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TICA 2018-19 시즌 RW 타이틀 획득

춘수는 지난 2018-19시즌 TICA(The International Cat Association)의 Asia East Region의 7번째 RW(Regional Winner)가 되었습니다.

춘수는 현재 TGM(Triple Grand Master) 타이틀이 획득 가능하지만 SGM(Supreme Grand Master)이 아니면 필요 없어!라며 타이틀을 신청하지 않아 심플하게 RW CHUNSU가 되었습니다. 아마 TGM 타이틀을 신청했더라면 RW TGM CHUNSU가 되었겠지요. RW만 있는 것도 나름 심플하고 좋아 보이는 건 전지적 오너 시점일까요.

TICA의 고양이 타이틀

타이틀에 대해 조금 더 알아보자면 고양이의 이름에 붙는 타이틀은 쇼 타이틀과 어워드 타이틀로 나뉩니다.

쇼 타이틀 Show Title

쇼 타이틀은 챔피언십, 알터, 하우스홀드 펫의 클래스 별로 주어지는데, 시즌에 상관없이 캣쇼의 링에서 받는 점수의 누적된 값을 통해 획득할 수 있습니다.

TICA에서 고양이의 쇼 타이틀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아래의 조건을 만족해야 합니다.

Championship

Alters

Household Pets

Poinst required for Title

CH

Champion

CHA

Champion Alter

MS

Master

300 points from 4 different judges and one final

GC

Grand Champion

GCA

Grand Champion Alter

GM

Grand Master

1,000 points plus 6 finals from 4 different judges (3 finals must be in Top 5 SP or Top 10 AB)

DGC

Double Grand Champion

DGCA

Double Grand Champion Alter

DGM

Double Grand Master

2,000 points plus 1 final in Top 5 SP or Top 10 AB as a GC or GM

TGC

Triple Grand Champion

TGCA

Triple Grand Champion Alter

TGM

Triple Grand Master

3,000 points plus 1 final in Top 5 SP or Top 10 AB as a DGC or DGM

QGC

Quad Grand Champion

QGCA

Quad Grand Champion Alter

QGM

Quad Grand Master

4,000 points plus 1 final in Top 5 SP or Top 10 AB as a TGC or TGM

SGC

Supreme Grand Champion

SGCA

Supreme Grand Champion Alter

SGM

Supreme Grand Master

6,000 points plus 1 Best Cat as a QGC or QGM

어워드 타이틀 Award Title

어워드 타이틀은 캣쇼의 한 시즌(12개월) 동안 출전하여 획득한 누적 점수를 기준으로 시상합니다. 총 3가지의 타이틀이 있고, 키튼, 챔피언십 롱헤어, 챔피언십 숏헤어, 그리고 알터 각각 상위 25마리의 고양이에게 부여합니다. 쇼 타이틀은 고양이 각자의 점수를 누적해서 얻는 타이틀인 반면, 어워드 타이틀의 경우 참가한 시즌의 경쟁하는 고양이와 상대적으로 결정됩니다.

리저널 위너 RW, Regional Winners

리저널 위너는 각 리전에서 클래스별 고양이들에게 수여하는 타이틀입니다. 한국의 경우 East Asia 리전에 속합니다.

인터내셔널 위너 IW, International Winners

인터내셔널 위너의 경우 속한 리전에 상관없이 전 세계의 베스트 고양이에게 타이틀이 돌아갑니다.

LA, Lifetime Achivement

이 타이틀은 참가 시즌과 상관없이 IW 1회 RW 2회를 달성하면 얻을 수 있습니다.


지난 2018-19시즌은 저에게도 춘수에게도 뜻깊은 한 해였습니다.

처음으로 캣쇼에 참가를 했고, 참가한 캣쇼에서 나쁘지 않은 성적을 획득했기 때문이지요.

춘수는 펫샵에서 만난 고양이고, 정확한 품종을 알 수 없기 때문에 챔피언십 클래스에는 참가할 수 없습니다.

대신 가정에서 반려 중인 고양이 부문인 HHP(Household Pet) 클래스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

한국은 아직 HHP 클래스가 활발한 편은 아니기 때문에 자주 개최되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지난 시즌은 운이 좋게 HHP 클래스가 여러 번 열렸습니다.

HHP 클래스가 궁금하다면 이전 포스팅을 참고해주세요.


심사 받고 케이지에서 대기 중인 춘수(와 오리 짱)

춘수의 첫 쇼는 CFA였지만, 이후 TICA에서만 HHP 클래스가 열려 TICA의 참가 횟수가 훨씬 많습니다.

대게 집에서만 지내기 때문에 사회성이 다소 부족한 점은 있었지만, 생각보다 의젓하게 쇼에 참여해줘서 오너로서 뿌듯하고 기뻤습니다.

그 덕분에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었겠지요.

이선희 저지님에게 심사를 받고 있는 춘수
그루밍이고 뭐고 하나도 모르던 오너가 그저 달려들기만 해서 고양이도 오너도 고생이 많았지만, 춘수 덕분에 좋은 인연들도 많이 만났고 좋은 추억도 많이 쌓았습니다. (그리고 간식도 많이 쌓았습니다)

춘수는 RW 획득으로 TICA는 졸업합니다.

SGM에 욕심이 안 난다면 거짓말이겠지만, 한 시즌을 멋지게 마무리해줬기 때문에 더 이상 제 욕심을 부리지 않으려고요.

춘수야 고생 많았어! 앞으로도 행복하게 함께 츄르길 걷자

태그

clarekang

고양이와 함께 하는 삶을 쓰고 그리는 클레어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을 위한 콘텐츠

 

'반려인' 맞춤 컨텐츠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에 관한 유용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