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데일리케어

코로나19로 산책 못 가는 강아지 노즈워크 놀아 주기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으로 수많은 반려인과 반려동물들도 의도치 않게 운동에 동참 중인데요. 하루라도 산책을 가지 않으면 우울해 하는 우리 강아지들! 어떻게 스트레스를 풀어줘야 할까요? 집에서도 할 수 있는 강아지 노즈워크 장난감 놀이 방법을 알아봅시다.

강아지 노즈워크

강아지 노즈워크?

반려견이 후각을 이용해서 하는 모든 활동을 일컫는 말입니다. 후각을 이용하여 사냥을 하던 개의 본능적인 활동을 권장하면, 스트레스 해소, 치매 예방 등이 가능하죠.

강아지에게 산책은 운동활동 뿐만 아니라 여기저기 낯선 냄새를 맡는 후각 활동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때문에 산책을 가지 못해 힘들어하거나, 우울한 강아지들을 위해 노즈워크 활동으로 스트레스를 풀어줄 수 있죠!

강아지 노즈워크 입문 – 집에 있는 물건도 좋아!

노즈워크에 익숙하지 않은 강아지라면, 또는 한 번도 시작해보지 않아서 취향을 모르는 강아지라면 집에 있는 물건들을 이용해서 시작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안 쓰는 손수건이나 양말속에 간식을 숨긴 후 잘 묶어주세요. 산책을 못 나가서 심심해 하는 강아지 코 근처에 살짝 가져다 주고 흥미를 이끌어주면 성공!

강아지 노즈워크 초급 – 장난감 활용하기

강아지 노즈워크 장난감에는 노즈워크 볼, 노즈워크 담여, 노즈워크 나무 그리고 노즈워크 인형이 가장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강아지 노즈워크

노즈워크 볼

공을 굴리면서 안에 있는 간식을 먹는 노즈워크 볼은 재질과 모용이 다양합니다. 동그란 모양보다는 살짝 긴 달걀모양 등이 조금 더 난이도가 있다고 하네요! 강아지의 숙련도에 따라 난이도를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강아지 노즈워크

노즈워크 담요

노즈워크 담요도 여러 디자인이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데요, 여기서의 디자인이란, 강아지들이 할 수 있는 활동이 다양한 것을 의미합니다.

숨겨져 있는 간식을 찾아 먹는 형태에 대한 선택의 폭이 넓은 게 장점이죠. 하지만 천으로 만들어져 있다 보니 세척에 신경을 써야합니다.

노즈워크 나무

노즈워크 나무는 코와 얼굴을 이용하여 병 속에 들어있는 간식을 먹게 하는 장난감입니다. 강아지의 체형과 크기에 맞는 제품을 찾아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강아지 노즈워크

노즈워크 인형

노즈워크 인형은 평상시에는 애착 인형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저희 집 강아지에게도 이런 인형이 하나 있습니다. 저와 터깅 놀이를 하기도 하고, 때로는 숨겨둔 간식을 찾아 먹기도 합니다. 활용도가 높아 인기가 좋죠.

강아지 노즈워크 중,고급 – 어느정도 노즈워크에 익숙해

강아지 노즈워크

이미 다양한 노즈워크를 경험해 본 강아지들에게 추천하는 장난감입니다. 후각만으로는 숨겨진 간식을 찾기 힘든 구조로 만든 것이죠. 예를 들어 장난감 속에 간식을 숨겨두고, 그 장난감이 쉽게 열리지 않도록 잠금 장치를 추가합니다.

이런 장난감을 열기 위해서는 두뇌를 더 많이 써야하는 만큼 스트레스 해소에도 더욱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강아지 노즈워크 직접 만들어보기

집콕 중인 보호자님들의 손재주를 발휘해볼까요?

강아지 노즈워크

제품을 구매하는 것보다 내 반려견을 위해서 직접 손바느질 등으로 만들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삐뚤삐뚤하게 노즈워크 담요를 만들었는데요. 저희 집 강아지는 방석으로 쓰네요(하핳) 다음에는 조금 더 퀄리티 있게 도전해보겠습니다!

실내에서도 즐겁게!

따스한 봄이 되었는데, 산책도 못하고 코로나19로 인해서 집콕하고 있느라 강아지들이 많이 답답했을 것 같아요. 오늘 제가 준비한 컨텐츠를 바탕으로, 우리의 강아지들이 이 기간을 행복하게 기억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어쩌면, 반려동물은 여러분과 하루 종일 함께 있어서 이미 행복한 시간일수도 있겠네요. 그럼 다음에도 유용한 컨텐츠로 찾아오겠습니다!

비마이펫팬배너
태그

vet_bin

반려견 꾸미와 함께 하면서,꾸미에게 자랑스러운 언니,후배에게 실력있는 선배, 보호자에게 신뢰받는 수의사로 성장하는 중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