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강아지 키우기 방법 및 주의사항 – 산책, 간식은 언제부터?

새끼 강아지는 약하고 스스로 몸을 챙길 수도 없어 어미나 보호자의 보살핌이 아주 중요해요. 또한, 이 시기는 사회성이 길러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사회화 훈련을 위해서도 노력해야 하죠. 새끼 강아지 키우기, 어떻게 해야할까요?

새끼 강아지 키우는 방법

주수별 새끼 강아지 특징

생후 2주, 눈을 떠요

새끼 강아지가 태어난 지 약 2주 정도가 되면 눈을 뜨기 시작해요. 한 번에 다 떠지는 것은 아니고, 며칠에 걸쳐 서서히 눈을 뜨게 됩니다. 이때 접혀있던 귀도 함께 펴지기 시작한답니다.

생후 3주, 걷기 시작해요

강아지는 생후 2주까지는 거의 걷지 못해요. 앞다리와 뒷다리를 사용해 기어 다니죠. 기어 다니면서 다리 힘을 키우다가, 생후 약 3주가 되면 걷기 시작해요. 이때 걸음은 흔들거리며 완벽하진 않습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생후 3주-4주, 서서히 젖을 떼어요

강아지 생후 3-4주 차가 되면 유치가 나기 시작하는데, 이때부터 조금씩 젖을 떼기 시작해요. 어미의 사료에 관심을 보이는 행동을 하기도 합니다. 사료를 따뜻한 물에 불려서 이유식을 먹일 수 있답니다. 생후 약 8-10주가 되면 완전히 젖을 떼게 된답니다.

새끼 강아지

새끼 강아지 사회화, 정말 중요해

강아지는 생후 3~4개월까지 다양한 자극을 스펀지처럼 쑥쑥 흡수해요. 그래서 이때 사회화 훈련을 하는 게 가장 좋아요. 이 시기가 지나면 사회성을 기르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이때는 사회화 훈련에 집중하는 게 좋습니다.

1차 사회화 시기

강아지의 1차 사회화 시기는 생후 약 4주-8주 사이입니다. 이때는 어미와 형제들과 함께 지내며 장난도 치고 혼나기도 하면서 다양한 행동과 관계 형성에 대해 배우게 돼요. 이 시기에는 독립심도 높아져, 형제견들과 떨어져 쉬거나 자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답니다.

만약 이 시기에 어미와 떨어지게 된다면 다양한 행동과 관계 형성, 독립심을 배우지 못해요. 그래서 사회성이 떨어지고 분리 불안이 생길 가능성도 높아지니 주의합시다.

아기 강아지

2차 사회화 시기

강아지의 2차 사회화 시기는 생후 약 8주-16주 사이입니다. 이때는 다양한 상황을 접하게 하며 일상적인 자극에 대한 스트레스를 줄이려고 노력해야 해요. TV소리나 벨소리 등 다양한 소리를 들려주기, 산책하며 돌이나 잔디를 밟게 하기, 어린아이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유형의 사람을 만나게 해주기 등을 하면 좋답니다.

아기 강아지

강아지 산책은 언제부터 해야 할까?

수의사는 예방접종 완료 후를 권해요

수의사의 경우 건강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필수 예방접종이 모두 끝난 후 산책시키는 걸 권해요. 하지만 가장 빠른 예방접종 완료일은 생후 16주로, 사회화 시기에 산책시키는 걸 놓치게 됩니다.

훈련사는 사회화 시기에 맞추는 걸 권해요

그래서 훈련사들은 강아지 생후 8주 차가 지나면 산책을 하는 걸 권합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 예방접종을 마치지 못했으니 각별히 조심해야 합니다.

몽이언니의 의견

몽이는 예방접종을 마친 후 산책을 시키기 시작했어요. 다양한 영향이 있겠지만 현재 사회성이 아주 좋진 않으며 다른 강아지를 적으로 느끼는 경향이 특히 강합니다.

