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반려인, 강아지 배변 활동도 사랑하게 된다

“마, 어떤 녀석이 자꾸 얼씬거려? 여긴 내 구역이니까 까불지 마라. 마!”
“건강하고 똑똑한 개를 찾습니다. 저 오늘 아주 한가해요~”

마킹이 강아지 사회에서 SNS 활동이라는 얘기를 들은 후, 산책하다 담벼락이나 가로수 주변을 킁킁대는 아이를 보면 이상한 상상을 하곤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제 상상보다는 훨씬 높은 수준의 대화를 나누겠지요~

강아지 마킹, 인싸 강아지들의 최신 소통법

마킹을 다른 개들이 남긴 정보와 메시지를 읽고 답 문자를 보내는 문자 메시지에 비교하는 얘기도 들어봤습니다. 열심히 마킹 중인 아이의 목줄을 잡아당기는 건 급한 문자를 보내고 있는데 스마트폰을 뺏어가는 것과 같다고 하더군요.

저의 개아들 돌이가 보이는 나무마다, 경계석마다, 차바퀴마다 마킹하는 걸 보면 하루 종일 손에서 스마트폰을 놓지 않는 지 엄마를 꼭 닮았구나 싶습니다.

다른 개의 냄새를 맡고 자신의 냄새를 남기는 것이 강아지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행동 중 하나라는데, 오줌 몇 방울에 강아지의 나이, 성별, 건강상태, 흥분도, 발정기 여부 등 다양한 정보가 담겨 있다니 정말 신기하죠?

강아지를 키우다 보니 배변과 관련된 생각이 많아질 수밖에 없는데요. 배변훈련, 배변장소와 청소, 배변용품, 배변상태, 질병과 법적인 문제까지…

배변은 반려동물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 어쩌면 강아지와 함께 산다는 건 강아지 똥오줌과 함께 한다는 뜻인 것도 같습니다.

새끼 강아지, “잠자리에 쉬하는 거 싫어요”

처음 돌이가 집에 왔던 밤, 강아지를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몰랐던 저는 단호한 보호자가 되겠다는 생각으로 아이를 마루의 캔넬에 넣고 문을 꼭 잠근 후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새벽에 낑낑 거리는 소리를 들었지만 처음부터 따로 자는 습관을 들이겠다는 결심에 애써 모른 척 했습니다.

아침에 문을 열어주니 총알같이 튀어나온 돌이가 마루 한가운데 질펀하게 쉬를 하더군요.

생후 70일도 안된 하룻강아지가 잠자리에 쉬를 하지 않으려고 참고 참았던 겁니다.
그 후로도 잠자리 근처에 배변하는 건 한 번도 못 봤습니다. 그날 밤 일만 생각하면 아직도 미안하고 자책이 됩니다.

3개월 강아지, 마킹 시작하다

배변훈련,배변실수,마킹,배변상태,이돌

3개월이 되자 산책을 나가기 시작했는데 둘째 날부터 한쪽 다리를 척 들고 마킹을 하더군요.

그 짧은 다리를 번쩍번쩍 들고 쪼금이라도 더 높이 들려고 용을 쓰다 반대쪽으로 넘어가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서 웃으면서도 당황스러워서 사진도 찍어두지 못했네요.

산책을 시작한 후 집안에서도 모퉁이나 식탁과 쇼파에 대고 다리를 들어서 한동안 고생을 했습니다. 지금은 집에서는 앉아서, 밖에서는 마음대로 마킹하는데 도대체 어디서 보고 배운 건지, 본능의 힘이 참 대단하다 싶습니다.

한 두 줄기씩 찔끔찔끔 나눠서 싸거나, 나오지도 않는데 다리를 들고 폼만 잡기도 하고, 일을 본 후엔 씩씩거리며 먼지 나게 뒷발질하는 모습은 아무리 봐도 신기하고 웃기고 귀엽습니다.

전문가의 의견을 찾아보니 찔끔찔끔 싸는 건 아이스크림을 핥아먹듯이 좋아하는 음식을 아껴먹는 것과 같고, 뒷발질은 냄새를 멀리 확산시키려는 행동이라고 하네요.

강아지들에게 직접 들은 건 아니라 정답인지 알 수 없지만, 확실한 건 우리가 생각하는 것처럼 강아지들이 제멋대로 표시를 남기고 닥치는 대로 냄새 맡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여기에도 강아지들끼리만 통하는 생명의 신비가 담겨있겠지요.

강아지 배변 상태, 최고의 셀프 건강 체크법

똥과 관련된 이야기들은 할 게 더 많습니다. 처음에 돌이가 남긴 똥덩어리를 보고 너무 충격을 받았지만 이제는 기분이 좋습니다.

더 나가서 살짝 기대감까지 듭니다. 응가기미 감별사가 되었다고나 할까요?

일단 맛동산 모양에 손으로 잡았을 때 단단하면 기분이 좋습니다. 바닥에 살짝 남은 흔적을 닦을 때도 아주 후련합니다.

강아지 대변

하지만 물컹하거나 땅에 많이 묻어나면 걱정이 됩니다. 엉덩이 상태를 확인하고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만약 한 눈에 봐도 형체 없이 무른 대변이거나 색이 너무 짙으면 심장이 덜컹 내려앉습니다. 순간 머릿속에 어제 먹인 것들이 스쳐 지나갑니다.

강아지 설사

강아지 배변 뿐 아니라 배뇨 활동에도 촉각 세운다

오줌도 적당한 양에 적당한 색인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돌이는 사료나 간식에 염분이 많으면 확실히 물을 많이 마시고 의도치 않은 실수를 하기 때문입니다.

별스럽고 유난을 떠는 것 같지만 배변을 확인하는 것이 아이의 건강을 체크하는 가장 간단한 기준이라 생각합니다. 먹고 싸는 것이 생명과 직결되는 중요한 것임을 확인하는 순간입니다.

일단 잘 먹고 잘 싸면 건강에 큰 문제는 없는 거라 안심하고 있습니다.

반려인의 조건, 강아지 배변 활동까지 사랑하는 능력

산책하다 만난 보호자들끼리는 배변에 대한 얘기를 자주 합니다.

어떤 아이는 아직 장소를 못 가려서 고민이고, 어떤 아이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도 실외배변만 고집해서 걱정이고, 오히려 밖에선 싸지 않아서 고민인 아이도 있습니다.

오늘 아이가 설사를 했네, 토했네, 하루에 몇 번 싸는지, 어디다 싸는지, 어떻게 실수했는지 하는 얘기로 몇 시간이라도 수다를 떨 수 있습니다.

비반려인이 들으면 속이 좋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저도 강아지를 키우지 않았다면 상상도 못했을 일입니다. 똥이니 오줌이니 하는 단어를 아무렇지 않게 입에 올리고 글로 쓸 거라고는 생각 못했습니다. 심지어 만져보고 관찰하며 기분이 오르락내리락 할 거라는 건 꿈도 못 꿨습니다.

그래서 강아지와 함께 한다는 건, ‘니 똥오줌을 내가 치워줄게. 냄새 나도 이쁘게 봐줄게. 그것까지도 사랑할게.’라는 뜻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비마이펫유튜브

해피 2개더

개아들과 더 행복하게 살기 위해 궁금한 것도 많고 고민도 많은 개띠 엄마입니다

3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