양이 갑자기 공격 할 때 대처방법

한번 물거나 공격하는 습관이 들면 고치기가 힘들다. 물린 후 대응하는 것 보다 물리지 않도록 컨트롤 하도록 하자.

고양이의 행동을 관찰하기

고양이는 공격해오기 전에 특정 행동을 한다. 사냥을 하려는 듯 몸을 낮추거나. 동공이 열리고 귀를 뒤로 젖힌다. 우리집 고양이가 어떤 행동 뒤에 공격해오는지 파악하고. 행동을 중지하거나 자리를 피하도록 하자.

훈육을 통해 무는 버릇을 고친다

고양이의 이는 날카롭고 단단해 물리면 제법 아프다. 그래서 순간적으로 손을 빼려고 하는데. 이 경우 이빨이 걸려 상처가 깊어질 수 있다.

물렸을 경우 반대로 손을 입 안으로 더 밀어 넣어 버리자. 당황한 고양이가 입을 벌리면 그때 손을 뺀다. 또한 차분하고 엄한 목소리로 ‘아야!’, ‘안돼!’라고 외치도록 하자. 이 때 절대 때리거나 너무 큰소리로 위협해선 안 된다.

사냥 본능을 충족시킨다

고양이의 사냥 놀이는 단순히 놀이가 아닌 사냥 본능의 발산이다. 만약 이 본능이 충분히 만족되지 않는다면. 고양이는 다른 사람이나 동물에게 공격할 수 있다.

어렸을 때부터 손으로 놀기 보다는 장난감으로 사냥 놀이를 가르쳐 주도록 하자.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