이런 경험상, 예방접종을 마치지 않았더라도 강아지 산책이 필요하다는 개인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어요. 다만, 전염병 감염경로의 대부분의 다른 동물의 침이나 배설물 때문이기 때문에 산책 시 다른 동물 및 배설물과의 접촉은 피해주세요.

다른 동물이 없는 곳에서 강아지가 잔디나 돌을 밟아보게 하거나, 강아지를 안고 바람을 쐬어주는 정도의 조심스러운 산책을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새끼 강아지

새끼 강아지 간식은 언제부터?

강아지 간식 주는 시기에 대한 의견은 3개월, 1년 등 다양해요. 그중에서도 강아지가 완전히 젖을 떼는 생후 약 8주-10주 차부터 줘도 된다는 의견이 가장 많습니다.

부드러운 간식

새끼 강아지는 이빨 힘이 약하기 때문에 부드러운 간식을 주는 게 좋아요. 고구마나 삶은 닭가슴살 같은 간식을 추천합니다.

간식 급여량 제한하기

강아지는 성장기인 만큼 균형 잡힌 영양소를 섭취하는 게 중요해요. 그런데 간식을 너무 많이 먹으면 영양소 균형이 무너질 수 있어요. 간식은 하루 섭취 칼로리의 10% 미만으로 제한해 주세요.

새끼 강아지

강아지 배변 훈련 방법

새끼 강아지는 생후 3-4주 까지는 어미나 보호자가 배변 유도를 해줘야 배변을 해요. 하지만 이 시기가 지나면 스스로 배변을 할 수 있게 되어 배변 훈련이 필요해집니다.

강아지 배변 훈련 방법

  1. 배변패드를 집안 곳곳에 둔다.
  2. 배변패드에 볼일을 보면 칭찬을 해준다.
  3. 배변 실수를 했을 때 혼내지 않는다. (훈련이 더 어려워질 수 있어 반응을 보이지 않는 걸 추천해요)
  4. 강아지는 냄새로 배변 공간을 인식하기 때문에, 실수한 곳의 냄새는 완벽히 제거해 준다.
  5. 자주 사용하는 위치의 배변패드만 남겨둔다.

강아지 울타리 필요할까?

강아지 배변 훈련을 위해 울타리를 사용하는 경우도 많아요. 다만, 울타리를 사용하는 경우 집안을 제대로 탐색할 수 없고 강아지가 불안함을 느낄 수 있다는 단점도 있어요. 울타리 사용을 통해서만 배변 훈련이 가능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위의 강아지 배변 훈련 방법을 시도하는 걸 추천합니다.

아기 강아지 건강 챙기기는 이렇게

강아지 첫 예방접종, 종류와 시기 알아보기

강아지 첫 예방접종 스케줄은 아래와 같아요. 예방접종을 마친 후에는 1년 간격으로 한 번씩 추가 접종이 필요합니다.

  • 종합백신: 6~14주 차에 2주 간격으로 접종 (총 5회)
  • 코로나 장염: 6, 8주 차에 접종 (총 2회)
  • 켄넬코프: 10, 12주 차에 접종 (총 2회)
  • 광견병: 12주, 1년 차에 접종 (총 2회)
  • 인플루엔자: 14, 16주 차에 접종 (총 2회)

선천적 질환 파악하기

선천적 질환인 경우 처음에는 증상을 파악하기 어려워요. 하지만 동물병원에서 유전자 검사를 한다면 견종별 취약 질병 여부를 파악해볼 수 있어요. 혹은 동물병원에서 간단한 신체검사를 통해 파악할 수 있는 질병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동맥관개존증이라는 심장 질환은 청진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수술을 통해 치료가 가능한데, 발견하지 못해 생후 1년 이내 치료하지 않으면 2~3년 이내 사망할 확률이 70%나 된답니다.

몽이언니

스피츠 몽이와 함께 살고 있는 몽이 언니입니다! 1일 3산책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eunjinjang@bemypet.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