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았다! 고양이가 집사에게 배신감 느끼는 5가지 순간

고양이와 함께 살다 보면 어쩔 수 없이 고양이가 싫어해야 하는 일을 해야 할 때나 고양이를 위해서지만 고양이가 원하지 않는 일을 할 때도 있다. 하지만 고양이는 집사에게 속았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고양이가 집사에게 배신감 느끼는 순간을 알아보자.

고양이가 집사에게 배신감 느낄 때

원치 않지만 집사가 고양이를 속여야 하는 순간이 종종 있다. 또, 생각지도 못하게 고양이에게 배신감을 느끼게 할 때도 있다. 이것이 반복되면 고양이가 집사에 대한 신뢰를 잃을 수 있으니 주의하자.

집사에게 배신감

비마이펫배너광고

1. 목욕을 시킨다

고양이와의 목욕은 전쟁이 따로 없다. 목욕을 시키는 집사도, 목욕 당하는(?) 고양이도 힘들다. 자연스럽게 욕실로 데리고 가기 위해 평소보다 더 상냥한 목소리를 내거나, 간식으로 유인하기도 한다.

그리고 욕실에 들어서는 순간 고양이는 물에 빠진 생쥐 꼴이 되는 것이다. 이 때 고양이는 집사에게 참을 수 없는 배신감을 느낄 수 있다.

어쩔 수 없다. 가능한한 빨리 목욕을 끝내도록 하고, 고양이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실내 온도와 물 온도를 조절하도록 하자. 끝난 후 맛있는 간식으로 달래주는 것도 필요하다.

2. 병원에 데려갔다

고양이의 건강을 위해서 어쩔 수 없지만 병원은 고양이에게 낯설고 두려운 공간이다. 이동장에 갇혀 병원에 도착하면 고양이는 속았다고 생각해 버리는 것이다.

이동장=병원 이라는 인식이 강해지면 이동장에 들어가는 것 조차 싫어하게 되기 때문에 평소 익숙해지는 연습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병원에 갈 때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항상 거기에 있는 것이라는 이미지를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집사에게 배신감

3. 발톱 자르기

부드럽게 안아준다고 생각했는데 냉큼 발을 잡고 발톱을 자르는 집사! 고양이는 집사에게 속았다고 생각이 들어 배신감을 느낄 수 있다.

발톱 깎는 것을 싫어하는 고양이도 있기 때문에 어렸을 때부터 서서히 적응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발톱 깎은 후 간식을 통한 보상이 있다면 좋은 이미지를 줄 수도 있다.

4. 내 간식인 줄 알았더니?

인스턴트 커피 스틱이나 집사의 약 중에는 고양이 간식과 비슷하게 생긴 것들이 많다. 집사가 꺼내 드는 순간 ‘어라! 내 간식!’하고 달려온 고양이가 자신의 간식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되는 순간 속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과도한 간식은 고양이의 건강을 해칠 수 있지만, 간식을 줄 듯 장난 치는 것은 자제하도록 하자. 반복될 경우 집사에 대한 신뢰감을 잃을 수 있다.

집사에게 배신감

5. 밥 시간이야?

봉투 바스락 소리가 나거나, 사료 통 여는 소리가 나면 밥 시간이 생각하고 힘차게 달려오는 고양이가 많다. 집사는 전혀 속일 생각은 없었지만 고양이는 배신감이 들 수도 있다.

과식은 비만의 원인이 되니 식사 시간을 정해두고 일정한 시간에 밥을 먹을 수 있도록 하자.

집사에게 배신감, 오래가면 좋지 않아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고양이가 집사에게 속았다고 생각하는 순간이 너무 잦아지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집사에게 배신감을 느낀 고양이가 더 이상 집사를 신뢰하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병원이나 목욕, 양치, 발톱 깎기 같은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면 끝난 후 적절한 보상으로 고양이 마음을 풀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3개의 댓글

  1. 아우..ㅋㅋ 전 제티 먹으려고 꺼냈는데 츄르인줄 알고 달려오고 엄청 실망하더라고요 ㅋㅋㅋㅋ 그래서 지금은 드레스룸에 숨어서 제티 만든답니다..웃프다…

  2. 우리집 애들은 주방에서 설걷이 할때부터 난리임.. 어느순간 정신차리고 보니 애들 배 빵빵 ㅋㅋㅋㅋㅋ
    얼마나 알짱거리는지 애덜 발 밟은적도 여러번…ㅜ_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심 있으실 것 같아요!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