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행동

고양이가 현관에서 집사를 기다리는 이유는?

일에 지쳐 녹초가 된 후 집에 왔을 때 고양이가 현관에서 맞이해주면 하루의 피곤이 싹 달아나는 기분이 든다. 그런데 고양이는 왜 집사를 현관에서 기다리는 걸까? 또 언제부터 기다리고 있는 걸까? 고양이가 현관에서 집사를 기다리는 이유와 주의해야할 사항을 알아보자.

고양이가 현관에서 기다리는 이유

현관 문을 열면 기다렸다는 듯이 문 앞에서 집사를 맞이해주는 고양이! 그런 행복 역시 고양이와 함께 사는 묘미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고양이는 왜 현관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걸까?

1. 외로움타는 고양이

고양이는 독립적인 동물이라 외로움을 잘 타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의외로 고양이도 외로움을 많이 탄다.

집사가 집에 없는 동안 심심했던 고양이가 어리광을 부리듯 ‘집사~ 너 없는 동안 심심했다옹~’ 하며 마중 나오는 것일 수 있다.

2. 소유욕이 강한 고양이

고양이는 영역 동물이기 때문에 자신의 세력권 의식이 매우 강한 편이다. 이것은 집사라고 예외는 아니다.

밖에서 돌아온 집사는 낯선 냄새나 체취 등을 많이 묻히고 들어온다. 이것이 고양이에게는 썩 달가운 일이 아닌 것이다.

한시라도 빨리 자신의 것이라는 냄새를 묻히고 싶어 현관 앞까지 마중나와 다리 주변을 비비는 행동을 할 수 있다.

3. 배가 고픈 고양이

평소에는 잘 마중 나오지 않는 고양이가 늦은 시간에 귀가했을 때에는 현관 앞을 지키고 있을 때가 종종 있다.

이때 밥그릇이나 물그릇을 보면 비어 있는 경우가 있다. 배고픈 상태의 고양이가 집사가 돌아오면 ‘밥 차(?)가 왔다옹!’하고 현관 앞에 대기하는 것이다.

만약 일정으로 평소보다 늦게 집에 돌아올 예정이라면 외출 전 밥과 물을 넉넉하게 주는 것을 잊지 말자.

고양이가 현관에서

4. 집사를 좋아하는 고양이

처음에는 배가 고프거나, 외로워 현관에서 기다리던 고양이들이 계속해서 반복되다 보니 습관이 되는 경우도 있다.

보호자와의 유대관계가 깊고, 애정이 높을수록 집사의 귀가가 기다려지고 행복한 일인 것은 고양이도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5. 현관에서 자는 고양이

현관에서 집사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마침 고양이가 좋아하는 장소가 현관일 수도 있다. 특히 여름같이 기온이 높을 때에는 현관의 바닥 재질이 시원하기 때문에 고양이가 종종 누워있기도 한다.

신발의 오염물질이나 먼지가 많을 수 있기 때문에 이 경우 현관 앞에 중문을 설치하거나, 신발은 신발장에 넣고 자주 청소해주도록 하자.

어떻게 귀가 시간을 알고 있을까?

고양이는 집사의 귀가 시간을 대략적으로 알고 있다. 시계를 보듯이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고양이도 시간의 흐름에 대한 개념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집사가 일정 시간에 돌아온다면 그 시간에 맞춰 현관에서 기다릴 수 있다.

또는 고양이는 청각이 매우 발달되어 있기 때문에 집사의 발자국 소리나 엘리베이터 소리, 자동차 엔진음 등으로 알아차리기도 한다.

고양이가 현관에서

고양이가 현관에서 기다릴 때의 주의사항

현관까지 마중 나오는 고양이가 사랑스럽지만 주의해야할 부분이 있다. 바로 고양이가 갑자기 바깥으로 튀어나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많은 실종 사고들이 문단속의 실수로 일어나기도 한다. 따라서 현관에는 방묘문 및 중문을 설치하거나, 펜스로 막는 것이 좋다.

또한 고양이가 현관 근처에 관심을 가지지 않도록 작별 인사나 귀가 인사는 현관과 떨어진 곳에서 하도록 하자.

태그

butter pancake

@butter__pancake 치즈냥 버터와 고등어냥 호떡이를 반려하고 있습니다. "한 마리의 고양이를 사랑하는 것에서 온 우주를 사랑하는 것으로의 확장"을 경험 중입니다. 메일 주소는 daae@bemypet.kr

20개의 댓글

  1. 늘 현관 앞으로 총총 달려나와 저를 맞아주던 고양이, 마지막 순간에도 현관 앞에 쓰러져 있던 아픈 기억이 있네요. 5년이 지났지만 그 장면을 잊을 수 없습니다. 살아있을 때 최선을 다해 사랑해주세요. 상대가 사람이든 고양이든…

    1. 너무 슬프네요 ㅠㅠ 저도 제 냥이를 볼때마다 “최선을 다해서 사랑해주자 정말 보내고나면 어떤 후회를 할지몰라 ” 이런 생각을 늘 하는 편이라 님 글이 너무 공감되고 한편으론 내일같아 슬픕니다.. 또르르 ㅠㅠ

    2. 제 고양이도 마지막 순간까지 현관에서 잠들었습니다..ㅜㅜ 잘 해주시도 못 한것 같은데.. 죄책감이 드네요..

  2. 그야말로 관종….남들앞에서 한마디도 못하고 눈도 못맞드치면서 욱하는 댓글에 보며 희열느끼는 변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