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난 고양이에게 해서는 안되는 행동 5가지

고양이의 성격에 따라서 마음에 들지 않는 일이 생기거나 짜증이 날 때 화를 내는 고양이들이 있다. 화난 고양이는 갑자기 공격을 할 수 있으니 섣불리 다가가는 것은 위험하다. , 집사의 행동으로 상황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화난 고양이에게 해서는 안되는 행동을 기억하고 주의하도록 하자.

화난 고양이

화난 고양이에게 해서는 안되는 행동

고양이가 화났다는 것은 감정이 흥분된 상태라는 것이다. 이때는 고양이를 안정시키고, 더 이상 흥분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마이펫배너광고

1. 큰소리로 꾸짖지 않는다

화난 고양이가 손을 물거나 할퀴고, 냥냥펀치를 할 때 등 갑자기 공격하는 경우가 있다. 이때 고함을 치거나 큰소리로 꾸짖는 것은 효과가 없다.

원래 고양이는 훈련이나 훈육이 어려운 동물이다. 고함을 치고 꾸짖은 행동은 위협적으로 받아들여 오히려 고양이가 더 흥분하거나 화를 낼 수 있다.

2. 뿌리치거나 흔들어 뗀다

화난 고양이가 팔과 다리에 공격을 했을 때 순간적으로 흔들어서 뿌리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렇게 흔들어서 뿌리칠 경우 더 강한 공격을 해 올 우려가 있으니 주의하자.

흥분 상태인 고양이에게 움직이는 물체는 더욱 흥분해버리는 원인이 된다. 큰 목소리와 행동은 최대한 자제하고 냉정하게 거리를 두도록 하자.

3. 눈을 응시한다

화난 고양이의 눈을 가만히 응시하는 행동은 싸우자!’라고 선언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따라서 눈을 마주친다면 살짝 외면하거나 천천히 눈을 감았다가 뜨자. 천천히 눈을 깜빡이는 행동해칠 마음이 없어, 널 좋아해라는 의미다.

4. 쓰다듬으려고 한다

빨리 안정시키고 싶은 마음에 화난 고양이를 쓰다듬으려고 하거나 포옹하려는 행동도 위험하다. 흥분한 고양이는 신경이 곤두서 있기 때문에 이때 스킨쉽을 시도하면 더욱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

쓰다듬으려 다가갔을 때 화난 고양이가 공격해 크게 다칠 우려도 있으니 가능한 한 거리를 두고 다가가지 않는 것이 좋다.

5. 놀이를 시도한다

화난 고양이의 공격력은 최고지점에 도달했을 가능성이 높다. 공격적인 상태의 고양이에게 놀이를 시도하면 고양이의 공격성이 자극되어 더 흥분할 우려가 있다.

따라서 고양이의 화를 풀기 위해 장난감으로 놀아주려는 행동은 더 위험할 수 있으니 주의하자. 냉정한 태도로 거리를 두고 고양이가 안정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

화난 고양이

화난 고양이 안정시키기

고양이가 화가 났을 때에는 우선 현장에서 몸을 피하고, 고양이에게 관심을 가지지 않도록 하자. 간식을 주면 고양이가 기분 전환이 될 수 있지만, 습관이 되면 공격하면 맛있는 것을 주는구나!’로 인식할 수 있다.

가능한 한 고양이 스스로 안정을 취할 때까지 혼자만의 시간을 주는 것이 좋다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한개의 댓글

  1. 갑자기 무슨 이유가 있는건지? 9/23일부터 화를 내고 엄마 집사한테만 공격을 하는데
    계속 시간을 주고.. 무시해야 하는지요? 너무 무서워서.. 집에도 못 들어가요…

    안녕하세요? 저는 인천에 사는 김정수라고 합니다.
    저희 고양이 이름은 “단이” 아비시니안이고, 3살 입니다.
    몇일전 사고가 있었는데 그 일때문인지 계속되는 공격에 무서운 마음 뿐입니다.
    단이로 인해 집안 분위기는 공포로 바뀌고 … 엄마 집사인 저는 퇴근후 집에 들어가기 싫을 정도 입니다.

    단이가 갑자기 변한 사연 이력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9/23일 – 오전에 저는 집에서 재택근무로 일을 하고 있었고,
    집에서 같이 키우는 강아지 뚜리가 낑낑거리는 소리를 듣고 거실에 나가보니
    미니 텐트 철사에 발이 끼어서.. 못 빼서 낑낑거리더라구요..
    그래서. 텐트랑 뚜리 강아지를 들어 다리를 빼 주었습니다. (그때 강아지가 깽깽깽… 큰소리로 울었음)
    근데 식탁에서 편하게 누워 있던  단이가 그걸 보았습니다.
    그러니더 갑자기 하악질과 이상한 울음 소리를 내면서.. 식탁에서 저의 얼굴을 공격 했습니다.
    너무 놀래…가만히 서있었고, 그다음 강아지.. 뚜리를 쫒아가서… 공격하더라구요..
    그래서 너무 놀란 나머지.. 단이를 종이 봉으로 몰아서 안방에 있는 베란다 넣고 문을 닫았습니다.
    베란다에서 하악질에 유리창문이 깨질듯하게 달려오고… 너무 무서웠습니다.
    시간을 두고 좀 진정이 되꺼라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나도 계속 하악질에 유리문 사이로 공격을 했습니다. 한 8시간이 지난후 저녁이라 추울것 같아서… 안방에 간신이 넣고
    어둡게 한후에 좀더 시간을 주었습니다. 간식도 몰래 넣어주고.. 그래도 문만 열만 계속 하악질에 공격!!! 나중에 아빠 집사가 와서.. 좀 달래고… 진정 시키고… 하루가 지났습니다.
    뭐.. 조금 시간이 걸리겠지 하면서… 가끔 저만보고 하악질 신경질적인 울음등.. 조금씩 시간을 두고… 빨리 회복 되기만을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9/29일 저녁부터는 또 그냥 잘 있다가 공격을 하기 시작 했습니다.
    밤새 곰곰히 생각해보니
    작년 9/25일에 단이가 안방 화장실 세면대 철사봉에 다리가 끼인적이 있습니다.
    딱 1년이 된거 같네요.. 그때 다리가 빨갛게 까지고.. 병원 치료도 받고 한적이 있는데
    그때는 제가 알고 끼인 다리를 빼주고.. 그 과정에서 놀라.. 저를 물로.. 바로 안정을 찾았거든요…
    근데.. 이번 케이스는 ? 어떤 현상인지?
    그 착한 아이가..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갑자기 변할수 있는지요?
    도와주세요.. 우리 단이랑 편하고 행복하게 살고 싶은데
    1년전 트라우마 때문인지? 아니면 이상한 강아지 소리에 놀라고, 베란다에 가둔 저한테 화가 난건지?
    그런데 이렇게 갑자기 공격을 자꾸 하면.. 점점 멀어 질것 같은데..
    어떻게 하지요.. ㅠㅠ 도와 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