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소고기 먹어도 되나요?

고양이 소고기

고양이 소고기 먹어도 되나요?

고양이 생식 또는 사료에 주 재료로 많이 사용되는 소고기. 당연히 고양이가 소고기를 먹어도 된다. 그렇다면 고양이에게 소고기를 줄 때 어떤 장점이 있을까? 고양이, 생식으로 소고기 급여할 때의 방법과 주의점. 소고기를 이용한 고양이 요리 레시피 등을 알아보자.

소고기, 고양이에게 좋은 에너지원

잘 알려져 있다시피 고양이는 육식 동물이다. 때문에 소고기는 고양이에게 영양가 높은 식재료다. 하지만 소고기 알레르기가 있는 고양이도 있으니 주의하도록 하자.

소고기에는 단백질, 지방, 아미노산, 비타민A 등 다양한 영양소가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조리법이나 급여 방법에 있어서는 주의해야 할 점도 있다.

고양이 소고기 급여 시 장점

소고기에는 다양한 영양소가 함유되어 있다. 철분, 아연 등의 미네랄이 풍부해 피로 회복과 빈혈을 예방한다. 또한 면역력을 높여 주기도 한다. 단백질과 비타민 B12도 많이 포함되어 있다.

단백질(아미노산)

단백질은 아미노산이 사슬처럼 엮인 모양이다. 단백질은 소화되면서 아미노산으로 분해되어 소장에서 체내에 흡수된다.

단백질을 적극적으로 섭취해야 하는 경우

다이어트를 할 때 피부, 피모 등의 건강유지를 위해 필요하다. 또한 근육의 성장을 위해서도 권장된다.

단백질의 과도한 섭취를 권장하지 않는 경우

신부전이나 만성 신장 질환 등 간에 부담이 되는 경우는 주의해야한다.

고양이는 기본적으로 고단백 식사를 한다. 이 때 단백질 대사 결과로 체내에서 질소체가 생성된다. 대표적으로 암모니아가 있다. 간의 질환으로 원활하게 체외 배출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고(高)암모니아혈증이 생긴다.

이 경우 소고기를 비롯한 돼지고기 등 단백질을 과도하게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지방

지방에는 체내 생성이 안되는 필수 지방산이 들어있다. 몸의 세포막과 호르몬을 만드는 데 빼놓을 수 없는 영양소다.

하지만 과하게 섭취할 경우 비만의 원인이 된다. 고양이에게는 소고기 중에서도 기름기가 적은 부위를 주도록 하자.

나트륨과 칼륨

나트륨과 칼륨은 상호작용하며 세포를 정상적으로 유지한다. 또한 혈압의 조절, 항상성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나트륨 과잉 섭취 시 고혈압, 암의 위험이 높아진다. 칼륨은 과잉 섭취시 신장 기능 이상을 초래한다.

인은 치아와 뼈를 튼튼하게 유지하고 신경과 근육을 정상적으로 유지한다.

고양이, 소고기 생식 급여 시 장점

고양이 생식에 관심있는 집사들이 많을 것이다. 고양이에게 소고기를 생식으로 급여했을 때 어떤 장점이 있을까?

가장 큰 장점은 소화가 잘된다는 것이다. 육식 동물인 고양이의 본성을 높일 수 있다. 몸의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회복력도 높일 수 있다.

또한 아미노산, 비타민A 등 필요한 영양소를 풍부하게 섭취할 수 있다. 가열하는 것으로 영양소가 파괴되기도 하기 때문.

건 사료보다 수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음수량에도 도움이 된다.

고양이, 소고기 생식 급여 시 단점

생고기 자체를 주식으로 할 경우 영양 균형이 무너질 수 있다. 야생에서 고양이는 살코기 뿐만 아니라 내장과 뼈 등도 함께 먹었다. 따라서 살코기 만으로는 필수 영양소 전체를 섭취할 수 없다.

또한 위생 문제도 있다. 아주 신선한 소고기만 생식이 가능하다. 신선도가 떨어지면 세균성 위장염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세균성 위장염 발병 시에는 설사, 복통, 발열,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다.

고양이 소고기

소고기 급여 시 주의사항

면역력이 떨어진 고양이에게는 신선한 소고기라도 생으로 주지 않도록 하자. 생식을 좋아하지 않는 고양이도 있다. 적당히 익힌 후 급여하도록 하자.

적정량을 급여한다

소고기는 영양가가 높은 만큼 너무 많이 먹으면 안 된다. 그로 인해 고혈압, 동맥경화, 비만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비타민 A도 과잉 섭취 시 문제가 되기 때문에 주의하자.

고양이 체중에 따라 다르겠지만 하루 30~60g을 넘기지 않도록 한다.

양념 금지

소금이나 후추 등 양념을 한 소고기는 급여해서는 안 된다. 고양이에게 줄 때에는 양념하지 않도록 하자.

알레르기 주의

고양이도 사람처럼 음식 알레르기가 있다. 소고기에 알레르기가 있는 고양이도 있으니 주의하자.

처음 급여 시 먼저 소량을 주도록 하자. 이후 상태를 살피고 문제가 없는지 확인한다. 피부 가려움증, 구토, 설사 등을 한다면 바로 중지한다.

소고기로 만드는 여름 보양식 레시피

여름철 식욕을 잃거나 더위를 먹은 고양이를 위해 보양식을 만들어주자.
성묘 4kg 기준 레시피다.

<재료>

간 소고기 허벅지살 50g (허벅지 살이 가장 지방이 낮다), 소 간 10g, 당근 4g, 버섯 4g, 샐러리 4g, 검은깨 3g, 생강 아주 약간 (1g), 물 적당량

<만드는 법>

  1. 소 간을 한입 크기로 자른다. 당근, 셀러리, 표고버섯, 생강은 다진다.
  2. 참기름을 약간 두르고 생강을 볶은 후 간 소고기, 소 간, 당근, 샐러리를 넣고 볶는다.
  3. 재료가 잠길 정도만 물을 넣는다. 끓어오르면 버섯을 넣는다.
  4. 부드러워질 때까지 끓인다. 검은깨를 넣고 불을 끈다.
  5. 체온 정도까지 식혀서 급여한다. 바로 주지 않을 경우에는 냉동하여 보관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관련 지식정보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