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

강아지와 함께 타다를 타다

반려견 동반 타다(TADA) 특징

 자동문

-> 케이지와 가방을 들고 타기 때문에 정말 편해요

 어플 내 자동 결제

-> 강아지 데리고 정신없는데 따로 결제하지 않아도 되서 편해요

 케이지 사용 필수

-> 탑승 시 케이지를 꼭 사용해야 합니다. 케이지 없이 타고 싶다면 펫택시가 적합해요.

타다(TADA) 반려동물 동반 탑승 규정

타다는 반려동물과 동반 탑승이 가능합니다. 단, 반드시 전용 이동장(케이지)를 이용해야 하며, 이동장을 지참하지 않을 시 드라이버가 탑승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로 인한 차량 오염이나 파손 발생 시, 아래와 같이 배상 비용이 청구될 수 있습니다.

  1. 차내 구토 등 오물 투기로 차량을 오염시킨 경우: 20만 원 이내에서 세차 실비 및 영업손실비용
  2. 차량 및 차내 기물 파손 비용: 원상 복구 비용
반려동물 동반 탑승 시, 드라이버와 다음 탑승객을 위한 에티켓으로 반드시 이동장을 지참해주세요.

 

루피 엄마

사람과 동물의 교감, 공존을 꿈꾸는 포메라니안 “루피”의 엄마입니다.가장 좋아하는 문구 “동물의 눈은 그 어떤 언어보다 많은 것을 말한다”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이메일: hoyneggu@hanmail.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드릴 수 있답니다.

스팸 메일은 보내지 않습니다! 

함께 해주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