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데일리케어

비오는 날, 강아지 산책 시켜도 되나요?

여름철에는 장마가 기승이다. 산책을 나가려고 하다가도, 비가 오면 강아지랑 산책을 나가도 되나 고민이 된다. 고민 끝에 현관을 나섰는데, 강아지가 비를 무서워해서 금세 돌아오는 경우도 종종 생긴다.

비 오는 날 산책, 건강상 문제는 없다

산책 후 젖은 털을 잘 말려주거나, 우비 등을 통하여 강아지가 젖지 않게 한다면 비 오는 날 산책하는 것은 건강상 문제가 없다.

건강상의 문제보다는 강아지의 선호도가 중요하다. 강아지들은 일반적으로 비 맞는 것을 싫어한다. 비를 싫어하는 강아지들은 산책을 나가려다가도 빗방울을 보고 숨고는 한다. 그래서 비 오는 날 산책하는 것이 아예 불가능한 경우도 생긴다.

강아지들은 왜 비 맞는 것을 싫어할까?

그냥 싫어요

우리도 비에 젖는 것이 찝찝하고 싫듯이, 강아지들도 마찬가지다. 강아지나 사람이나 자신의 피부/털을 뽀송뽀송하게 유지하고 싶은 본능적인 욕구가 있는 것이다. 

물기를 제거하기 위하여 젖은 몸을 계속적으로 터는 이유도 자신의 털을 ‘뽀송뽀송’하게 유지하고 싶은 본능 때문이다.

부정적인 경험

비와 연관된 부정적인 경험 때문에 비 맞는 것을 싫어할 수도 있다. 그리고 놀랍게도 그 원인은 주로 견주 때문이다.

강아지가 비 오는 날 산책 후 집에 돌아오면 물기가 묻은 발로 거실을 뛰어다니는 경우가 있다. 보통 견주는 이러한 강아지를 혼내며 화장실로 데려간다. 

강아지 입장에서는 이렇게 혼났던 경험이 부정적인 기억으로 남아, 비 오는 날 산책 가는 것을 싫어하는 것이다.

비 오는 날 산책 시 시키려면

강아지가 선호하지 않더라도, 실외 배변만 하는 강아지라면 비가 오는 날도 어쩔 수 없이 산책을 시켜야 한다. 비 오는 날, 강아지를 산책 시키기 위한 방법을 알아보자.

우비, 우산 등을 활용해 강아지가 젖지 않게 하기

우비나 우산 등을 활용하여 강아지가 비에 안 젖게 하는 방법이 있다.

우산

강아지 비오는 날 산책

큰 우산을 준비하여 강아지에게 씌어줘야 한다. 다만, 강아지가 사람보다 앞서 걷는 습관이 있거나, 뛰쳐 나가는 습관이 있다면 우산은 크게 효과가 없다.

우비

우비의 후드가 있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강아지가 젖기 가장 싫어하는 부위가 얼굴이기 때문이다.

강아지를 샤워 시킬 때 느꼈겠지만, 몸을 씻을 때는 가만히 있다가 얼굴을 씻기려고 하면 격하게 도망가는 경우가 많다.

장화

발이 젖는 것을 싫어하는 강아지들도 있다. 이런 강아지들을 위하여 강아지용 장화 또한 시중에 판매되고 있다.

다만, 신발을 신는 것을 거부할 가능성이 꽤 크다는 것이다.

산책 후 잘 말려주기

강아지가 감기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 산책 후에 젖은 곳이 있다면 수건 및 드라이를 통하여 잘 말려줘야 한다.

또한 산책이 끝난 후에 긍정적인 경험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산책 후 젖은 채로 집에 들어온다고 혼내면, 강아지가 비 오는 날 산책하는 것을 향후 거부할 수 있다.

칭찬과 애정 가득한 단어들과 함께 강아지의 털을 말리는 시간을 가지면, 강아지가 비 오는 날 또한 즐겁게 산책을 할 것이다.

태그

비마이펫

반려동물 소셜 플랫폼, 비마이펫의 대표 계정입니다 :)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드릴 수 있답니다.

스팸 메일은 보내지 않습니다! 

함께 해주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