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랍스터 먹어도 되나요? 급여 시 유의사항은?

강아지, 랍스터 소량만 급여해야

랍스터는 단백질, 오메가-3 지방산 및 아연, 인 등의 필수 미네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하지만 고지방, 고염분  식품이기 때문에 소량만 급여해야 한다. 또한, 새우와 마찬가지로 갑각류이기 때문에 장폐색 위험도 있다. 강아지 랍스터 급여 시 유의사항을 알아보자.

강아지 새우 먹어도 되나요?

강아지 랍스터 급여 시 유의사항

랍스터 꼭 익혀서 양념 없이 살만 급여해야

익히지 않은 랍스터의 경우 각종 박테리아 및 기생충 감염 위험이 있다. 이 위험성은 랍스터뿐만 아니라 모든 해산물에 적용된다. 강아지 랍스터 급여 시에는 꼭 익히도록 하자.

또한, 급여 시에는 껍질을 벗겨 살만 주어야 한다. 만약 강아지가 랍스터를 껍질채 삼킨다면 긴급 수술이 필요한 장폐색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익힌 랍스터라고 하더라도 양념이 되어있지 않아야 한다. 우리가 랍스터 양념 시에 사용하는 마늘이나 치즈 등은 강아지에게 중독 위험이 있거나 배탈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강아지 랍스터

첫 급여 시 알레르기 반응 확인해야

강아지에게 처음으로 랍스터를 급여한다면 먼저 소량만 급여해보자. 그리고 강아지에게 아래와 같은 식이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지는 않는지 확인하자.

  • 피부 발진, 가려움증
  • 특정 부위 핥기, 염증
  • 위장질환

랍스터, 고지방 및 고염분 식품이에요

랍스터는 고지방, 고염분 식품이다. 따라서, 과체중 혹은 비만 강아지라면 급여하지 않는 것이 좋다. 정상체중이라고 하더라도 랍스터 다량 섭취 시 과체중식염중독 위험이 있기 때문에 익혀서 소량만 급여하도록 하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