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작년 유기동물 12만 마리로 증가, 입양률은 30% 미만으로 하락

2018년 유기동물 실태 파악

빠르게 늘어나는 유기동물의 수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2018년 반려동물 보호, 복지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8년 구조된 유기동물은 12만마리를 기록했다.

유기견

전년대비 증가율은 ’16년 9.3%, ’17년 14.4%, ’18년 17.9%를 기록했다. 유기동물이 늘어나는 속도가 매년 빨라지고 있다는 의미다.

유기동물 분앙률은 매년 하락

구조된 유기동물 중 자연사하거나 안락사 되는 비율은 44%에 달하였으며, 보호자에게 다시 돌아가는 경우는 13%에 불과하였다.

특히, 유기동물 분양률은 32%를 기록한 2015년 이래 매년 하락해 작년에는 27.6%로 집계 되었다.

유기견

또한, 동물보호센터 운영비용은 2017년 155억원 대비 28.9% 증가하며 200억 4천만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유기동물 증가율(17.9%)보다 훨씬 높은 증가율을 보인 것이다.

이는 유기동물 분양율이 큰 폭으로 낮아지면서 센터 내에서 보호해야 하는 유기동물의 수가 늘어난 영향으로 해석된다.

동물등록 마친 반려견 130만 마리, 61%는 내장칩

한편, 2018년에 신규 동물등록이 전년대비 39.8% 증가하였다. 이로써 동물등록을 마친 반려견은 약 130만 마리가 되었다. 단, 말소 신고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보다 더 낮은 수치일 수 있다.

올해 농식품부가 7~8월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두고, 단속을 강화하기로 한만큼 동물등록률은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그

루피 엄마

관심분야 “노견, 채식, 여행” / 동물 관련 사연은 비마이펫 톡톡(ohmypets@bemypet.kr)으로 제보해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함께 읽어보세요!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
비마이펫 라이프

'반려인'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

비마이펫은 매주 반려인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만들어요!

뉴스레터 구독자가 많아지면, 반려인분들께 더 많은 혜택을 제공드릴 수 있답니다.

스팸 메일은 보내지 않습니다! 

함께 해주세요:)

구독신청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