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

민가에 내려온 새끼 여우의 심쿵샷

우리에게 ‘여우’는 어떤 동물일까? 실제로 본 적은 없지만 어렸을 때 읽었던 동화책의 영향인지 여우는 매서운 눈매에 야비한 표정을 하고 있을 것만 같다.

우리의 이런 편견을 깨게 하는 한 사진이 있으니, 바로 민가에 내려온 새끼 여우의 모습이다.

Vechrotex는 한 커뮤니티에 ‘우리 할머니 집에 새끼 여우가 놀러왔다’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새끼 여우는 약간 쳐진 눈매에 ‘메롱’을 하면서 마치 “여기 혹시 먹을 거 없나요?”라고 묻는 듯하다.

새끼 여우
Reddit @Vechrotex

이 새끼 여우는 혼자가 아니었다. 혼자 놀러간 친구를 찾으러 온 것인지, Vechrotex는 “새끼 고양이에게 친구가 있다”며 둘이 뛰어다니며 노는 사진을 추가로 공유했다.

새끼 여우
Reddit @Vechrotex

심쿵하는 새끼 여우의 사진에 사람들은 “할머니도 SNS를 하시냐”, “새끼 고양이가 이렇게 호기심이 많고 귀여운지 몰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태그

루피 엄마

사람과 동물의 교감, 공존을 꿈꾸는 포메라니안 “루피”의 엄마입니다.가장 좋아하는 문구 “동물의 눈은 그 어떤 언어보다 많은 것을 말한다”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이메일: hoyneggu@hanmail.net

글쓴이의 다른 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들을 위한 미디어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해드릴 수 있답니다.

함께 해주세요 :)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