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적인 고양이, 어떻게 해야할까?

때때로 고양이가 갑자기 공격적인 행동을 보일 때가 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공격에 당황하는 보호자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때 당황하는 행동을 보이면 고양이는 더욱 흥분할 수 있다. 갑자기 흥분해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는 고양이, 어떻게 하면 좋을까?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자.

고양이 공격

공격적인 고양이 진정시키는 5가지 방법

1. 적당한 거리를 두고 방치

일단 가장 먼저 거리를 두고 고양이에게 잠시 떨어지도록 하자. 그리고 고양이가 스스로 진정할 때까지 잠깐 가만히 내버려 두는 것이 좋다.

bemypet-landscape

무리해서 달래려고 다가가거나, 손으로 쓰다듬으려 할 경우 흥분한 고양이가 물거나 할퀴는 등 공격을 해올 수 있기 때문이다. 고양이가 갑자기 공격적인 행동을 할 때에는 익숙한 보호자라도 위험할 수 있으니 조심하도록 하자.

2. 수건이나 담요를 덮어준다

고양이는 좁고 어두운 공간에서 안심하고 편안함을 느낀다. 따라서 수건이나 담요를 덮어주면 주변 자극이 차단되어 진정시킬 수 있다.

이 때 고양이를 직접적으로 만지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멀리서 수건이나 담요를 살짝 던지도록 하자. 고양이가 안정되어 스스로 나올 때까지 기다리도록 한다.

3. 펠리웨이를 사용한다

펠리웨이란 고양이의 페로몬과 비슷하게 만들어진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을 주는 향기이다. 효과는 냥바냥이라 하는데, 심신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다.

스프레이나 방향제 같은 다양한 타입이 있으며, 이동할 때나 이사 같은 낯선 환경에 예민해진 고양이에게도 사용할 수 있다.

4. 당황하지 않는다

고양이가 갑자기 흥분하거나 공격적인 행동을 보일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보호자가 당황하지 않는 것이다. 보호자가 당황하거나 불안해하면 그것이 고양이에게 전해져 역효과가 나기 때문이다.

침착하게 평소처럼 행동하고, 초조해하거나 당황하지 않도록 유의하자.

5. 부드럽게 말을 건다

부드러운 목소리로 이름을 부르거나 말을 걸어주는 것도 좋다. 이 때 절대 고양이에게 접근하지 않도록 하자. 고양이가 진정될 때까지는 섣불리 다가가지 않는 것이 좋다.

말을 걸 때에도 안전거리를 유지한 채 시도하도록 한다.

고양이의 공격성, 주의해야 해

고양이는 야생에서 사냥을 하는 육식 동물이었다. 아무리 집고양이라 하더라도 갑자기 공격적인 행동을 했을 때에는 주의해야한다.

또한 고양이가 공격성을 띄는 것에는 대부분 스트레스나 외부 자극이 원인이 된다. 때문에 고양이에게 큰 자극이나 스트레스를 주지 않도록 하자.

특히 고양이는 낯선 환경이나 변화에 예민하다. 새로운 가족이 들어올 때나 장거리 이동, 이사 등을 할 때에는 고양이의 상태를 예의 주시하자.

공격적인 고양이 주제에 대하여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가요? 비마이펫 Q&A 커뮤니티에 질문하고 평균 12시간이내 회원 및 에디터분들께 답변을 받아보세요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2개의 댓글

  1. 밖에다 집을 지어줬어요. 처음엔 몇일 들어가 자더니만 이젠 잠깐 들어가기는 하나 다른곳에서 잠니다. 주변이 자연이다보니 길고양이도 많아 한두마리 밥을 주다보니 금세 몇마리로 늘어났어요. 그 후론 들어가 잠을 자지 않아서 방으로 대려왔어요. 그런데 밖으로만 나가려고 특유의 소리를 내면서 다닙니다. 밖에서 키우고 싶지 않아요. 진드기나 다른 성묘들한테 쫓기듯하니 말입니다. 어떻게 해줘야 할까요?

    1. 안녕하세요, 법천님!
      길에서 생활하던 고양이라면 집보다는 바깥이 더 익숙해서 그런 행동을 보일 수 있습니다. 아직 고양이에게 집이 낯설어 두렵고 불안해 울 수 있습니다.
      길에서 생활하던 고양이를 집에서 키우시려면 한두 달 정도는 고양이가 적응할 때까지 천천히 기다려주시는 게 좋습니다. 고양이가 집안 환경에 적응하고, 고양이가 느끼기에 안전한 곳을 찾을 때까진 시간이 좀 걸리기 때문입니다.
      어떤 고양이는 짧으면 한 달, 길면 일 년도 넘게 걸리기 때문에 쉽지 않겠지만 조금만 기다리신다면 고양이가 집을 더 익숙하게 느끼게 되는 때가 오게 됩니다.
      만약 고양이가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거나, 우울해 한다면 펠리웨이 같은 인공 페로몬도 도움이 됩니다. 질켄이라는 보조제도 도움이 되니, 한 번 먹여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길에서 벼룩이나 진드기, 모기 등에 의해 기생충에 감염됐을 수 있으니 동물병원에서 건강 검진을 한 번 받아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