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행동/정보

강아지 배변 전 빙글빙글 도는 이유

강아지 배변 전에 빙글빙글 도는 이유?

강아지가 배변 전에 빙글빙글 도는 것을 목격한 적이 있을 것이다. 이러한 강아지의 행동을 설명하는 이론은 여러 종류가 있다.

배변 전 수풀 주위의 곤충 등을 퇴치하기 위하여, 높이가 있는 수풀들을 밟아서 조금 더 청결한 배변 장소를 만들기 위하여, 마킹을 더 잘 보이게 하기 위하여 등이 강아지가 배변 전 빙글빙글 도는 이유를 설명하는 대표 이론들이다.

‘14년에 독일의 동물학자들에 의하여 배변 전 빙글빙글 도는 행동을 설명하는 흥미로운 이론이 등장하였다. 바로 강아지가 지구의 자기장을 탐지하여 자신의 몸을 남-북 방향으로 맞추기 위하여 일을 보기 전에 빙글빙글 돈다는 것이다.

강아지 자기장
출처: frontiersinzoology, 사진: Jenny Ricken

빙글빙글 도는 이유가 자기장 때문에?

강아지가 지구의 자기장을 탐지한다. 그리고 자기장을 통하여 자신의 몸을 남-북으로 맞춘 후 배변을 한다. 언뜻 들으면 장난으로 여겨질 수도 있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진지하다. 해당 이론은 ‘Frontiers in Zoology’라는 학술지에 게재되기도 하였으며, 괴짜들이 받는 노벨상인 ‘이그노벨상’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해당 연구는 2년간 70마리의 강아지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졌으며, 1,893회의 대변 및 5,582회의 소변을 통하여 배변 시 강아지의 방향 데이터를 수집하였다.

또한, 해당 연구는 울타리 등의 물리적 제약이 없는 공간에서 강아지가 목줄 없이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상황에서 진행되었기 때문에 집에서 해당 실험 결과를 재현하기 어려울 수 있다.

실험 결과, 강이지들은 지구의 자기장이 안정적인 상황에서 강아지들은 항상 남-북 방향으로 배변을 하며, 동-서 방향으로 배변을 하는 것을 피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강아지 자기장

해당 연구의 의의

해당 연구는 강아지가 자기장을 탐지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증명한 첫 연구결과이다. 또한, 해당 연구팀은 이 연구가 포유류가 지구의 자기장에 따라 특정 행동을 하는 것을 밝혀낸 첫 연구라고 하였다.

해당 연구팀은 그동안 사슴, 늑대 및 소 등의 포유류가 자기장을 감지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지만, 이를 특정 행동과 연관 짓지는 못하였다.    

비마이펫유튜트배너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대표 계정입니다 :) 글이 유익했다면 아래 유튜브 혹은 인스타그램 아이콘을 클릭하여 좋아요 및 구독 부탁 드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