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데일리케어

강아지 털뭉침 원인 및 엉킨 털 풀어주기

강아지 털 뭉침은 초보 반려인을 당황하게 한다. 단단하게 뭉친 털은 흡사 혹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처음에 이 뭉친 털을 접했을 때 우리 집 강아지에게 큰일이 난 것이 아닌지 걱정했던 기억이 있다. 

강아지의 털 뭉침이 자주 발생하는 부위

강아지의 털 뭉침은 마찰이 자주 일어나는 곳에 발생한다. 목줄/하네스와 마찰이 있는 부분, 귀 뒤쪽 부분이 특히 털뭉침이 자주 발생하는 부분이다. 

털이 긴 강아지(포메라니안, 스피츠 등)을 키우는 견주라면, 이 부위들은 빗질을 조금 더 꼼꼼히 할 필요가 있다.

강아지 털뭉침 예방하기

강아지의 털 뭉침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빗질이다. 털이 긴 강아지라면 1일 1회 빗질을 꾸준히 해줘야 털이 뭉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너무 바빠도 1주일에 2~3회의 빗질은 필요하다.

뭉친 털 풀기

한 번 뭉친 털을 풀기 어렵다. 특히 귀 뒤쪽과 빗질이 쉽지 않은 부분은 털을 푸는 데 굉장히 오래 걸릴 수 있다. 또한, 털을 푸는 과정에서 강아지가 아파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뭉친 털을 천천히 풀어보자

뭉친 부분을 살살 잡아서, 그 외 털로부터 분리해준다.

빗을 뭉친 부분에 갖다 댄다. 

 

털을 강아지 몸의 바깥 방향으로 천천히 빗으며 털을 풀어준다. 

털을 빗기 전에 엉킨 부위에 강아지용 디탱글러(털 엉킴 방지 스프레이) 제품을 분사해주면 털을 푸는 것이 더 쉬워진다.

엉킨 털이 도저히 풀기 어려우면, 가위로 자르는 것도 방법이다. 털을 자르는데 자신이 없다면, 미용실을 방문하는 것도 권장한다.

엉킨 털은 꼭 풀어주세요

엉킨 털은 위생 및 건강적으로 좋지 않다. 엉킨 털로 공기가 잘 순환되지 않으면 해당 부위는 박테리아 감염 및 피부병 등에 취약해질 수 있다.


비마이펫유튜브
태그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대표 계정입니다 :) 글이 유익했다면 아래 유튜브 혹은 인스타그램 아이콘을 클릭하여 좋아요 및 구독 부탁 드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