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냥?! 고양이가 집사 무릎 위에서 잘 때의 심리 4가지

고양이가 집사의 무릎 위에 올라와 앉아있거나 자는 것을 바로 무릎냥 이라고 한다. 무릎냥은 집사의 로망이라고도 불리는데, 따뜻하고 포근한 고양이의 체온을 느낄 수 있는 최고의 행복이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고양이가 집사 무릎 위에서 잘 때의 심리는 무엇일까?

고양이가 무릎냥 할 때의 심리는?무릎냥

1. 따뜻하다옹

건강한 고양이의 정상적인 체온은 38~39도 정도다. 사람의 체온은 고양이보다 약간 낮지만 앉았을 때 적당히 따뜻한 느낌을 준다.

추운 계절에 바닥 난방이 안되어 있다면 종종 고양이가 무릎이나 가슴 위로 올라와 안기는 것도 이 때문이다.

폭신하고 따뜻한 재질의 수면 바지나 파자마를 입고 있다면 고양이가 다가와 무릎냥이 되어줄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하니 이번 겨울 시도해보는 건 어떨까?

2. 기분이 좋다옹

고양이는 작은 틈새나 좁은 곳을 좋아한다. 상자나 가구 사이에 들어가는 것도 사방이 막힌 장소에서 안전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보호자의 무릎도 마찬가지로 다리와 다리 사이에 움푹 패인 공간에 살짝 낀 느낌으로 자리를 잡는 것일 수 있다.

또 허벅지는 사람 신체 부위 중 지방이 많은 부위 중 하나이기 때문에 적당한 쿠션감(?)이 매력적일지도 모른다.

3. 안심할 수 있다옹

고양이 중에는 보호자를 엄마 고양이라고 생각하는 고양이들이 있다. 이런 고양이들은 보호자와 스킨십 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을 안정시키고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다.

항상 보호자에게 자신이 보호받고 있다고 느끼며, 종종 자신의 엉덩이를 보호자를 향해 자는 아이들도 있는데 이것은 ‘나의 뒤를 지켜줘!’라는 의미라고 하니 언제나 든든하게 보호해주도록 하자.

4. 애교다옹

고양이는 무뚝뚝하고 애정표현을 잘 하지 않을 것 같은 도도한 이미지이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 고양이 중에는 애교가 많고 응석부리기를 좋아하는 아이들도 많다.

이런 아이들은 무릎에 올라와 보호자를 빤히 올려다보거나, 앞발로 가슴을 툭툭 두드리는 등 관심을 끌기 위한 행동을 하곤 한다.

이때 집사가 계속해서 TV나 핸드폰을 보며 고양이에게 관심을 주지 않는다면 계속 울거나 물건을 떨어트리는 등의 행동을 할 수 있다.

고양이와의 유대관계를 위해서라도 고양이가 스킨십을 원할 때에는 잠시 시간을 내어 제대로 쓰다듬어 주도록 하자.

무릎냥

무릎냥 좋아하지 않는 고양이도 있어

하지만 보호자가 무릎냥을 원한다고 해서 억지로 무릎에 앉히려고 해서는 안 된다. 종종 발톱을 깎거나 칫솔질을 할 때 등 고양이가 싫어하는 행동을 할 때 안다 보면 고양이가 피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에는 억지로 안지 말고 장난감이나 간식으로 유인해서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하자. 고양이가 무릎위에 올라와 안는 것이 익숙해지면 나중에 약을 먹이거나 컨디션을 체크할 때에도 도움이 된다.

비마이펫배너광고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