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반성하고 있을 때 보이는 행동 5가지

고양이가 무엇인가 잘못을 저질렀을 때 집사는 혼을 내곤 한다. 이 때 말을 정확이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고양이도 그 뉘앙스를 느낄 것이다. 그렇다면 고양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을 때 보이는 행동에는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자.

고양이 반성

고양이, 반성할 때 보이는 행동

고양이가 자신의 잘못을 반성할 때의 행동에는 무엇이 있을까?

1. 하품

고양이를 혼내고 있을 때 고양이가 하품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는가? 자칫 고양이가 나를 무시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아니다.

고양이의 하품은 단순히 졸리다는 의미만이 아니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불안한 상태에서 벗어나기 위한 카밍 시그널이기도 하다.

장난스러워 보이는 행동이지만 ‘미안하다옹~ 이제 더 혼내지 마라옹~’하며 반성하는 의미이니 더 이상 화내지 않도록 하자.

2. 그루밍

고양이의 그루밍은 털을 빗거나 냄새를 없애는 것 이외에도 마음을 진정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역시 무시하는 것 처럼 보일 수 있지만 고양이도 충분히 반성을 하고 있다는 뜻이니 너무 혼내지는 말자.

3. 눈을 피한다

혼을 낼 때 눈을 피하거나 아래를 쳐다보는 행동도 고양이가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의미다. 고양이 세계에서 눈을 마주치는 것은 경계와 공격 태세를 뜻한다.

때문에 눈을 피하거나 다른 곳을 쳐다보는 것은 나는 너에게 적의가 없으며, 싸움을 하고 싶지 않다는 뜻이라 할 수 있다.

4. 주눅들어 있다

언제나 제멋대로인 것 같은 고양이도 주눅들 때가 있다. 집사에게 혼난 고양이가 평소와 달리 기운 없이 쓸쓸하게 있다면 고양이도 스스로 반성하고 있다는 뜻이다.

시간이 지난 후에도 계속 주눅들어 있다면 다정한 목소리로 말을 걸어주도록 하자.

5. 도망가서 숨는다

고양이도 자기가 잘못했다고 생각하면 혼날 것을 대비해 후다닥 도망간다. 이미 본인이 잘못한 걸 알고 반성하고 있다는 뜻이다.  

도망가 몸을 숨기기도 하는데, 혼날까봐 걱정되고 불안한 마음에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라 할 수 있다. 

고양이 반성

고양이, 반성한다면 너무 화내지 않도록

고양이를 혼낼 때 바로 현장에서 혼내는 것이 아니라면 의미가 없다. 시간이 지난 후 혼을 낸다면 고양이는 이미 자신이 어떤 잘못을 해서 혼나는지 모르기 때문이다.

고양이에게 혼을 낼 때에는 짧고 단호하게 말한 뒤 끝내도록 하자. 계속해서 화낸다고 알아듣기는커녕 고양이에게 스트레스가 될 뿐이다.  

가장 좋은 것은 고양이가 문제 행동을 하기 이전 예방하기다. 고양이가 쓰레기통을 자주 헤집는다면 쓰레기통을 숨기거나, 고양이가 열기 어려운 타입을 고르는 것이다.

비마이펫배너광고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한개의 댓글

  1. 강형욱 훈련사님!! 안녕하세요!! 너무 반가워요!! 덕분에 고양이 바디랭귀지를 알수 있었어요!! 세나개랑 개는 훌륭하다 많이 보고있어요!! 짱 멋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