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데일리케어

강아지 기침 원인 및 대처법

강아지 기침, 생각보다 심각할 수 있어

사람은 스스로 기침을 하면 본인의 상태를 대략 알 수 있다. 가벼운 마른 기침인지, 기관지 통증을 느끼며 가래와 함께 나오는 기침인지. 하지만 강아지는 다르다. 강아지 기침 소리를 들어도 얼마나 심각한 것인지, 원인은 무엇인지 알기 어렵다.

강아지 기침은 특히 면역력이 약한 어린 강아지나 노견에게 자주 나타난다. 실제로, 0~3세의 어린 강아지 취약 질병 및 10세 이상 노견 취약 질병을 살펴보면 호흡기계 질환이 항상 상위를 차지한다.

또한, 강아지 기침은 그 원인이 다양하다. 사소한 기관지 문제일 수도 있지만 심장이나 폐 질환의 징후일 수 있다. 기침의 원인을 알아보고 견종, 나이 및 환경을 고려하여 알맞게 대처하자.

강아지 기침 원인 알아보기

목에 무엇이 걸린 경우

강아지 기침은 단순히 목에 무엇인가 걸려서 나오는 것일 수 있다. 기침을 할 때 캑캑 거리거나 침을 삼키는 동작을 하는 경우라면 어떤 음식 혹은 물체가 목에 걸린 것은 아닌지 확인하자.

이 문제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예전에 내가 아는 어떤 강아지는 식탁에서 떨어진 떡을 먹고 사망했다. 파인애플 심도 질식 위험이 있다.

음식뿐만 아니라, 강아지가 삼키기 쉬운 집안에 있는 물건이 무엇인지 알고 모두 치워놓는 것도 중요하다.

켄넬 코프

켄넬 코프는 대부분 보르데텔라 브론키셉티카 바이러스에 의해 나타난다. 전염성이 높고 깊은 곳에서 나는 듯한 기침 소리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만약 강아지가 마른 기침을 하다가 토를 했다면? 최근 강아지와 함께 다른 강아지가 많은 장소에 방문했는지 기억해보자. 예를 들어, 미용실이나 반려견 놀이터, 훈련소 등이다.

켄넬 코프가 그 자체로 생명이 위험을 가하는 질병은 아니다. 만약 경미한 기침만 있고, 식욕부진 등 기타 증세가 없다면 곧 괜찮아질 수 있다.

하지만 켄넬 코프에 전염되면서 독감(인플루엔자) 혹은 홍역 바이러스에 전염되었을 가능성도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또한, 어린 강아지나 노견, 면역력이 약해진 경우라면 즉시 동물 병원에 내원하자. 기침이 지속되면서 호흡기가 빠르게 약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강아지 기침

곰팡이 감염

곰팡이 감염이나 알레르기가 원인일 수 있다. 특히, 실내에 있는 집 먼지를 통해서 각종 효모, 세균에 감염될 수 있다. 따라서, 처방약뿐만 아니라 집에 있는 각종 침구류나 강아지 용품 등을 깨끗이 세척하는 것도 중요하다.

심장사상충

강아지는 모기에 의해 심장사상충에 감염될 수 있다. 기침은 관련 증상 중 하나다.

심장사상충은 매달 예방약을 먹거나 6개월에 한 번씩 주사를 맞는 것으로 예방할 수 있다. 심장사상충 치료는 심장에 무리가 많이 가기 때문에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디스템퍼

디스템퍼는 전염성과 치사율이 높은 바이러스로 ‘강아지 홍역’이라고도 불린다. 매우 심각한 질병이지만 백신을 통해서 예방할 수 있다.

심장병

심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는 심부전 등을 포함한 각종 심장병의 증세로 기침이 나타난다.

만약 카발리에 킹 찰스 스패니얼, 치와와 등 심장병에 취약한 종을 키운다면? 기침 증세가 나타날 때 병원에 내원하여 관련 검사를 받아보자.

편도선염

기침 소리가 높고, 침을 삼키는 동작을 하거나, 입술을 핥는다면? 인후통 혹은 편도선염일 수 있다.

폐 질환

가래를 동반하는 젖은 기침의 경우 폐렴이 원인일 수 있다. 폐렴은 각종 바이러스, 박테리아, 세균, 기생충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나이가 많은 노견이나 어린 강아지는 면역력이 약해 폐렴에 취약하다. 또한, 강아지가 실수로 이물질을 삼켜 구토를 하다 토사물을 흡입하면서 폐렴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한다.

기관 허탈 (기관지협착증)

소형견을 키우는 반려인들은 거위가 꽥꽥 우는 듯한 기침 소리에 익숙할 수 있다. 이 경우 기관 허탈증 (기관지협착증)이 원인일 수 있다. 이 소리는 강아지의 목줄을 잡아당겼을 때 들리는 소리와 유사하다.

소형견 중에서도 포메라니안, 치와와, 시츄, 토이푸들 그리고 요크셔테리어 등이 특히 취약하다고 알려져 있으므로 유의하자.

동물 병원에 즉시 방문해야 하는 경우

기침이 경미하여도 아래 증세가 동반되면 즉시 동물 병원에 방문하자. 

  • 기침이 일주일 이상 지속
  • 기침의 정도 악화
  • 호흡곤란
  • 무기력, 식욕감퇴
  • 고열
  • 어린 강아지 혹은 노견인 경우
  • 기타 지병을 앓고 있는 경우

또한, 더욱 정확한 진단을 위하여 내원 전 아래 정보를 잘 정리해서 수의사에게 전달하자.

  • 기침을 할 때 호흡곤란이 동반되는지
  • 언제 기침을 주로 하는지 (밤? 식후? 물을 마실 때? 운동 후? 흥분할 때?)
  • 기침 소리의 형태 (거위 소리? 높은 기침?)
  • 마른기침 혹은 젖은기침 (가래 동반)
  • 구토를 할 것 같은 소리를 내는지
  • 강아지가 최근 방문한 장소 (다른 개와 접촉 여부, 간접흡연 등)
  • 평소와 달라진 행동
  • 심장사상충 투약을 포함하여 각종 예방접종 내역
  • 어떤 약을 언제 복용하였는지
태그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동물 관련 사연은 비마이펫 톡톡(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정보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