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전문 서점 – 슈뢰딩거를 찾다

2019년, 기해년의 새해가 밝았다.

12월 24일부터 쭉 고양이들과 연말 휴가를 보내던 나는 새해 첫날엔 뭔가 색다른 것을 해보자고 마음먹었다. 긴 연휴의 마침표를 제대로 찍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마침 인스타그램 피드에서 고양이 책방 ‘슈뢰딩거’가 1월 1일에 이례적으로 오픈한다는 소식을 접했고, 2019년의 첫날 오랜만에 대학로를 찾았다.

아마 슈뢰딩거의 고양이에서 유래한듯한 이름의 이 서점은 혜화역에서 걸어서 10분쯤 걷다 보면 도착한다. 혜화역 마로니에 공원의 활기찬 인파를 벗어나 한적한 골목으로 접어든다. 야트막한 언덕을 오르다 보면 어느새 슈뢰딩거가 보인다.

bemypet-landscape

슈뢰딩거의 내부는 ‘고양이 책방’에 걸맞게 온통 고양이로 가득하지만 비단 책만 취급하는 것은 아니다. 고양이 관련 도서는 물론 싕냥툰으로 유명한 작가 싕싕의 고양이 뱃지와 스티커와, 다양한 작가들의 엽서와 스티커를 만날 수 있었다.

다양한 작가들의 고양이 작품을 볼 수 있다

카운터 근처에 마련된 진열대에서는 고양이 자수로 유명한 ‘수놓는 발바닥(@nyang_stitch)‘의 자수 책도 발견할 수 있었다. 비록 책방을 찾은 이유 중 하나인 야옹서가의 신간 <가족이니까>(정서윤 지음, 야옹서가) 를 찾을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서점을 둘러보는 재미가 꽤 쏠쏠했다. 서점은 정말 작은 편이지만 의외로 볼거리가 많았다. 귀여운 그림으로 유명한 카렐 차펙의 고양이 틴케이스는 갖고 싶을 만큼 귀여웠다. (하지만 슬프게도 파는 것은 아닌 것 같았다)

 

에디터로 활동하고 있는 비마이펫에서 서평 이벤트를 진행했던 <내 고양이는 말이야>(미로코 마치코 지음, 엄혜숙 옮김, 길벗스쿨)와 <고양이 관찰일기>(미로코 마치코 지음, 권남희 옮김, 길벗스쿨)도 확인할 수 있었다. 두 권 다 아기자기한 동화책 같은 책이지만 읽으면서 얼마나 눈물을 흘렸는지 모른다.

사진출처는 인스타그램(@catbookstore)
서점 한쪽에서 새해를 축하하는 메시지와 함께 깨진 컵과 고양이를 전시해놓은 부분에서는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다. 고양이 서점다운 소품이라고 생각했다.

서점 한가운데 마련된 테이블은 평소에는 티테이블로 사용하는 것 같았는데, 내가 방문했던 날에는 책이 잔뜩 늘어져있었다. 평대의 역할도 하는 것 같았다. 테이블에는 페이스북의 고양이 푸싱(Pusheen)의 책도 있었고, 한국 내에서 독립출판을 통해 출간된 고양이 관련 책도 찾을 수 있었다.

일본어, 영어, 프랑스어 등 다양한 언어의 고양이 관련 도서도 마련되어있다.

우주대스타 히끄도 한자리 차지하고 있다

다만 아쉬운 점은 나 같은 냥덕후들에게는 이미 읽은 책들이 많았다는 점이랄까.

고양이 관련 도서뿐만 아니라 <사향고양이의 눈물을 마시다>(이형주, 책공장더불어)와 같은 동물권 관련 책도 마련되어 있었다. 개인적으로 감명 깊게 읽었던 <고기로 태어나서>(한승태 지음, 시대의창)나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개의 죽음>(하재영 지음, 창비) 같은 책도 준비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빈손으로 돌아오지는 않았다. 한참을 이것저것 둘러보다가 고양이 스티커 몇 개와 책 한 권을 집었다. 고양이 스티커가 잔뜩 있는데도 고양이 스티커를 사게 되는 것을 보면 고양이는 정말 마성의 동물인 것 같다.

고양이 덕후는 올해도 고양이로 시작한다.


고양이 책방 슈뢰딩거 https://catbook.co.kr/

Wed ~ Sun. 13:30~20:00

대학로 혜화역 2번 출구 낙산공원방면

서울시 종로구 낙산길19 1층

읽고 계신 내용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