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나이, 사람 나이로 변환하기

강아지의 평균 수명은 견종마다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2~15세이다. 대한민국의 ’17년 기준 82.7세이다. 평균 수명의 차이를 보면 당연한 이야기지만, 강아지는 사람보다 나이를 더 빨리 먹는다.

과거에는 강아지의 나이에 7을 곱하면 사람 나이가 나온다는 공식이 있었으나, 이는 과거 통계에서 비롯된 정보로, 더 이상 옳지 않다고 여겨진다.

미국 수의사회에 따르면 강아지들의 첫 1년은 사람의 15년과 같다고 하며, 그다음 1년은 사람의 9년과 같다고 하다. 즉, 강아지의 첫 2년은 사람의 24년과 같다는 것이다. 2년 차 이후부터는 강아지의 크기, 견종 등에 따라 다르다고 한다.

비마이펫배너광고

다음은 American Kennel Club(AKC)에서 제공한 강아지 나이를 사람 나이로 변환하는 표다.

[강아지 나이-사람 나이 환산 표]

강아지 나이 사람 나이 – 소형견 (9kg 미만) 사람 나이 – 중형견 (9kg~23kg) 사람 나이 – 대형견 (23kg 이상)
1살 15살 15살 15살
2살 24살 24살 24살
3살 28살 28살 28살
4살 32살 32살 32살
5살 36살 36살 36살
6살 40살 42살 45살
7살 44살 47살 50살
8살 48살 51살 55살
9살 52살 56살 61살
10살 56살 60살 66살
11살 60살 65살 72살
12살 64살 69살 77살
13살 68살 74살 82살
14살 72살 78살 88살
15살 76살 83살 93살
16살 80살 87살 120살

대형견은 왜 평균 수명이 더 짧을까? 아직 미스터리

표를 보면 대형견이 소형견 대비 더 빨리 늙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실제로 대형견의 평균 수명이 소형견의 평균 수명보다 더 짧다. 초대형견인 그레이트데인의 경우 평균 수명이 7년에 불과하다.

일반적으로 크기가 큰 포유류일수록 더 오래 산다는 점을 비추어 봤을 때(예: 코끼리 vs 생쥐), 대형견의 평균 수명이 더 짧은 점은 일반 상식과는 대비된다. 과학자들도 대형견의 평균 수명이 더 짧은 정확한 이유를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더 빨리 늙어서 vs 더 이른 나이에 노령화가 시작돼서

대형견의 평균 수명이 짧은 이유는 늙는 속도가 더 빨라 일수도 있고, 노령화가 더 이른 시기에 시작돼서 일 수도 있다. 독일의 진화학자인 Cornelia Kraus는 대형견의 경우 더 이른 시기부터 노령화가 시작됨에 따라 노령 관련 질병이 더 이른 나이에 발생하여 평균 수명이 짧은 것일 수도 있다고 한다.

이주리

leejullyedit@gmail.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